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할한 평야 지대를 가로지르며 버스는 오마(大間)로 향했다. 일본에도 이런 시골이 다 있구나 싶었다. 참마 재배지를 지나며 아오모리가 일본에서 참마 최대 생산지라고 자랑을 늘어 놓는다. 참마가 뭐 그리 대단한 작물이라고 이렇게 침 튀기며 자랑인가 싶었는데, 자랑이 거기서 그치질 않았다. 우엉과 마늘, 사과, 살구, 넙치, 오징어도 그렇다고 한다. 아오모리가 일본의 식재료 생산에 그만큼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단 이야기를 들으니 우리 인식도 좀 달라진 느낌이었다. , 또 하나가 있다고 했는데 잊을 뻔했다. 일본에서 가장 많은 풍력 발전기가 설치된 곳도 바로 여기라 했다.

 

 

오마는 일본 혼슈 북쪽 끝자락에 위치한 작은 마을이다. 홋카이도가 바다 건너 빤히 보일 정도로 가깝다. 일본에선 참치 하면 오마고 오마 하면 참치를 떠올린다. 오마 참치는 이곳을 상징하는 아이콘이자 엄청 유명한 브랜드 그 자체다. 오죽하면 참치를 여기선 다이아몬드 마구로라 부를까. 비싼 참치는 한 마리에 우리 나라 돈으로 2억원에 달했다 한다. 참치 1kg100만 원에 이른다니 입이 떡 벌어진다. 그 비싼 참치를 누가 사고 누가 먹는단 말인가.

 

오마곶(大間崎)부터 둘러 보았다. 지금까지 오마에서 잡힌 참치 중에서 가장 컸다는 440kg짜리 참치를 석상으로 만들어 놓았는데,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모두 이 석상에서 기념사진을 찍는다. 일본 각지에서, 심지어는 외국에서도 많은 관광객이 여길 찾는다고 한다. 뉴욕 타임즈가 오마를 소개된 이후부터 세계적인 명소로 변해 버린 것이다. 우리가 오마를 찾은 때가 마침 1년에 한 번 마구로 축제가 열리는 시기였다. 오마 참치에 대해 뭔가 색다른 체험을 할 수 있겠단 기대에 부풀었다.

 

 

 

 

 

 

 

 

오마 마구로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뭐니뭐니 해도 참치 해체쇼가 아닐까 싶다. 행사장은 구경꾼들로 이미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평소에는 주말에만 한 차례씩 선보이던 구경거리였는데, 축제 기간에는 매일 오전,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참치 한 마리씩을 구경꾼 앞에서 직접 해체한다. 몇 명이 붙어 용을 쓰는 모습도 재미있었고, 다양한 종류의 칼의 용도도 확인할 수 있었다. 오래 걸리진 않았지만 볼만했다. 머리와 같은 특정 부위는 바로 현장에서 구경꾼들을 상대로 경매에 붙이기도 하고, 해체된 참치는 즉석에서 작은 크기로 잘라 포장 판매를 했다. 내 손바닥 크기면 10만원 정도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점심은 바닷가 선창에 쳐놓은 천막 식당에서 해결했다. 마을 부녀회에서 축제 기간 동안 임시로 운영하는 것 같았다. 한 사람에게 접시 하나씩을 건네주는데 그 안에는 참치와 문어, 조개 등이 담겨 있었다. 그것을 가져다 자기 앞에 피워놓은 불판 위 석쇠에 구워 먹으면 된다. 직접 참치를 구워 먹는 재미도 있었지만, 참치와 해산물을 불판에 구워 먹으니 실제로 맛도 좋았다. 석쇠에서 풍기는 참치 굽는 냄새도 입맛을 돋구기에 충분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차부장 2015.02.09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돌아다니며 참지를
    검색하게 되었는데, 우연히 허영만 선생님의 블로그를 검색하게 되었습니다 ㅎ
    식객26권에 있는 사진이랑 똑같에서
    깜작 놀랐습니다

    • 보리올 2015.02.09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 죄송해서 어쩌지요? 이 블로그는 허영만 화백님의 블로그가 아닙니다. 저는 허 화백님을 형님으로 모시고 있는데 그분과 함께 아오모리를 둘러보고 쓴 여행기록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