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은 커피의 도시란 닉네임을 가지고 있다. 그 이유는 아마 비가 잦은 겨울 날씨 때문일 것이다. 늦가을부터 바다에서 해무가 몰려오고 비가 자주 내리면 야외에서 할 일이 그리 많지 않다. 시애틀 사람들은 그런 날씨에 카페에 앉아 커피 한 잔 앞에 놓고 책을 읽거나 친구와 수다를 떠는 것을 좋아하는 모양이었다. 그래서 시애틀은 커피 소비량이 엄청나고 그런 까닭으로 스타벅스와 같은 세계적인 커피 브랜드를 탄생시킨 것이 아닐까 싶다. 인간의 행동을 결정하는 요인 중에 날씨만한 것이 어디 있겠는가. 우중충하고 흐릿한 날씨가 시애틀에게 안겨준 선물이 바로 커피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시애틀 다운타운에 들러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OR 본사 매장을 거쳐 REI 매장에 들렀다.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 아웃도어 전문점은 그냥 건너뛰지를 못한다. 그리곤 사람사는 냄새가 물씬 풍기는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Pike Place Market)으로 향했다. 하지만 우리가 도착했을 때는 마켓은 거의 파장 분위기였다. 문을 연 것이라곤 스타벅스 1호점과 그 옆에 있는 치즈 가게 등 몇 개 되지 않았다. 좀 이른 저녁이긴 하지만 마켓 안에 있는 길거리 식당에서 크램 차우더와 피시 앤 칩스를 먹으려 한 내 속셈을 눈치챘는지 여기도 일찍 문을 닫았다.

 

퍼블릭 마켓 건너편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을 찾았다. 시애틀에 오면 빠지지 않고 들르는 곳이 되어 버렸다. 여긴 커피를 마실 테이블이 없어 테이크 아웃만 가능하다. 커피를 마시는 대신 텀블러 하나를 기념품으로 샀다. 100여 미터 떨어진 곳에 스타벅스 1호점이 또 하나 있다. 동일한 지역에 왜 두 개의 스타벅스 1호점이 있는 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두 번째 들른 스타벅스 매장에는 테이블이 있어 앉아서 커피를 마실 수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이미 점찍어 놓은 곳이 있어 거기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시애틀 커피 워크스(Seattle Coffee Works)로 자리를 옮겨야 했다.

 

 

 

 

 

 

미국 전역에 매장이 있는 아웃도어 전문점 REI로 갔다. 그 전에 OR 본사 매장도 들렀지만 가격만 비싸고 눈길을 끄는 품목도 없었다. REIOR과 달라도 엄청 달랐다. 상품 구색도 다양하고 세일 품목도 많아 우리를 행복하게 했다.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에 들렀다. 텀블러 하나를 구입하는 것으로 커피를 대신했다. 비처스(Beecher’s)라는 수제 치즈 가게에도 들어가 치즈만드는 과정을 지켜보고 몇 가지 맛도 보았다. 그 맛에 반해 즉석 구입한 사람도 있었다.

 

 

 

 

 

시애틀에서 마지막으로 들른 곳은 시애틀 커피 워크스. 커피 마시는 남자를 묘사한 입간판이 멋있었던 카페였다.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에서 그리 멀지 않았다. 여기도 파장 분위기라 오래 머무를 수는 없었다. 난 모처럼 카푸치노를 시켰는데 커피 맛은 그저 그랬다.   

 

 

 

밴쿠버로 돌아오는 길에 파이브 가이스(Five Guys)를 알리는 간판이 나와 고속도로를 빠져 나왔다. 일행들에게 여기서 만드는 햄버거로 저녁을 해결하자고 권했다. 가격이 좀 비싸지만 햄버거가 푸짐해서 좋았다. 주문을 받은 후에 조리에 들어가는 것도 마음에 들었다. 매장에 비치한 땅콩은 얼마든지 가져다 먹을 수 있지만 너무 짜서 많이 먹을 수는 없었다. , 파이브 가이스는 오바마 대통령이 직원들 주기 위해 사간 햄버거로 유명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인 2014.08.06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시애틀은 쇼핑이 주 목적이었었는데, 일주일 전에 갔다온 시애틀은 호주에서 온 친구때문에 가는거라서 나름 검색을 해서 갔다왔어요~ 아주 예쁜 공원도 많고 시간상 가보지는 못했지만 아름다운 해변가도 있고.. Gas Works Park라는 곳에서 피크닉도 하구요~ Queen Anne 쪽 Kerry Park에서 야경도 보고. 시애틀 하루 잡고 가는게 아쉬울 정도 였다니깐요... 가까우니까 또 가서 새로운 곳들 탐방하고 와야겠어요!

