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베니아 와인에 대해 들은 적은 없지만 의외로 칭찬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나야 와인 전문가는 아니지만 평소 와인에 관심은 많이 쏟는 편이라 피란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비파바 밸리(Vipava Valley)를 찾았다. 유명하진 않지만 슬로베니아 와인산지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피란에서 멀지 않은 이유도 한몫했다. 이 지역엔 가족 단위로 운영하는 소규모 와이너리가 170개가 넘는다고 한다. 이런 와이너리는 낮시간이면 예약없이도 방문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오너가 대부분 와이너리에 기거하기 때문이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 레파 비다(Lepa Vida)란 와이너리를 가려고 했는데 하필이면 그 날따라 문을 닫았다. 거기서 멀지 않은 틸리아(Tilia) 와이너리로 변경을 했다. 1996년에 오픈한 와이너리로 이 또한 검색을 통해 정보를 얻었다.

 

예약도 않고 찾아갔더니 사무실이나 시음장엔 아무도 없었다. 난감해하는 우리를 보곤 포도밭에서 일하던 인부가 전화로 주인장을 불러주었다. 마티야스(Matjaž Lemut)란 주인장이 달려와 인사를 건넨다. 먼저 포도밭으로 이동했다. 피노 그리(Pinot Gris)와 피노 누아(Pinot Noir), 메를로 순으로 포도를 재배한다고 했다. 와인 제조 설비와 저장고를 둘러보고 오크통이 쌓여있는 시음장으로 이동해 더 많은 설명을 들었다. 스위스뿐만 아니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도 와인 공부를 했다고 한다. 와인을 만드는 것이 행복하다는 소리에 약간은 부럽단 생각도 들었다. 틸리아 와이너리의 상징인 린덴나무가 그려진 그림 속에 자신의 얼굴이 있으니 찾아보라고도 했다. 시음장에서 레드 두 종류와 화이트 세 종류를 시음했다. 그 중에서 와이프 입맛에 맞는 와인 두 병을 샀다. 시음으로 금세 얼굴이 붉어져 한참을 쉰 다음에야 운전대를 잡을 수 있었다.

 

틸리아 와이너리 초입에 도착하니 린덴 나무를 그린 입간판이 우릴 맞았다.

 

현대 장식과는 거리가 먼 시음장 입구가 마음에 들었다.

 

 

 

 

세 종류의 포도를 주로 재배하는 포도밭은 수확이 끝나 한가롭게 보였다.

 

 

 

 

포도를 수확해 파쇄하고 압착하는 과정을 통해 포도주스를 얻는 설비를 살펴보았다.

 

 

 

와인은 보통 오크통에 담겨 저장고에서 숙성 과정을 거친다.

 

슬로베니아의 독립을 상징하는 린덴나무가 틸리아 와이너리의 심볼로 자리잡았다.

린덴나무 그림 속에는 주인장 얼굴이 숨어있다.

 

 

 

 

 

화려하거나 현대적이 아닌 시음장이 오히려 마음을 푸근하게 했다.

 

 

모두 다섯 종의 와인을 시음하며 모처럼 와인 공부하는 시간을 가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싹세싹 2019.12.24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런데서 마시는 와인은 어떤 맛일지 참 궁금하네요~! 시중에 파는 와인이랑 비교불가겠죠 ㅋㅋ

    • 보리올 2019.12.24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직접 생산한 와인을 와이너리 시음장에서 마시면 기분이 업되는 것은 사실이죠. 여러 가지 와인을 비교하며 맛보는 시간이 좋답니다. 맛은 더 특별나지는 않지만요.

  2. 건축창고 2019.12.24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시간 보내셨네요 ^^
    와인을 이렇게 보는건 처음인데 신기하네요!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

    • 보리올 2019.12.24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재 외국에 체류 중이라 오늘 처음으로 성탄 인사를 받네요. 건축창고님도 즐거운 성탄절 보내시고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세요. 언제 여행하시면서 와인 테이스팅할 기회가 있으면 꼭 다녀오세요. 후기도 부탁드리고요.

