구로이시 시에서 사과밭을 운영하는 기무라 아키노리 씨가 운영하는 농장을 방문했다. 연간 100톤을 생산하는 꽤 큰 과수원이었다. 아들에게 사과밭 운영을 모두 맡기고 기무라 씨는 아들에게서 용돈을 받는다고 너스레를 떤다. 주품종은 후지인데 푸른색 껍질을 가진 오린도 생산한다. 우리에게 사과 따는 법을 알려주며 하나씩 따 가라고 했다. 제일 커 보이는 사과를 골라 딴다고 야단법석을 떤 다음, 모두들 사과 한두 개씩 들고 즐거워했다.

 

 

 

히로사키(弘前)로 향하면서 애플랜드에 있는 사과 온천장을 들렀다. 여기는 온천탕이나 족욕탕에 사과를 띄워 놓았다. 한두 개가 아니라 꽤 많은 양을 말이다. 이 온천은 원래 알카리성을 띠고 있는데 거기에 사과산을 지닌 사과를 띄워 보습, 혈류 흐름을 촉진시킨다고 자랑이다. 피부 보습에 관심이 없는 나는 족탕(美足)에서 족욕을 하면서 이 많은 사과가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영 떠나질 않았다.

 

 

 

 

 

저녁은 히로사키에 있는 향토음식점 아이야(あいや)에서 자빠지루를 시켰다. 이 음식은 참돔 뼈를 우려낸 국물에 된장과 대구, 그 외에도 여러 재료를 넣어 함께 끓여 먹는다. 반찬으론 두부와 가오리, 신문지로 싸서 말린 떡, 절인 야채 등이 나오는데 일본 음식치고는 꽤 푸짐한 편이었다. 맛은 우리 매운탕보다 좀 밋밋하다는 느낌이었다. 일본 토속 음식이라 해서 흥미를 느끼긴 했지만 원래 이 집은 음식보다 더 유명한 것이 따로 있었다.

 

   

 

 

 

 

 

 

 

그것은 바로 샤미센 연주. 아이야에는 식당 한 켠에 조그만 무대가 설치되어 있었다. 이 집 주인이 바로 샤미센 일본 챔피언을 세 번이나 제패한 시부타니 가츠오(涉谷和生) 씨다. 손님들이 저녁 식사를 마치면 시부타니 씨와 젊은 여학생이 무대에 올라 샤미센 공연을 한다. 이 쓰가루 샤미센(津輕三味線) 1955년 이후부터 대중적인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한다. 공연 마지막에는 손님들 머리에 빨간 머플러를 쓰게 하곤 노래와 춤을 선보였다. 손님들도 큰 박수로 호응을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