    • 보리올 2014.08.06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주에서 친구가 왔다고? 친구들과 시애틀 다녀온 사진은 페이스북을 통해 보았다. 누가 사진 찍었는지 제법 잘 찍었더구나. 이제는 쇼핑 말고 시애틀 자체의 매력을 찾아보는 여행이 되었으면 좋겠구나.

  2. 제시카 2014.08.23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당일치기로만 다녀와서 시애틀은 자주 가긴 했지만 아는건 별로 없는거 같아요~ 나중에 시간들여서 천천히 둘러봐야겠어요 쇼핑말고 정말 여행으로! :)

    • 보리올 2014.08.25 0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애틀에 여행오는 사람들이 모두 쇼핑으로만 오지는 않겠지. 시애틀 볼거리 정리해서 일부러라도 한번 다녀오기를 바란다.

 

세 쌍의 부부가 시애틀로 향했다. 재미있게도 남자 세 명은 각자 다른 꿍꿍이를 가지고 있었다. 한 분은 OR이나 REI에 들러 등산 장비를 구입하고 싶어 했고, 다른 한 분은 시애틀에서 맛있다 소문난 순두부찌개를 먹고 싶어 했다. 나는 그와는 다른 속셈이 있었다. 이 기회에 시애틀 특유의 분위기를 풍기는 카페 두 군데는 다녀오고 싶었다. 부인들은 그 어느 것에도 커다란 관심을 보이진 않았지만, 프리미엄 아웃렛(Premium Outlet)에 들른다는 조건으로 동행을 하겠다 했다. 산길을 걷다가 하루 일정으로 시애틀을 다녀오자고 쉽게 합의를 보았고, 그 주말에 바로 차를 몰아 시애틀로 향한 것이다.

 

시애틀까지야 편도 230km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겨울이라 하더라도 일찍 서두르면 하루를 온전히 쓸 수가 있었다. 한 가지 걸림돌은 내 한국 여권이었다. 나 때문에 국경에서 모두 차에서 내려 심사대로 가야 하고 지문과 사진을 찍기 위해 40여 분을 기다려야 했다. 그래서 난 남들과 국경을 함께 넘는 것을 꺼리는 편인데 그것도 감수를 하겠다니 나로서야 마다할 이유는 없었다. 국경을 지나선 시원하게 뚫린 I5 주간고속도로를 달렸다. 고속도로 풍경은 캐나다와 별반 다르진 않았다. 한 가지 유의할 점은 이정표에 거리를 나타내는 숫자가 킬로미터에서 마일로 바뀌었다는 것. 개념없이 달리다간 벌금 딱지 받기 십상이다.     

 

 

 

 

 

우리의 첫 방문지는 프리미엄 아웃렛. 캐나다 방문객를 염두에 두고 여기에 조성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름이 알려진 브랜드는 거의 모두가 여기 입점해 있는 것 같았다. 두 시간 동안 각자 알아서 쇼핑을 하라고 자유시간을 주었다.  

 

 

 

 

에드먼드스(Edmonds)로 빠져나가 호순이식당부터 찾았다. 순두부찌개로 유명한 곳이다. 과거엔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렸다 하던데 요즘은 그렇지 않았다. 새로운 식당들이 많이 들어서 경쟁이 심해진 모양이다. 맛이 너무 강한 것이 아닌가 싶었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밴쿠버에서 왔다고 해물파전이 서비스로 나왔다.  