  3. 투자를좋아하는지구별여행자 2019.12.24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지만 고즈넉한 와이너리네요!^^




 

해발 1,252m의 아르장띠에르(Argentiere)는 샤모니에서 스위스 쪽으로 7km 가량 떨어져 있는 마을로, 그랑 몽떼((Grands Montets) 전망대로 오르는 케이블카를 여기서 탄다. 이 마을은 스키 리조트로 꽤 유명하다. 스키 슬로프의 경사가 상당히 급하다고 들었다. 샤모니에서 뚜르를 오가는 버스를 타고 아르장띠에르에서 내렸다. 케이블카를 타고 해발 1,972m에 있는 로낭(Lognan)까지 오른 다음에 그랑 몽테까지는 다른 케이블카로 올랐다. 그랑 몽테 전망대는 해발 3,295m에 위치한다. 에귀디미디 다음으로 높은 위치에 있는 전망대다. 바깥 기온이 섭씨 영하 4도를 가르켰다. 여기서 보는 조망은 전반적으로 에귀디미디에 비해선 묘미가 덜 했다. 하지만 해발 4,121m의 에귀 베르테(Aiguille Verte)가 눈을 잔뜩 뒤집어쓴채 머리를 구름 속에 숨기고 있었고, 그 오른쪽에는 에귀 뒤 드루(Aiguille du Dru, 3754m)가 험봉의 모습을 감춘 채 다소곳한 자태를 드러냈다. 몽땅베르에서 보던 드루의 모습과는 상당히 달랐다. 그 반대편으론 로낭 빙하와 아르장띠에르 빙하가 샤모니 밸리로 흘러내리고 있었다. 험봉과 빙하가 연출하는 산악 풍경에 가슴이 절로 시원해지는 느낌이었다.

 

아르장띠에르에 있는 그랑 몽떼 케이블카 승강장




중간에 있는 로낭에서 내려 주변 풍경을 둘러보곤 그랑 몽떼로 오르는 케이블카로 갈아탔다.

 

해발 3,295m에 있는 그랑 몽떼 전망대에 올랐다.






에귀 베르테와 그 오른쪽에 다소곳이 솟아있는 에귀 뒤 드루. 에귀 베르테는 구름에 정상이 가려 진면목을 볼 수는 없었다.





아르장띠에르 빙하




아르장띠에르 빙하 건너편에 위치한 에귀 뒤 샤르도네(Aiguille du Chardonnet, 3824m)의 위용도 대단했다.


샤모니 계곡 건너편에 펼쳐진 산악 풍경도 눈에 들어왔다.


고소에 있는 전망대라 추위가 밀려와 케이블카를 타고 하산을 서둘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체질이야기 2019.03.01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진짜 끝내주네요
    프랑스가보고 싶어지게 만드는 그런 풍경이네요~^^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뚜르 드 몽블랑(TMB)을 걸으며 몇 번 지나쳤던 발므 고개(Col de Balme, 2191m)를 가기 위해 문명의 이기를 이용하기로 했다. 스위스 트리앙(Trient)에서 걸어올랐던 곳을 이번에는 반대편에 있는 뚜르(Le Tour)에서 곤돌라와 스키 리프트를 이용해 오르기로 한 것이다. 뚜르까지는 버스로 이동했다. 뚜르는 샤모니 밸리(Chamonix Valley) 가장 끝단에 위치한 작은 마을로 고개 하나만 넘으면 스위스가 나온다. 겨울엔 스키 리조트로, 여름엔 하이커와 바이커의 전진기지로 기능을 한다. 뚜르에서 곤돌라로 미드 스테이션(Mid Station)까지 올랐다. 미드 스테이션에서 바로 스키 리프트로 갈아타고 발므 고개로 올랐다. 산악자전거를 타고 아래로 내리꽂는 바이커들을 하늘에서 내려다보는 재미도 나름 쏠쏠했다. 리프트에서 내려 조금 더 걸어오르면 예쁜 산장이 있는 발므 고개에 닿는다. 프랑스와 스위스를 가르는 국경선이 여길 지난다. 양면에 FS자가 선명한 표지석이 세워져 있다. 여기서 몽블랑과 드루를 바라보는 산악 풍경은 정말 대단한데, 이미 눈에 익은 탓인지 감흥이 그리 크진 않았다. 더구나 하늘엔 구름이 가득해 조망이 시원치 않았다.

