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모니에서 아무 일 없이 홀로 쉴 수 있는 1주일이 생겼다. 3일은 샤모니 주변을 둘러보는데 투자하기로 하고 3일 유효한 멀티패스를 끊었다. 샤모니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오를 수 있는 곳은 모두 오를 생각이었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너무도 유명한 에귀디미디(Aiguille-du-Midi). 관광으로 샤모니를 찾는 사람이 에귀디미디를 오르지 않으면 이상한 사람 취급받을 수도 있다. 해발 3,842m까지 단숨에 올라 몽블랑을 지척에서 조망하는 명소를 무시하는 행위니 말이다. 1955년에 케이블카가 설치되어 에귀디미디 정상까지 쉽게 오를 수 있어 여름철 성수기나 날씨가 좋은 날이면 케이블카를 타기가 만만치 않다. 조금만 늦으면 표를 사려는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루기 때문에 아침 일찍 출발을 서둘렀다. 매표소 전광판에 정상부 기온이 영하 8도라 적혀 있었다. 한여름의 샤모니와는 기온 차이가 너무 났다.

 

2,317m에 있는 프랑 드 레귀(Plan de l’Aiguille)에서 내려 케이블카를 갈아탔다. 여기서부터 에귀디미디 정상으로 이어지는 케이블카는 엄청난 경사를 오른다. 정상엔 편의시설을 갖춰 놓아 추위를 피할 수 있었다. 투명 유리를 설치한 복도는 마치 허공을 걷는 듯한 짜릿함을 선사했다. 대충 실내를 둘러보곤 철계단을 타고 전망대로 올랐다. 에귀디미디가 자랑하는 360도 파노라마 조망이 눈 앞에 펼쳐졌다. 몽블랑 정상을 지척에서 빤히 올려다볼 수 있어 가슴이 설렜다. 샤모니에서 보아도 그 모습이야 비슷하지만 바로 아래서 대면하는 감흥에 비할 수가 있으랴. 에귀디미디에 처음 오른 것도 아닌데 그 기분은 여전했다. 동계 등반 장비를 갖춘 산악인들은 터널을 통해 설원 위로 내려설 수 있다. 사람들이 하얀 눈 위를 걷는 모습이 마치 개미가 움직이는 듯했다. 하루 종일이라도 전망대에 머무르고 싶었지만 내려가는 시간이 정해져 있어 아쉬운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샤모니에 있는 케이블카 승강장에서 에귀디미디 전망대로 오른다.

 

 

 

중간 지점에 있는 프랑 드 레귀에서 케이블카를 갈아타야 한다. 여기서 바라보는 산악 풍경도 훌륭했다.

 

케이블카에서 바라본 몽블랑 정상부 모습

 

 

에귀디미디 정상에는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밖으로 나가지 않아도 조망을 보는데는 큰 문제가 없었다.

 

 

설상 장비를 제대로 갖춘 산악인들은 이 터널을 지나 설원으로 내려서곤 했다.

 

 

 

 

가파른 경사의 설원을 내려서는 산악인들이 눈에 띄었다.

 

 

개미처럼 움직이는 사람들이 하얀 설원을 가로지르고 있다.

 

 

 

에귀디미디 정상은 몽블랑뿐만 아니라 주변 산악 풍경을 두루 조망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9.03.26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봐도 감동입니다. 어떻게 유럽에서 그것도 아주 옛날에 케이블카 설치를 생각해냈을까요? 자연한테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방문객에게는 신의 한수가 되었네요

    • 보리올 2019.03.26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계를 이용해 쉽게 저 높이까지 올라서 자연의 절경을 본다면 누구에게나 감동이겠지. 그건 수긍한다만 너무 쉽게 산에 오르는 것은 좀 불만이다.