 

 

 

 

 

 

 

 

캐피털 힐(Capitol Hill)에는 분위기가 좋은 로컬 카페들이 많다. 커피의 도시란 시애틀의 닉네임이 여기서 나오지 않았을까 싶었다. 카페 비타(Caffe Vita)를 먼저 찾았다. 조명이 너무 어두운 것을 빼곤 카페 분위기도, 커피 맛도 좋았다. 1층은 삼삼오오 테이블에 앉아 수다를 떠는 사람들이 많았고, 2층엔 공부하는 젊은이들이 많아 조용한 분위기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4.06.14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시애틀을 정말 많이 갔다와봤지만 커피를 위한 여행은 한번도 생각을 못 해봤네요. 아버지 덕분에 벤쿠버에서 유명한 카페는 몇군데 가봤지만 이제는 시애틀을 갔다와봐야겠군요!

    • 보리올 2014.06.14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페하면 밴쿠버보다는 시애틀이 한 수 위라고 봐야지. 밴쿠버가 요즘 시애틀을 따라가는 것 같더라. 나도 늘 마음으로 벼르다가 얼마 전에야 몇 군데 다녀왔지. 너도 커피 여행 한번 다녀오시지?

 

어떤 품목에 대한 시장 조사를 하기 위해 아들과 둘이서 당일로 벨링햄을 다녀왔다. 여행이라 하기엔 좀 어색하지만 그래도 아들과 둘이 떠난 길이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벨링햄은 밴쿠버에서 시애틀(Seattle)로 가다가 국경을 건너 가장 먼저 만나는 도시다. 시애틀까지는 벨링햄에서 90 마일을 더 달려야 한다. 인구는 82,000명으로 대도시에 속하진 않지만 꽤 큰 도시다. 동쪽으로는 베이커 산(Mt. Baker), 그리고 서쪽으론 태평양에 속하는 벨링햄 베이(Bellingham Bay)가 자리잡고 있어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고장이라 할만했다.

 

벨링햄은 캐나다와 미국 국경에 가깝다 보니 국경도시로서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국경 근처에 사는 캐나다 사람들이 미국으로 건너와 주유를 하거나 생필품을 구입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는 이야기다. 특히 캐나다 달러가 강세를 보이는 경우에는 벨링햄 쇼핑몰을 헤집고 다니는 사람들 대부분이 캐나다에서 건너온 사람이라고 해도 크게 틀리진 않을 것이다. 벨링햄 지역 경제에 캐나다 사람들의 지갑이 큰 기여를 하는 것 같았다. 나도 벨링햄을 처음 간 것은 아니었다. 몇 번인가 들른 적이 있었지만 너무 가까운 곳이라 여행을 왔다는 생각이 없어 사진조차 찍을 생각을 하지 못했다. 그래서 이번에는 일부러 카메라를 챙겨 갔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는 다운타운은 그다지 볼 것이 없었다. 도심에 있는 가게나 부티크, 갤러리 등은 나름 고풍스런 느낌을 주었지만 그리 특별나지는 않았다. 벨링햄 사람들이 들으면 섭섭하겠지만 웬만한 도시라면 이 정도의 고풍스러움은 갖추고 있지 않을까 싶다. 그래도 도시의 역사는 깊은 편이다. 영국 해군의 조지 밴쿠버(George Vancouver) 선장이 1792년 이 지역을 탐사하면서 윌리엄 벨링햄 경(Sir William Bellingham)의 이름을 따서 도시 이름을 명명했다고 하니 이 정도면 미국에선 결코 짧은 역사는 아니지 싶다.

 

 

 

 

 

챔피언 스트리트에 있는 마운트 베이커리 카페(Mount Bakery Cafe)를 찾아갔다. 베이커 산을 좋아하는 나에겐 너무나 친근한 상호라 은근히 기분이 좋았다. 그리 바쁜 일도 없기에 커피 한 잔 앞에 놓고 아들과 이야기나 할까 했지만 사람이 너무 많았다. 빵이 맛있다고 소문난 곳이라 이름값을 하는 듯 했다. 각종 여행 안내책자에 꽤나 많이 소개가 된 곳이었다. 하지만 손님들 대부분은 외지인이라기보다는 브런치를 즐기러 나온 로컬 사람들 같았다. 대기석에 앉아 자리나기를 기다리다가 우리가 지레 지쳐 커피와 마리온베리 스콘(Marionberry Scone)을 사들곤 차에서 분위기없이 먹을 수밖에 없었다.