 

샤모니와 뚜르를 연결하는 시내버스

 

 

뚜르는 조그만 산골 마을이지만 스키 리조트가 있어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미드 스테이션으로 오르는 곤돌라에서 바라본 뚜르 마을 전경

 

 

곤돌라에서 내려 스키 리프트로 갈아탄 미드 스테이션

 

 

 

스키 리프트로 오르며 주변 풍경을 여유롭게 둘러볼 수 있었다. MTB를 즐기는 바이커들이 많았다.

 

 

리프트에서 내려 발므 고개까지는 10분 정도를 걸어올라야 했다.

 

 

 

 

프랑스와 스위스 국경선이 지나는 발므 고개에 닿았다.

 

 

 

 

 

구름이 많아 발므 고개에서의 조망이 그리 좋지는 않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레만호(Lac Leman)에 면해 있는 인구 1,000명의 작은 마을, 이브와(Yvoire)을 찾았다. 스위스 니옹(Nyon)에서 페리로 연결이 되기 때문에 프랑스 땅이지만 오히려 니옹에서 접근이 편하다. 니옹과 이브와는 제네바 호수, 즉 레만호를 가운데 두고 서로 마주보고 있는 이웃 마을인데 나라는 서로 다르다. 14세기에 이브와에 성채가 세워지면서 전략적 요충지로 각광을 받은 이래 무려 7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마을이다. 중세풍의 석조 건물과 좁은 골목을 수많은 꽃으로 장식을 해서 마을을 무척 아름답게 꾸며 놓았다. 여름철이면 마을 전체가 꽃으로 덮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연유로 프랑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처음엔 이름이 설어 그리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로 여겼는데, 실제는 유럽인들이 많이 찾는 무척이나 유명한 곳이었다. 페리에서 내려 레만호 주변부터 거닐었다. 첫눈에 보기에도 분위기가 범상치 않았다. 호숫가에 위치한 이브와 성(Chateau d’Yvoire)이 마을을 찾는 이방인을 가장 먼저 맞는다. 그 주변에 정박한 요트들도 풍경의 일부로 자리잡았다.

 

 

 

스위스 니옹에서 페리를 타고 이브와 선착장에 내렸다. 중세마을, 꽃마을이란 자랑이 먼저 눈에 띄었다.

 

레만호에 면해 있는 이브와 성의 자태가 아름답게 다가왔다.

 

 

 

선착장 주변 풍경도 꽤 이국적이란 느낌이 들었다.

 

 

 

이브와 선착장 주변에 요트 계류장이 몇 군데 자리잡고 있었다.

 

 

 

요트 계류장에서 바라본 이브와 성. 호수와 어울려 멋진 풍경을 선사했다.

 

 

선착장에 자리잡은 호텔 겸 레스토랑 건물에도 꽃장식을 해놓아 우리 눈을 즐겁게 했다.

 

 

호숫가에서 올려다본 마을 풍경. 돌로 지은 건물과 좁은 골목길이 오랜 세월을 머금고 있었다.

 

 

선착장에서 오르막 길을 걸어 마을로 들어서고 있다.

 

이브와 마을로 웨딩 촬영을 온 신부도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스] 샤모니 ①  (2) 2019.02.14
[프랑스] 이브와 ②  (0) 2019.02.11
[프랑스] 이브와 ①  (4) 2019.02.07
[스위스] 니옹  (0) 2019.02.04
[스위스] 제네바 ②  (0) 2019.01.31
[스위스] 제네바 ①  (0) 2019.01.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식빵이. 2019.02.07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속에서만 보이던 장면들을 찍으셨네요. 정말 부럽습니다!!!

