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에서 시간 조금 넘게 동쪽으로 1 하이웨이를 타고 가면 칠리왁을 지나 온천으로 유명한 해리슨(Harrison) 나온다. 칠리왁과 가까운 지형적 잇점 때문에 산세가 좋은 산들과 아름다운 호수를 배경으로 산행을 즐길 수 있다. 다양한 지형 체험은 덤이다. 캠벨 호수까지의 산행에는 왕복 5시간 정도 잡으면 된다. 해리슨으로 들어가면서 왼쪽으로 어개씨즈 산(Mt. Agassiz)있는데 봉우리를 넘어가야 캠벨 호수에 닿는다. 산행 기점에서 두 시간 넘게 땀 흘리며 걸어야 한다. 호수는 나무로 둘러싸여 있어 그다지 전망이 트이진 않는다.

 

 

 

 

 

 

 

어개씨즈 산 정상이 그리 뚜렷하지가 않다. 나무가 우거져 시야도 거의 트이지 않다가 정상 부근에서야 북으로 해리슨 호수를 있는 곳이 나온다. 해리슨 호수는 한 마디로 엄청 크다. 그 면적이 54,000 에이커라고 하는데 이렇게 이야기하면 도대체 감을 잡을 수가 없다. 길이가 60km에 이르고 가장 큰 폭이 9km에 이른다면 대충 감이 오지 않을까 싶다. 아주 오래 전에는 바다의 일부였다고 하는데, 특이하게도 호수면의 고도가 10m 바다의 해수면과 별 차이가 없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트래찬 산(Mt. Strachan)  (1) 2012.12.17
아마디스 산(Mt. Amadis)  (0) 2012.12.15
캠벨 호수(Campbell Lake)  (0) 2012.12.14
엘크 산(Elk Mountain)  (6) 2012.11.03
골든 이어스 산(Golden Ears Mountain)  (2) 2012.11.01
린드맨 호수와 그린 드롭 호수  (4) 2012.10.3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