 

 

 

 

 

아들이 소개해주겠다는 식당이 있어 점심은 파스타를 먹으러 갔다. 녀석은 언제 이곳을 다녀갔는지 벨링햄 지리나 맛집도 훤히 꿰차고 있었다. 다나스 카페 이탈리아노(D’Anna’s Café Italiano)라 불리는 이곳은 벨링햄에선 꽤 유명한 파스타 식당이란다. 식당 주인인 다나 패밀리는 원래 시애틀에서 파스타 면을 만들어 식당에 공급하다가 1990년대 초 벨링햄에 파스타 식당을 차리게 되었다고 한다. 처음엔 35개 좌석만 가지고 하다가 소문이 나면서 손님이 몰리자, 지금은 확장 공사를 거쳐 99석을 가진 식당이 되었다. 난 간단한 알리오 올리오(Aglio e Olio)를 시켰다. 올리브 오일에 마늘과 호두를 가미한 소스와 스파게티 면을 요리해서 나온 파스타의 맛이 깔끔해서 좋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4.04.29 0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나름 해외(?)로 남자들끼리 갔다온 유쾌한 여행이었습니다. 제가 아주 익숙하게 아버지를 모시고 벨링햄 여기저기 갔다온 것도 신났습니다. 나중에 또 필요하시면 가이드로 써주세요 ~

    • 보리올 2014.04.29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가이드 덕분에 벨링햄은 아주 편하게, 즐거운 마음으로 다녀왔지. 다른 곳도 열심히 공부해서 다음에 안내해 주려무나. 난 아들과 간다면 어느 곳이나 대환영이다.

 

90번 하이웨이를 타고 배드랜즈(Badlands) 국립공원으로 향했다. 이 하이웨이는 보스톤에서 시애틀까지 미국 북부 지역을 가로지르는 장거리 고속도로다. 그 길이가 무려 4,853km에 이른다. 그런데 도로 변에 이상한 광고판이 눈길을 끌었다. 아주 단순한 광고 문구가 일정한 간격으로 계속해 나타난 것이다. 월 드러그(Wall Drug)에 대한 광고였는데, 첫 줄에는 커피 5센트, 다음 줄에 월 드러그라 적어 놓는 방식이었다. 커피 한 잔에 5센트 한다는 말에 귀가 솔깃해졌다.  

 

처음엔 월 드러그가 무엇일까 잠시 고민을 했다. 그러다가 혹시 빌 브라이슨(Bill Bryson)이 쓴 <발칙한 미국 횡단기>에 나오는 그 가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점점 내 생각이 맞을 것 같다는 확신이 설 무렵, 웨스턴 풍의 고풍스런 쇼핑몰이 우리 눈앞에 나타났다. 테드 허스테즈(Ted Husteads) 부부가 1931년에 월(Wall)이란 작은 마을에 드러그 스토어를 설립한 것이 오늘날 이렇게 크게 변모를 한 것이다.

 

 

서부 영화에나 나오던 웨스턴 스타일의 건물이 우리에겐 신기해 보였다. 그 안에 있는 가게들도 우리가 흔히 쇼핑몰에서 보던 현대식 가게들과는 분위기가 확연히 달랐다. 카우보이 모자와 부츠를 파는 가게와 기념품 가게 등을 둘러 보았다. 카페에서는 정말 5센트짜리 커피를 팔고 있었다. 판다기 보다는 5센트를 통에 넣고 손님이 직접 따라 마시게 하고 있었다. 발상이 기발해 일부러 동전을 바꿔 커피 한 잔씩 했다. 손님을 끌기 위한 미끼란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기분은 좋았다.

 

 

 

 

 

 

 

