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슴

[알버타] 워터튼 레이크스 국립공원, 워터튼 타운사이트 워터튼 타운사이트(Waterton Townsite)는 워터튼 레이크스 국립공원(Waterton Lakes National Park) 안에 있는 유일한 마을이다. 이 작은 산골마을의 인구는 100명도 되지 않는다. 하지만 국립공원을 찾는 사람들이 묵을 숙소가 있고, 산행에 필요한 물자를 구입하거나 산행 기점까지 운송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 도심이라고 해야 특별한 건 없지만 상가나 가옥을 예쁘게 꾸며 놓아 정처없이 걸어도 좋다. 수시로 마을까지 내려오는 사슴으로부터 작은 나무나 화초를 보호하기 위해 그 둘레에 펜스를 친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마을 남쪽으론 꽤 큰 규모의 캠핑장이 있고, 더 남쪽으로 내려가면 미국과의 국경선을 만난다. 호수를 돌아보는 보트 투어에 나서면 여권 없이도 미국 영토를 다녀오기도.. 더보기
[캐나다 BC] 캠루프스 ; 마운트 토드 해발 2,152m의 마운트 토드(Mount Tod)는 선 피크스 리조트에 속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리조트에서 운영하는 스키 리프트를 타면 그리 힘들이지 않고 정상에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여름철에도 운행하는 선버스트 익스프레스 리프트(Sunburst Express Lift)를 타고 해발 1,850m에 있는 미드 마운틴(Mid-Mountain)에 올랐다. 이곳이 하이킹 출발지점이다. 9번 길스 트레일(Gil’s Trail)로 들어서 초반부터 제법 가파르게 올라야 했다. 리조트에서 관리하는 트레일답게 표식이 잘 되어 있었다. 9번에서 7번과 11번 트레일로 갈아타곤 토드 호수(Tod Lake)에 닿았다. 규모가 크진 않았지만 높은 고도에 자리잡은 아름다운 호수였다. 하지만 주변에 모기가 너무 많아.. 더보기
[워싱턴 주] 올림픽 국립공원 ⑶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산행할 준비를 했다. 솔직히 산행이라 하기엔 턱없이 짧은 트레일이었다. 먼저 하이 리지(High Ridge) 트레일을 타고 선라이즈 포인트(Sunrise Point)까지 걸어 올랐다. 한 바퀴 돌아 나와도 1km가 채 되지 않았다. 길지 않은 코스에 경사도 심하지 않아 집사람도 무난히 걸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 짧은 트레일에서 마주하는 파노라마 풍경은 그리 만만치 않았다. 뒤로는 허리케인 리지에서 보았던 산악 지형이 위풍당당하게 버티고 있고, 고개를 넘으면 이번엔 바다 풍경이 펼쳐지는 것이다. 한 가지 흠이라면 하늘에 가득한 구름이 풍경을 일부 가린다는 것이었다. 하산길에 새 한 마리가 우리 앞에 나타나 재롱을 피운다. 야생화도 가끔 눈에 띄었다. 하이 리지 트레일에서 내려와 만난.. 더보기
[워싱턴 주] 올림픽 국립공원 ⑵ 차를 몰아 허리케인 리지(Hurricane Ridge)로 향했다. 경사를 오르는 도중에 전망대가 나와 잠시 차를 세웠다. 바로 아래로는 포트 에인젤스가 내려다 보이고 후안 데 푸카(Juan de Fuca) 해협 건너로는 밴쿠버 아일랜드(Vancouver Island)도 보였다. 심심한 풍경에 변화를 주려는 듯 어린 사슴 한 마리가 경사지에서 우리를 빤히 내려다 보는 것이 아닌가. 우리를 마중나온 것은 아니겠지만 우리는 그렇게 여기기로 했다. 다시 차를 몰아 허리케인 리지로 올랐다. 터널 몇 개를 지나야 했다. 여기에도 방문자 센터가 하나 세워져 있었다. 허리케인 리지는 해발 1,598m에 있는 전망대로 보면 된다. 꼭대기까지 차로 오를 수 있어 올림픽 국립공원을 찾는 사람이라면 예외없이 찾는 곳이다. 리.. 더보기
밴프 국립공원 – 미네완카 호수(Lake Minnewanka) 밴프 국립공원에서 유명세를 떨치는 호수라 하면 단연 루이스 호수(Lake Louise)나 모레인 호수(Moraine Lake)를 첫손에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언론 매체에 의해서 또는 사람들 입소문에 의해 널리 알려져 그것은 당연한 결과라 할 수 있다. 하지만 호수의 아름다움만을 기준으로 잡는다면 이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도 더러 있을 것이다. 인공댐에 의해 만들어진 미네완카 호수도 아름답기로 치면 어디에 빠지지 않는다. 미네완카 호수는 밴프 다운타운에서 북동쪽으로 5km 떨어져 있는데, 호수의 길이가 28km로 캐나다 로키에서 가장 길다. 미네완카란 원래 스토니(Stoney) 원주민 부족의 말로 ‘영혼의 호수’란 의미가 있다고 한다. 미네완카를 가고 오는 길에 어김없이 들르는 곳이 바로 투잭 호수(Tw..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