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브 사막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곳이라면 듄45와 소수스블레이(Sossusvlei), 데드블레이(Deadvlei)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도 그에 따라 동선을 짰다. 블레이란 원래 아프리칸스(Afrikaans) 말로 비가 오거나 강이 범람하면 사구 사이에 물이 고여 일시적으로 생기는 물웅덩이를 말하는데, 사막화가 진행되면서 물이 모두 말라 바닥이 하얀 점토만 남게 되었다. 데드블레이 역시 그렇게 생겨났다. 높이 300~400m의 사구 사이에 형성된 블레이에 뿌리를 내렸던 낙타가시나무(Camelthorn Tree)가 말라죽은 채 남아 있는 곳이다. 데드블레이와 소수스블레이를 가려면 포장도로가 끝나는 지점에서 5km를 더 들어가야 한다. 4x4 차량이 아니면 출입이 통제된다. 우리 차량도 4x4인지라 직접 운전해 들어가려 했지만 모래가 워낙 깊어 오도가도 못 하는 상황을 만들 것 같아 중간에 되돌아서선 돈을 내고 공원 차량을 이용해야 했다. 차에서 내려 데드블레이로 가는 길은 사막을 걷고 사구를 올라야 했다. 뜨거운 땡볕 아래 사구를 오르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데드블레이가 눈에 들어왔다. 모래언덕 아래 붉은 색상과 대비되는 하얀 점토가 길게 깔려 있었다. 그 위엔 바싹 말라 비틀어진 나무들이 마치 유령이 춤추는 듯한 비현실적인 풍경을 보여주고 있었다. 왜 많은 사진작가들이 이곳을 찾는지 그 이유를 금방 알 것 같았다.

 

포장도로가 끝나는 지점에서 공원 차량으로 갈아타고 데드블레이 입구까지 이동했다. 

 

데드블레이로 가는 길목에 블레이가 어떻게 생겼는지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곳이 몇 군데 있었다.

 

굳이 사구를 오르지 않아도 데드블레이로 갈 수 있지만 우리는 사구를 오르는 고행길을 택했다.

 

사구에서 오른쪽으로 경사진 모래언덕을 내려오면 데드블레이에 닿는다.

 

붉은 모래사막에 둘러싸인 하얀 호수처럼 우리 눈 앞에 데드블레이가 펼쳐졌다.

 

데드블레이는 붉은 모래사막과 하얀 점토, 말라 죽은 나무들이 묘하게 어울려 비현실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곳이다.

 

데드블레이를 둘러보곤 입구 쪽으로 걸어나왔다.

 

오릭스(Oryx) 한 마리가 홀로 사구 사이를 헤매고 있다.

 

사막에서 살아가는 도마뱀이 밖으로 나왔다가 우리 눈에 띄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직 깜깜한 새벽임에도 캠핑장 여기저기서 차에 시동을 거는 소리가 들려왔다. 우리도 서둘러 준비를 마치곤 차를 몰아 두 번째 게이트로 갔다. 차단기가 내려진 게이트 앞에는 우리보다 동작이 빨랐던 차들이 일렬로 정차해 있었다. 이 게이트는 일출 한 시간 전에야 문을 연다. 시간이 되어 경비원이 차단기를 올리자, 마치 자동차 경주를 하듯 차들이 어둠 속으로 달려나갔다. 서서히 하늘이 밝아왔다. 사구들이 기지개를 켜며 잠에서 깨어나고 있는 모습도 우리에겐 꽤 큰 감동이었다. 45에 닿았다. 우리 앞에서 걷는 사람들 꽁무니를 따라 사구를 오르기 시작했다. 표고 170m의 듄45를 오르는 데는 30분 정도 소요된다. 그리 힘든 코스는 아니지만 행여 꼭대기에 닿기도 전에 해가 뜨면 어쩌나 싶어 마음이 조급했다. 정상엔 십여 명이 모래톱에 앉아 일출을 기다리고 있었다. 오래지 않아 산등성이 너머로 서서히 해가 모습을 드러냈다. 그런데 일출이 소문처럼 그리 대단하지도 않았고, 모래사막에 펼쳐지는 빛의 향연도 밋밋하기 짝이 없었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는 이야기가 바로 이 경우인 듯했다. 30여 분 정상에 머문 후에 하산했다. 국립공원 밖에서 묵은 사람들이 그제서야 주차장에 도착해 듄으로 오르기 시작한다. 국립공원으로 드는 첫 번째 게이트가 이런 시간차를 만든 것이다. 이들이 보지 못 한 일출을 우리는 보았으니 그것으로 만족해야만 했다.

 

듄45에서 일출을 보기 위해선 게이트가 열릴 때까지 그 앞에서 기다려야 했다. 

 

주차장에서 듄45 아래로 걸어가는 사람이 여명을 배경으로 카메라에 잡혔다.

 

어둠을 가로질러 듄45로 달려온 사람들이 일출을 보기 위해 열을 지어 정상으로 오르고 있다.