90번 하이웨이 131번 출구에서 빠져 나와 배드랜즈 룹(Badlands Loop)이라 불리는 240번 도로를 타고 국립공원으로 향했다. 이번에는 프레리 독(Prairie Dog)을 보고 가라는 안내판에 다시 발목이 잡혔다. 이는 강아지가 아니라 맨땅에 구멍을 파고 사는 설치류, 즉 다람쥐와 비슷한 동물을 일컫는다. 적이 다가오면 강아지와 비슷한 소리로 경고를 한다고 해서 독이란 말이 들어갔다. 그런데 이 녀석들 신기하게도 사람을 무서워 하지 않는다. 가게에서 파는 땅콩을 받아 먹기 위해 사람에게 다가 오기도 한다. 어떤 녀석은 내 발밑에서 까치발을 떼며 먹이를 달라 조르기도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앞에서 시애틀은 커피의 도시라 했다. 시애틀은 가을, 겨울이 되면 안개가 끼거나 비오는 날이 무척 많다. 그런 우중충한 날이면 커피 한 잔을 앞에 놓고 우울한 날씨마저 즐기는 여유를 부린다. 그래서 시애틀은 커피 소비량이 엄청나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커피 브랜드인 스타벅스(Starbucks)와 시애틀스 베스트 커피(Seattle’s Best Coffee), 툴리스(Tully’s)도 모두 시애틀에서 탄생했다.

 

시애틀을 유명하게 만든 것으로 또 무엇이 있을까?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속한 시애틀 매리너스(Mariners)의 연고지라는 점도 빼놓을 수는 없을 것 같다. 일본 선수 이치로가 활약했던 팀으로, 한때 우리나라 추신수 선수도 이 팀에 몸을 담았던 곳이기도 하다.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도 시애틀을 유명하게 만든 사람이다. 그는 전설적인 기타리스트로 앨범 3장만 달랑 남기고 27살에 요절한 흑인 음악가다. 홍콩 영화에 많이 출연했던 영화배우 이소룡도 시애틀에 묻혀 있다.

 

퍼블릭 마켓으로 부르는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Pike Place Market)은 사람사는 냄새를 물씬 풍겨 매번 빠지지 않고 들르곤 하는 곳이다. 생선이나 청과물, 야채를 파는 가게가 있고 공예품을 파는 곳도 있다. 시장 한 귀퉁이에서는 싱싱한 해산물을 재료로 해서 내놓는 생선요리를 맛볼 수 있다. 이른바 시장통 식당가라 할까. 난 이런 분위기의 길거리 식당이 좋고, 거기서 파는 크램 차우더(Clam Chowder)와 피시 앤 칩스(Fish & Chips)를 좋아한다.

 

 

 

 

 

 

 

 

퍼브릭 마켓 건너편에 있는 스타벅스 1호점은 늘 사람들로 붐빈다. 일본과 한국 관광객들이 유독 많다. 이곳은 전세계 스타벅스 커피점 중에서 유일하게 1971년 만들어진 오리지널 로고를 쓰고 있는 매장이다. 지금 쓰이고 있는 문양과는 달리 풍만한 몸매에 꼬리가 달린 인어 모양으로 되어 있다. 이 로고가 찍힌 컵과 텀블러는 기념품으로도 인기가 많다. 매장 내에는 커피를 마실 테이블이 없어 테이크 아웃만 가능하다.

 

 

 

 

차를 운전하는 중에 커피 한 잔에 5센트 한다는 광고가 눈에 띄었다. 크리스피 크림(Krispy Kreme) 도너츠 전문점에서 내건 광고가 내 눈에 들어온 것이다. 아니, 커피의 도시에 5센트짜리 커피가 있다니 그냥 갈 수는 없는 일. 차를 세우고 안으로 들어갔다. 전부가 5센트는 아니었다. 작은 잔은 5센트, 중간 사이즈는 10센트, 큰 것은 15센트. 다른 곳에선 커피 한 잔에 보통 2~3불을 받는데 여긴 너무나 저렴했다. 크리스피 크림도 도너츠와 커피로 꽤 이름이 알려진 곳인데 무슨 까닭으로 이렇게 싸게 커피를 파는 것인가? 행여 손님을 끌기 위한 미끼 상품이라 하더라도 그 착한 가격에 절로 기분이 좋아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C-eh 2013.05.29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여기가 그 유명한 스타벅스 1호점 이군요.
    저도 처음 캐나다 와서 스타벅스 로고에 반해 그후로 쭉 팬이 됐는데.....
    ...............
    시애틀, 커피의 도시 꼭 놀러 가봐야 겠네요.

  2. 보리올 2013.05.30 0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스타벅스 커피를 그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렇게 작은 구멍가게에서 시작해 오늘날 세계적 규모의 커피 전문점으로 성장한 것은 솔직히 신기했지요. 시애틀, 꼭 한번 다녀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