재스퍼(Jasper) 역시 여름이면 자주 들르는 곳이다. 겨울철에도 몇 번인가 다녀간 적도 있어 한겨울의 재스퍼가 낯설지는 않았다. 인구 5,000명에 불과한 소도시지만 밴프와 더불어 캐나다 로키의 관광 중심지다. 화려한 외관보다는 수수하고 정겨운 분위기라 밴프에 비해 훨씬 마음이 편하다. 재스퍼 도심을 차로 한 바퀴 돌아보곤 말린 호수(Maligne Lake)로 향했다. 재스퍼 국립공원에선 가장 유명한 호수가 아닌가 싶다. 여기도 하얀 눈을 뒤집어쓴 산자락을 배경으로 끝없는 설원이 펼쳐져 있었다. 호수 위로 올라서 설원을 걸었다. 하늘엔 구름이 많았지만 그 틈새로 강렬한 아침 햇살이 쏟아져 풍경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미리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걷고 싶은 만큼 걷다가 되돌아서는 방식이라 발걸음에 여유가 있어 좋았다.

 

재스퍼로 돌아오면서 메디신 호수(Medicine Lake)에도 잠시 들렀다. 우리 외에는 사람이 보이지 않았다. 저수량이 충분치 않았는지 수위가 무척 낮았다. 메디신 호수는 물이 빠져나가는 통로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다. 지하로 연결된 동굴을 통해 물을 훌려보내기 때문이다. 여기선 호수를 걷지는 않고 호숫가까지만 내려갔다가 바로 돌아섰다. 재스퍼를 지나쳐 피라미드 산(Pyramid Mountain) 아래에 있는 피라미드 호수(Pyramid Lake)를 찾았다. 하얀 분칠을 한 피라미드 산에 한 줌의 석양이 스며들어 붉은 색조를 드러낸다. 피라미드 호수 또한 사람이 많지는 않았다. 아이들을 데리고 스케이트를 타거나 아이스하키 스틱을 들고 연습하는 사람이 몇 명 눈에 띄었다. 추운 겨울이라 한산한 모습이었다.











길이가 22km에 이르는 말린 호수는 재스퍼 국립공원에서 가장 큰 호수로 통한다.




메디신 호수는 호수라기보다는 말린 호수에서 흘러내리는 말린 강의 일부로 볼 수 있다.

특이하게도 호수 끝단에서 물줄기가 땅으로 스며들며 사라져 버린다.


20157월에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입은 나무들이 흰눈과 어우러져 묘한 흑백의 대조를 이룬다.


재스퍼 북서쪽에 자리잡은 피라미드 산(해발 2,766m)은 그 모양새가 피라미드를 닮았다 하여 그런 이름을 얻었다.





피라미드 호수는 재스퍼에서 가깝고 접근이 편해 주민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21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날씨가 저러하니까 북유럽 국가들과 북미가 동계 스포츠 강자가 아닌 듯 싶습니다~ 이미 자연을 즐기는 자세도 그렇지만 저렇게 겨울 날씨 또한 한 몫하니까 사람들이 기본기가 탄탄한 거 같습니다!




이제 레이크 루이스를 떠나 재스퍼로 향한다. 그 유명한 아이스필즈 파크웨이(Icefields Parkway)를 달리는 것이다. 캐나다 로키에는 겨울에 눈을 치울 수 없어 도로를 폐쇄하는 경우도 적지 않지만, 이 도로는 간선도로라 제설작업을 해서 연중 통행이 가능하다. 30여 분을 달려 보 호수(Bow Lake)에 도착했다. 보 빙하(Bow Glacier)에서 녹아내린 물이 호수를 만들었고, 여기서 보 강을 이루어 밴프와 캘거리를 지나 대서양으로 흘러간다. 대서양으로 흐르는 물줄기 두 개를 나누는 역할을 하는 보 서미트(Bow Summit) 바로 아래 위치해 있어 해발 고도가 1920m에 이른다. 하지만 고산에 있는 호수 같다는 느낌은 거의 없었다. 겨울철이라 호수에 반영되는 웅장한 산세는 볼 수 없었지만 설원을 배경으로 우뚝 솟은 산세는 산사람의 가슴을 뛰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호수 위에 쌓인 설원을 걸었다. 아무도 걷지 않은 설원에 우리가 들어가 흠집을 내는 것 같아 미안하기도 했다. 끝없이 펼쳐진 설원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특이한 모양새를 한 결정체들이 서로 뒤엉켜 있었다. 그 또한 자연의 경이로운 세계를 보는 듯 했다. 다시 차를 몰아 북상을 했다. 재스퍼 국립공원으로 들어서기 전에 위핑 월(Weeping Wall)에서 빙벽 등반을 하고 있는 클라이머들을 만났다. 위핑 월은 눈물방울(Teardrop)라는 폭포를 비롯해 작은 물줄기들이 모여 있는 절벽을 말하는데, 겨울이면 물줄기가 얼어붙어 훌륭한 빙벽을 만든다. 아이스 클리이밍을 즐기는 장소로 바뀌는 것이다. 절벽에 초점을 모으니 빙벽에 붙어있는 클라이머를 볼 수 있었다. 개미처럼 조그맣게 얼음에 붙어 오름짓을 하는 그들의 동작이 마치 슬로우 모션을 보는 것 같았다. 그들의 자유로운 영혼이 부럽단 생각이 들었다.



