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

산티아고 순례길 23일차(페레이로스~팔라스 데 레이) 배낭에 고히 모셔둔 마지막 신라면으로 아침을 해결했다. 모처럼 먹은 매운맛에 코에 땀이 났다. 구름이 잔뜩 낀 날씨에 일출은 기대도 하지 않았는데 여명이 제법 아름다웠다. 비만 그쳐도 이렇게 기분이 좋은데 말이다. 길을 가다가 땅에 떨어진 사과 몇 알을 주웠다. 이따가 간식으로 먹자고 배낭에 넣었다. 뉴욕 주에서 왔다는 60대 중반의 케빈과 함께 걸었다. 얼굴은 본 적이 있지만 오늘에서야 통성명을 했다. 뉴욕 주에서 낙농업 NGO로 활동하다가 얼마 전 은퇴를 했단다. 그는 돌로 지은 이 지역 주택이나 돌담에 관심이 아주 많았다. 케빈과 함께 카사 수사나(Casa Susana)에서 커피를 한잔 했다. 수사나는 호주에서 온 수잔나의 스페인 이름이었는데, 이 집을 빌려 도네이션제로 카페를 운영하고 있었다. 실.. 더보기
뉴욕 셋째날 – 한인 타운 캐나다로 돌아가는 날이 밝았다.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청명했다. 공기가 제법 쌀쌀하긴 했지만 여행 중에 좋은 날씨는 굉장한 행운이다. 렌트카를 돌려주러 가는 길에 저지 시티에서 아침 일출을 맞았다. 허드슨 강을 건너 맨해튼 스카이라인을 타고 떠오르는 태양은 그리 장엄한 광경을 연출하진 않았지만, 여행을 마치고 돌아가는 사람에게는 뉴욕이 주는 하나의 보너스라 할만 했다. 렌트카를 반납하고 패스를 타고 맨해튼으로 나갔다. 샌디의 피해로 지하철이 운행하지 않는 역이 있음에도 안내문조차 찾기 힘든 불편이 생각나 33번가 지하철 역사를 사진으로 남기려고 카메라를 꺼냈다. 바로 보안요원 한 명이 달려오더니 지하철 역사내 사진 촬영은 안된다고 손을 내젓는다. 참으로 희한한 세상이다. 여기에 무슨 기밀이 있다고. .. 더보기
뉴욕 둘째날 – 센트럴 파크, 록펠러 센터, 뮤지컬 맘마미아 트리니티 교회를 잠시 둘러 보고 그 옆에 있는 9/11 테러 현장을 찾았다. 세계무역센터(WTC)의 그라운드 제로엔 새로운 건물을 짓고 있어 테러의 참상은 사진으로만 볼 수가 있었다. 9/11 사태 당시 인명 구조에 나섰다 산화한 소방관 343명을 기리는 동판을 지났다. 기념관은 사람들이 너무 많아 포기를 했다. 보안검색을 위해 너무 길게 줄을 선 탓이었다. 수 천 명이 죽은 현장에 서는 것도 썩 마음이 내키진 않았다. 블루클린 다리로 가는 길. 이스트 리버(East River)를 따라 올라가면 되겠지 했는데 다리 위로 올라갈 방법이 없다. 브리지 워크웨이(Bridge Walkway) 출발점을 찾아 뉴욕 시청사까지 왔건만 이번엔 집사람이 반쯤 녹초가 되었다. 배도 고프고 해서 32번가 한인 타운으로 향했.. 더보기
뉴욕 둘째날 – 월 스트리트와 자유의 여신상 첼시(Chelsea) 마켓에서 아침을 들기로 하고 호텔을 나섰다. 마켓 건물은 옛 모습을 그대로 둔 반면에 내부는 팬시한 식당과 가게들로 가득 차 관광객을 끌어 들이고 있었다. 에이미스(Amy’s) 베이커리에서 시금치와 버섯이 들어간 퀴시(Quiche)란 파이와 차 한 잔으로 아침을 대신하고, 그 가게 앞에 있는 밀크 바(Milk Bar)에서 디저트로 밀크 쉐이크를 주문했다. 아이스크림을 듬뿍 넣어 맛이 무척 고소했다. 자유의 여신상(Statue of Liberty)을 보기 위해 사우스 페리 터미널로 향하는 길. 1번 지하철이 통 오지를 않는다. 다시 역무원을 찾아 물었더니 허리케인의 피해로 그 역도 페쇄를 했단다. 지하철 역을 돌며 혹시 안내문이 있는데 내가 보지를 못했나 일부러 찾아보았다. 내 능력으.. 더보기
뉴욕 첫날 – 타임즈 스퀘어와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뉴욕(New York)은 세계 경제, 문화의 중심지라 불린다. 이 지구상에서 가장 생동감 넘치는 매력적인 도시로 꼽히고, 하늘로 치솟은 마천루와 자유의 여신상, 월 스트리트(Wall Street), 센트럴 파크(Central Park) 등 내세울 만한 자랑거리가 무척이나 많다. 이런 이야길 들으면 누구나 뉴욕을 가지 않고는 못 배길 것이다. 하지만 난 뉴욕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콘크리트 건물로 빼곡한 것도 그렇고, 사람들은 또 어찌나 많은지… 자본주의와 돈만 숭배하는 사람들로 우굴거리는 곳 같다면 너무한 표현일까? 그래도 난 뉴욕에 왔다. 첫 걸음도 물론 아니다. 여행 스타일이 나완 무척 다른 집사람은 뉴욕을 무척 보고 싶어했기 때문이다. 그 유명한 맨해튼(Manhattan)의 빌딩 숲과 북적거리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