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를 다녀온 지 2주만에 다시 제주도를 찾게 되었다. 올레길 한 구간 걸은 것을 자랑한 것이 단초가 되었다. 이번에는 밴쿠버 산행 메이트 중의 한 명인 최정숙 회장과 역시 밴쿠버에서 온 아들, 서울 사는 조카와 아들 친구까지 동참을 했다. 저가항공사의 비싸지 않은 항공료 덕을 좀 보았다. 젊은 친구들 셋은 올레길 2코스를 하루 걷고는 그 다음 날 한라산을 오를 계획이었다. 동일주 노선인 701번 버스는 한 시간을 넘게 달려 우리를 광치기해변에 내려놓았다. 유채꽃밭이 눈에 띄어 다가갔더니 사람이 쫓아와 돈을 달란다. 유채꽃과 성산일출봉을 배경에 넣고 사진을 찍는 촬영 포인트였던 것이다. 이것보다 수십, 수백 배 넓은 유채꽃밭도 공짜로 보고 다녔는데 이런 유채밭을 가지고 돈을 받다니 제주도 상술에 혀를 내두르지 않을 수 없었다.

 

제주 올레길 2코스는 광치기해변에서 차들이 엄청난 속력으로 달리는 대로를 건너야 했다. 교통량이 많은 도로에 신호등도 없고 길을 건너려 횡단보도에 서있어도 스스로 멈추는 차는 한 대도 없었다. 어떻게 이런 데로 사람을 인도할까 싶었다. 올레길 만든 사람의 의도가 궁금했다. 조랑말 몇 마리를 묶어놓은 곳을 지나 내수면 둑방길에 도착했더니 사람이 지키고 서서 출입을 통제하고 있었다. 구제역 방제 때문에 외지인은 들어갈 수 없다는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2코스 출발점에 미리 그런 사실을 공지해 놓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이렇게 걸어 들어와서야 그 사실을 전해 듣는다니 올레길 걷는 사람을 너무 홀대하는 것 같았다. 3코스로 바로 건너 뛸까 하다가 그대로 해변을 따라 걷다가 혼인지에서 다시 올레길로 올라서기로 했다.

 

위험한 대로를 다시 건너 광치기해변으로 돌아와 해변을 걷기 시작했다. 2코스 구간에 있는 두 개의 오름인 식산봉과 대수산봉을 건너뛰는 대신 오늘 코스에 섭지코지와 올인하우스가 새로 들어왔다. 어차피 구제역이라는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코스를 유지하지 못한 것이니 아쉬워할 것은 없었다. 2코스 거리는 14.8km4~5시간 걸린다고 했는데 우리는 해변을 따라 걸었기 때문에 실제 거리는 차이가 있을 것이다. 성산일출봉을 왼쪽에 두고 바다를 따라 걸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성산일출봉은 점점 작아졌다. 엇비슷한 바다 풍경이 계속되었지만 지루하진 않았다. ‘섭지해녀의 집에서 조금 이른 점심을 먹었다. 성게칼국수를 시켰는데 양은 좀 적었지만 맛은 그런대로 괜찮았다.

 

섭지코지도 해안선을 따라 한 바퀴 돌았다. 전 지역이 리조트 시설로 개발되어 운치가 없었다. 2003년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SBS 드라마올인을 찍었던 올인하우스도 보았다. 드라마에 나왔던 바닷가 성당의 운치는 모두 사라지고 남은 것은 달콤하우스란 유치찬란한 건물 하나뿐이었다. 이것도 머리 좋은 사람들의 전략에서 나왔나 싶었다. 신양리 마을을 지나고 물고기 양식장 몇 개를 지나쳤다. 1132번 도로를 건너 혼인지로 향했다. 거기서 대수산봉에서 내려온 올레길을 다시 만났다. 제주도 삼성신화에 나오는 고, , 부 삼신인이 벽랑국에서 온 세 공주를 맞이해 혼인식을 치렀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곳이다. 올레길을 따라 온평리를 가로질러 온평포구에 닿았다. 3코스 시작점을 알리는 표지판이 우리를 맞았다. 근처에 있는 게스트하우스를 잡고 저녁은 메로지리로 해결을 했다.

 

 

 

 

 

 

 

 

 

 

 

 

 

 

 

 

 

 

 

 

'산에 들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문산  (4) 2015.07.21
제주 올레길 3코스(온평포구~표선해비치해변)  (0) 2015.07.13
제주 올레길 2코스(광치기해변~온평포구)  (0) 2015.07.10
제주 올레길 1코스(시흥리~광치기해변)  (2) 2015.07.09
한라산  (0) 2015.07.06
수락산  (0) 2015.07.03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