 레이크 루이스와 재스퍼를 연결하는 230km 길이의 아이스필즈 파크웨이를 달렸다.



크로우푸트 빙하 전망대(Crowfoot Glacier Lookout)에 차를 세우고 잠시 보 호수로 내려섰다.


빨간 지붕이 무척이나 아름다운 넘티자 로지(Num-Ti-Jah Lodge)1923년에 지은 목조건물로 보 호숫가에 자리잡고 있다.




설원으로 변한 보 호수로 들어가 발목이 푹푹 빠지는 눈길을 걸으며 우리의 흔적을 남겼다.


왑타 아이스필드(Wapta Icefield)를 구성하는 빙하 가운데 하나인 보 빙하는 아이스필즈 파크웨이에서도 눈에 들어온다.



아무도 밟은 적이 없는 하얀 설원에 길을 내며 걷는 재미도 쏠쏠하다.




다양한 형태로 생성된 눈 결정체가 빛을 받아 그 모습을 드러냈다.




절벽을 타고 흘러내리는 물이 얼어붙어 훌륭한 빙벽으로 변하는 위핑 월은 

캐나다 로키에서 아이스 클라이밍 대상지로 유명하다.



위핑 월 앞에 있는 호수 건너편에 멋진 산악 풍경이 나타났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08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핑 월의 빙벽자체도 너무 장엄하지만 빙벽에서 클라이밍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정말 멋지고 존경심이 듭니다!




밴프에서 레이크 루이스(Lake Loiuse)로 이동했다. 40분 조금 더 걸렸다. 한겨울임에도 눈이 말끔히 치워져있어 운전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 루이스 호수엔 눈이 꽤 많았다. 주차장 안내판 아래론 허리께까지 눈이 쌓여 있었다. 호수 위에 펼쳐진 순백의 설원 뒤로는 빅토리아 산(Mt. Victoria, 3464m)을 비롯한 봉우리들이 루이스 호수를 에워싸고 있었다. 바로 왼쪽에 솟은 페어뷰 산(Fairview Mountain)이 장엄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었다. 사람들이 다져놓은 길을 따라 호수 끝까지 2km를 걸어 들어갔다. 대부분 사람들은 스키나 스노슈즈를 신고 눈을 즐기는 반면, 어떤 사람은 발목을 지나 무릎까지 빠지는 심설에서 한겨울의 정취를 맛보고 있었다. 호수 위에서 즐기는 풍경은 한겨울에나 가능한 일이라 늘 새로운 느낌을 선사하곤 한다.

 

호수 끝에서 발길을 돌렸다. 초입에서 보던 것과는 풍경이 사뭇 달랐다.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이 저 멀리 눈에 띄었고, 그 뒤로 보 밸리(Bow Valley) 건너편에 자리잡은 산자락도 눈에 들어왔다. 꽤 많은 사람들이 우리 옆을 스치며 지나간다. 스키로 산에서 내려온 듯한 그룹이 열을 지어 지나갔다. 마치 군대에서 제식훈련을 하듯 걸음걸이에 절도가 있었다. 산자락에 물줄기가 얼어붙어 빙폭이 만들어진 곳도 있었다. 그 위로 오르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루이스 호수를 빠져나오면서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 인근에 얼음 조각으로 궁전을 만들어 놓은 곳을 지났다. 예전보단 규모가 꽤 작아진 것 같았다. 빙판에 아이스하키를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만들어 놓았고, 그 옆에는 스케이트장도 마련해 놓았다. 영하의 추위에 기죽지 말고 밖으로 나와 아웃도어를 즐기라는 배려로 보였다.




