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를 지나는 길에 일부러 시간을 내서 탄금대(彈琴臺)를 들렀다. 탄금대는 신라 진흥왕 때 사람인 우륵(于勒)이 가야금을 탔던 곳으로 유명하다. 우륵이라 하면 왕산악, 박연과 더불어 우리나라 3대 악성 중 한 분인데, 그런 양반이 여기에 머무르면서 후학을 가르쳤다니 어찌 유명하지 않겠는가. 탄금대가 유명한 이유는 또 하나 있다. 임진왜란 때 신립 장군이 여기에 배수진을 치고 왜군과 일전을 벌였던 곳이기도 하다. 신립 장군은 이 전투에서 패하자 강물에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한다. 그런 까닭에 탄금대에는 아름다운 선율만 있는 것이 아니라 패전의 한도 맺혀 있다.

 

국민학교 5학년 때인가, 새벽 기차를 타고 멀리 탄금대까지 수학여행을 왔던 기억을 되살리면서 탄금대를 한 바퀴 돌았다. 옛 기억도 희미했지만 옛날 모습을 그래도 지니고 있는 것도 거의 없었다.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은 몸을 비비 틀며 하늘로 치솟은 소나무 줄기들. 이 나무들은 우륵의 연주를 듣고 신립 장군의 최후를 보았을까, 아니면 그 후손들일까. 내 질문엔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은 채 유유히 흘러가는 남한강을 내려다 보고 있을 뿐이다. 산책로를 따라 돌며 악성 우륵선생 추모비에서 시작해 대흥사에 있는 신립장군 순절비까지 천천히 음미하듯 돌아다녔다.

 

탄금대를 나와 국보 제 6호로 지정된 중앙탑(中央塔)으로 향했다. 높이 14.5m에 이르는 이 탑은 이중기단 위에 7층의 탑신을 올렸다. 지리적으로 여기가 우리나라 중앙에 위치한다고 해서 중앙탑이라 불린다. 중앙탑 바로 옆에 있는 조각공원도 둘러 보았다. 스물 몇 점의 조각 작품이 세워져 있었다. 중앙탑을 빠져나오기 전에 마지막으로 들른 곳이 바로 충주박물관. 우선 입장료를 받지 않아 기분이 좋았다. 볼거리가 그리 많지는 않았지만 이렇게 역사와 전통을 보전하고 계승해 나가려는 충주시의 노력에 박수을 보내고 싶었다.

 

 

 

 

 

 

 

 

 

 

 

 

 

 

 

 

 

 

 

'여행을 떠나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의문화재단지  (0) 2014.07.22
대청호 드라이브  (4) 2014.07.21
충주 탄금대와 중앙탑  (2) 2014.07.18
장봉도 비박  (4) 2014.07.17
한강에서 요트를  (2) 2014.07.13
[시장 순례 ⑤] 대구 서문시장  (4) 2013.12.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7.29 0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륵 탄금대 신립 장군... 충주에 있는 줄은 몰랐어요...뒤늦게 배워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