 

듄45 정상에 올라 해가 뜨기를 기다리고 있다. 

 

드라마틱한 일출을 기대했건만 듄45에서의 일출은 좀 밋밋하다는 느낌이 강했다.

 

한 쪽 사면으로 들어오는 아침 햇살에 사구가 빛의 향연을 펼치기 시작했다. 

 

국립공원 밖에서 출발한 사람들이 우리보다 한 시간 정도 늦게 도착해 듄45를 오르고 있다.

 

듄45를 빠져나오며 멀리서 그 모습을 담아 보았다. 

 

듄45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이웃 사구들

 

개과에 속하는 검은등 자칼(Black-backed Jackal) 한 마리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고 사구 주변을 어슬렁거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민들이 거주하는 가옥은 눈에 띄지 않고 관광객을 위한 호텔, 리조트만 볼 수 있었던 세스리엠(Sesriem)에 닿았다. 나미브-나우클루프트 국립공원으로 드는 게이트가 여기 있기 때문에 나미브 사막의 사구를 보러 가는 관문 도시 역할을 한다. 미리 예약한 캠핑장은 국립공원 담장 안에 위치해 있어 게이트를 통과해 안으로 들어섰다. 이 게이트는 일출 이후에나 문을 열기 때문에 듄45에서 일출을 보려면 게이트 안에 머무는 것이 필요하다. 캠핑장에 체크인을 하고 사이트를 배정받았다. 커다란 고목 아래 돌로 담을 둘러 사이트를 만들었다. 땅은 온통 모래밭이었지만 그 크기가 꽤 넓었다. 서둘러 텐트를 치곤 차를 몰아 듄45(Dune 45)로 향했다. 해가 지기 전에 듄45와 인사라도 나누기 위해서다. 또 하나의 게이트를 지났다. 이 게이트도 일출 한 시간 전에야 문을 열기 때문에 국립공원 안에 묵는 사람조차도 더 일찍 들어갈 수는 없다. 두 번째 게이트에서 소수스블레이(Sossusvlei)에 이르는 60km 구간은 포장도로로 되어 있었다. 막대한 관광수입을 벌어들이는 곳이라 이렇게 포장을 해서 특별대우를 하는 모양이었다.

 

첫날이라 소수스블레이까지 가진 않고, 그 전에 있는 듄45만 보기로 했다. 얼마를 달리자, 사구들이 하나 둘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그 뒤론 생긴 모습이 제각각인 사구들이 연달아 나타나는 것이 아닌가. 마치 우리가 양쪽으로 늘어선 사구를 사열하는 느낌이 들었다. 차장을 스치는 풍경에 홀려 수차례 차를 세우다 보니 한 시간을 훌쩍 넘겨 목적지에 도착했다. 45는 나미브 사막을 대표하는 사구로 나미비아 그림엽서에 종종 등장한다. 일출을 맞는 장소로도 유명하다. 등반고도는 170m로 그리 높아 보이진 않지만 30~40분이나 소요되며 모래에 발이 미끄러지는 경우가 많아 땀깨나 흘려야 한다. 친구만 사구에 오르라 하고 난 아래서 사구를 감상하며 산책을 즐겼다. 주변에 포진한 모래언덕이 점점 빨갛게 물드는 모습에 가슴이 뛰었고 눈은 점점 커졌다. 벅찬 가슴을 진정시키며 캠핑장으로 돌아왔다. 저녁 식사는 캠핑장 식당에서 스테이크와 맥주로 해결했다. 이것도 스테이크라 부를 수 있나 싶을 정도로 비주얼도, 맛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세스리엠에 있는 나미브-나우클루프트 국립공원 게이트를 통과해 안으로 들어섰다.

 

국립공원 게이트 안에 묵어야 듄45에서 일출을 볼 수 있어 그 안에 있는 캠핑장에 텐트를 쳤다.

 

소수스블레이로 가는 포장도로를 달리다 보면 이런 사구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오릭스(Oryx) 한 마리가 사막을 홀로 헤매고 있었다. 영양의 일종으로 겜스복(Gemsbok)이라고도 한다.

 

햇살을 언제, 어느 방향으로 받느냐에 따라 모래 색깔을 바꾸며 그 아름다움을 뽐내는 듄45

 

해질녘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오후 늦게 듄45로 오르고 있는 사람들

 

듄45 주위엔 죽은 나무 하나가 마치 팔다리를 흔들며 춤을 추는 포즈로 서있었다.

 

듄45 주변에는 또 다른 사구들이 색다른 모습으로 아름다움을 뽐냈다.

 

캠핑장으로 돌아오는 길. 우리 앞에 펼쳐진 하늘엔 핑크빛 노을이 가득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장언니 2021.03.23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사진들이 다 환상적이네요 모래언덕을 오르는 느낌은 어떨까 상상해봅니다^^

  2. 이씨 2021.05.12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색감이 정말 예쁘네요... 실제로도 마주했을 때 그 느낌이 어떨지 궁금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