    • 보리올 2019.02.07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마운 댓글이네요. 이브와에 가시면 누구나 찍을 수 있는 사진입니다. 제네바에 가실 일이 있으시면 꼭 들러보시기 바랍니다.

  2. 바다 2019.02.08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세를 연상케 하는 아름다운 성과 마을 풍경이 가슴을 설레게 하네요... 그림같은 샷입니다1^^

 

제네바에서 북동쪽으로 25km 떨어져 있는 니옹(Nyon)을 찾았다. 제네바 호수에 면해 있어 호수 건너편으로 프랑스와 접하고 있는 소읍이다. 프랑스 이브와(Yvoire)로 가는 페리가 다녀 이브와를 찾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나도 일부러 찾아간 것은 아니고 이브와로 가는 길목에 있어 자연스레 들른 도시다. 처음엔 꽤 작은 마을이라 생각했는데 실제 도시를 돌아보니 규모가 제법 컸다. 인구도 2만 명 가까이 되었다. 55개 회원국이 가입한 유럽축구연맹(UEFA) 본부가 이 작은 도시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다. 니옹은 제네바에서 기차로 20분 걸리는 가까운 거리에 있어 기차를 타면 금방 도착하기에 잠시라도 눈을 붙일 수가 없었다.  

 

기차에서 내려 니옹 성(Nyon Castle)을 찾아갔다. 현재는 도자기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고 한다. 박물관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다섯 개의 타워를 가지고 있는 외관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작지만 꽤 아름다운 모습을 지녔다. 성이 자리잡은 위치가 제네바 호수를 내려다볼 수 있는 곳에 있어 아랫마을과 제네바 호수, 그 건너편으로 펼쳐지는 프랑스 땅이 한 눈에 들어왔다. 무척 아름다운 풍경에 눈이 즐거웠다. 성 뒤로 난 경사진 골목길을 따라 아랫마을로 내려섰다. 예쁜 건물과 상점, 골목길이 어우러져 골목길 풍경도 좋았다. 호숫가를 따라 여유롭게 거닐었다. 사람이 붐비지 않아 참으로 조용한 분위기였다. 부 데 리브(Bourg de Rive) 공원을 지나 윗마을로 올랐다. 로마 시대의 유적이라는 코린트 양식의 기둥 세 개만 남아 세월을 낚고 있었다. 거기서 멀지 않은 곳에 로마 박물관도 있지만 그냥 지나치고 말았다.

 

 

하얀 색을 칠해 정갈한 이미지를 주는 니옹 성에 들러 제네바 호수와 아랫마을을 바라보았다.

 

니옹 성 뒤로 난 계단을 타고 아랫마을로 내려섰다.

 

 

 

아랫마을의 골목길을 거닐며 아름다운 도심 풍경에 푹 빠졌다.

 

 

제네바 호수를 따라 길게 이어진 산책로를 여유롭게 거닐었다.

 

제네바 호수에서 바라본 니옹 도심 전경

 

 

구름이 많은 하늘 아래 제네바 호수가 펼쳐져 있고, 그 호수 건너편으로 프랑스 땅이 모습을 드러냈다.

 

프랑스에 속한 이브와로 가는 페리가 이 선착장에서 떠난다.

 

 

 

호숫가에 있는 아랫마을에서 윗마을 풍경을 감상할 기회도 있었다.

 

부 데 리브 공원을 알리는 표식조차도 낭만이 묻어난다.

 

 

 

AD 50년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진 로마 시대의 기둥 세 개가 1958년 니옹에서 발견되어

제네바 호수가 내려다보이는 윗마을로 옮겨졌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스] 이브와 ②  (0) 2019.02.11
[프랑스] 이브와 ①  (4) 2019.02.07
[스위스] 니옹  (0) 2019.02.04
[스위스] 제네바 ②  (0) 2019.01.31
[스위스] 제네바 ①  (0) 2019.01.28
[노르웨이] 남서부 로드트립  (2) 2016.11.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