루이스 호수 초입에서 만난 페어뷰 산의 웅장한 자태에 시종 압도되는 느낌이 들었다.



빅토리아 등 루이스 호수를 둘러싼 산들이 있었기에 루이스 호수가 유명세를 얻을 수 있었을 것이다.







루이스 호수 위에서 다양한 형태로 눈을 즐기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빙폭이 형성된 산자락 또한 산사람들에겐 놀이터나 다름없었다.




호수 위에 세워진 얼음 궁전은 겨울철에 루이스 호수를 찾는 사람에게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아이스하키를 즐기는 사람들이 추위를 잊고 빙판을 질주하고 있다.



페어뷰 산 뒤로 펼쳐진 구름의 향연이 잠시 우리의 발길을 멈추게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06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 날씨와 스포츠를 즐길 줄 아는 사람들에게는 저곳은 지상낙원이겠어요! 저도 갑자기 독일에서 타던 저희 썰매가 생각납니다! 너무너무 재밌었는데, 같은 썰매를 아들에게도 나중에 경험시켜줘야겠어요~

    • 보리올 2018.02.06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썰매 이사할 때 누구 주지 않았냐? 우리 아들 어릴 때 썰매에 태워 눈 위를 걸었던 생각이 나는구나. 캐나다에도 그런 썰매 있으면 좋으련만...

 

 

시모어 산(Mt. Seymour)의 제1(1st Pump Peak) 아래에 있는 이글루(Igloo)에서 하룻밤을 보내자고 의기 투합하여 몇 명이 산을 올랐다. 오후 늦은 시각에 산을 오르기는 정말 오랜만이었다. 침낭과 식량, 취사구를 넣은 배낭이 묵직하게 어깨를 누른다. 날이 어두워지기 시작할 무렵에 이글루에 도착했다. 이 이글루는 우리가 직접 만든 것이 아니라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것을 하룻밤 차지했을 뿐이다. 한 낭만 하는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이글루가 있어 먼저 오는 사람이 이용할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가. 눈톱을 사용해 눈덩이를 일정한 크기로 잘라 이글루를 만들기는 그리 쉽지 않다. 훈련을 받은 사람이라 하더라도 몇 시간에 걸쳐 작업을 해야 제대로 된 이글루를 완성할 수 있다. 그래서 이곳 등산학교에서는 겨울에 이글루 만드는 과정을 운영하기도 한다.

 

이글루 안에서 저녁을 준비해 먹고는 잠시 수다를 떨다가 매트와 침낭을 깔고 그 속에서 잠을 청했다. 따뜻하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엄청 춥지도 않았다. 그 날 밤 이글루 밖의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졌지만 이글루 안은 영하 2~3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동계용 침낭만 있다면 별 어려움은 없다. 별이 총총한 하늘을 보니 산에서 맞는 일출이 무척이나 기다려졌다. 동녘이 붉어오자 다들 밖으로 나가 떠오르는 해를 맞았다. 짙은 구름 아래서 따스한 햇살이 비추기 시작했다. 사방이 붉은색으로 퍼지면서 서서히 세상이 깨어났다. 부드러운 아침 햇살을 받은 설원도 분홍색으로 변했다. 추운 겨울에 설산에서 맞는 황홀한 아침이었다. 아침 운동은 제1봉을 올라가는 것으로 대신했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이프러스 호수(Cypress Lake)  (2) 2015.09.01
시모어 산(Mt. Seymour)  (0) 2015.08.26
시모어 산, 이글루 캠핑  (0) 2015.02.28
윈디 조 마운틴  (0) 2015.02.27
매닝 주립공원  (0) 2015.02.26
엘핀 호수(Elfin Lakes)  (0) 2015.02.10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