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카나간 밸리(Okanagan Valley)는 캐나다에서 온타리오(Ontario)의 나이아가라 반도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와인산지다. 현재 182개 와이너리가 오카나간 밸리에 포진하고 있는데, 그 대부분이 오카나간 호수와 그 지류에서 공급하는 물로 포도를 재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연간 강수량이 250mm에서 400mm 정도인 오카나간 밸리는 준사막 기후에 해당되어 오카나간 호수에서 공급되는 용수가 없으면 포도 재배가 어렵다. 한 마디로 이 호수 덕분에 수많은 와이너리들이 이 지역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이곳에 있는 와이너리를 처음 찾았던 2006년에는 이 지역에 와이너리가 그리 많지 않았는데, 지금은 차로 도로를 달리다 보면 수시로 안내판이 나타날 정도로 흔하다. 포도 재배와 와인 생산이 이 지역의 주요 특산물이 되었고, 상당한 고용과 매출을 창출하는 유망 산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다.

 

온라인으로 사전에 예약한 퀘일스 게이트(Quails’ Gate) 와이너리로 이동했다. 오카나간 호수 서쪽에 위치해 숙소에서 차로 5분 거리에 있었다. 오카나간 밸리에선 꽤 유명한 와이너리인 이곳은 1956년부터 포도를 재배하면서 와이너리를 오픈했다고 한다. 예약한 시간에 맞춰 테이스팅 룸으로 들어섰다. 공간이 작아 실내는 제법 붐볐다. 긴 테이블에 몇 그룹이 서서 와인 테이스팅을 하고 있었다. 시음도 너무 빨리 진행해 제대로 품평하기가 어려웠다. 시음엔 네 종류의 와인이 제공됐다. 레드는 피노 누아(Pino Noir), 화이트는 슈넹 블랑(Chenin Blanc)과 샤르도네(Chardonnay)가 나왔고, 로제(Rose) 와인도 나왔다. 일인당 15불을 받아 그리 비싸진 않았지만 시음에 내놓은 와인 네 종은 어느 하나도 맛있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그나마 유리창을 통해 오카나간 호수와 포도밭 풍경이 눈에 들어와 위안이 되었다. 시음을 마치고 밖으로 나와 포도밭으로 향했다. 포도밭 끝자락엔 오카나간 호수를 바라볼 수 있는 공간이 있었다. 인스타그램의 핫스팟인 듯 젊은이들이 멋진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고 있었다.

 

숙소에서 퀘일스 게이트 와이너리까지는 5분 거리로 멀지 않았다. 차로 이동하는 도중에 차창을 통해 포도밭이 눈에 들어왔다.

 

퀘일스 게이트 와이너리의 정문과 라운지 입구를 지나 매장으로 들어섰다.

 

규모가 크지 않은 테이스팅 룸에 사람은 많아 마음이 그리 편치 않았다.

 

시음에 제공된 와인은 레드 1종, 화이트 2종, 로제 1종이었다.

 

건물 뒤로 내려서니 포도밭이 펼쳐져 있었고, 그 아래엔 오카나간 호수가 자리잡고 있었다.

 

병충해에 민감한 장미를 심어 포도나무가 병충해에 피해를 입기 전에 미리 감지한다.

 

포도밭 아래에 자리잡은 오카나간 호수가 멋진 배경을 이루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재리부부 2021.12.04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해외 풍경보고 갑니다 ㅎㅎ

 

 

녹스 마운틴 공원(Knox Mountain Park)을 빠져나와 켈로나(Kelowna) 다운타운으로 들어섰다. 우선 시장기부터 달래기로 했다. 러스틱 릴(Rustic Reel)이란 수제맥주공장에 들러 2리터짜리 앰버 에일(Amber Ale) 그라울러(Growler) 한 병을 샀다. 점심으론 온라인에서 평점이 좋은 네이키드 카페(Naked Café)에서 건강식으로 만든 샐러드 볼과 샌드위치를 시켰다. 켈로나는 볼거리가 많은 도시는 아니라서 차로 대충 다운타운을 돌아보곤 워터프론트 공원(Waterfront Park) 산책에 나섰다. 호숫가를 따라 걷는 사람들이 제법 많았고, 호수엔 꽤 많은 보트와 요트가 계류되어 있었다. 마스크도 쓰지 않은 사람들 표정에서 코로나 팬데믹에 대한 우려를 찾을 수가 없었다. 우리도 그런 분위기에 휩쓸려 유유자적 보드워크를 걸으며 오카나간 호수를 맘껏 감상했다. 저녁은 수제맥주를 만들면서 레스토랑도 겸하는 BNA에서 해결했다. 실내장식도 잘 꾸며 놓았고 테이블과 좌석에도 기품이 느껴졌다. 피자 두 판에 몇 가지 메뉴를 추가하고 여기서 생산한 맥주까지 곁들이니 푸짐한 한 상이 차려졌다. 솔직히 음식과 맥주 모두 내 취향은 아니었다.

 

켈로나로 들어서며 표지판 앞을 지나쳤다.

 

러스트 릴이란 수제맥주공장을 찾아가 2리터 그라울러를 구입했다.

 

건강식 식단으로 평점이 좋았던 네이키드 카페는 아담한 규모였지만 사람들로 붐볐다.

 

맥주와 점심을 픽업해 숙소로 돌아와 조촐한 점심을 즐겼다,

 

켈로나 다운타운의 워터 스트리트(Water Street)에 있는 워터프론트 공원을 여유롭게 거닐었다.

 

BNA 는 평판이 좋은지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보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기계발팩토리 2021.11.23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랜선 해외여행 한 느낌이에요. ^^ 좋은 사진으로 잠시나마 여행 분위기 느끼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구독하고 갈께요 ~~ ^^

 

 

저녁 식사를 마친 시각에도 하늘은 여전히 밝았다. 비가 그친 하늘엔 구름이 가득했지만 그 사이로 파란 하늘이 드러나 청량감을 선사했다. 날씨도 시원해졌고 공기도 맑아 산책하기엔 이보다 좋을 수는 없었다. 혼자서 카메라를 들고 오카나간 호수(Okanagan Lake)로 내려섰다. 프라이비트 비치(Private Beach)에서 보는 호수 풍경이 마음에 들었다. 무심히 떠있는 보트 몇 척 뒤로 하얀 뭉게구름이 피어올라 눈을 즐겁게 했다. 그리 대단한 풍경은 아니었지만 인적이 없는 호숫가에서 호젓함을 맘껏 누릴 수 있었다. 호숫가를 따라 남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겔라틀리 베이(Gellatly Bay)에 이르기까지 아스팔트 도로를 달리는 차량 몇 대를 보았을 뿐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 비가 온 뒤라 쳐도 너무 적막한 곳이 아닌가 싶었다. 겔라틀리 베이에 닿으니 그나마 낚시하는 사람이 보이고, 강아지를 데리고 산책 나온 커플에 다이빙대에서 물로 뛰어드는 아이들을 만날 수 있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에선 꽤 알려진 관광지임에도 사람이 붐비지 않아 좋았다.

 

푸르름을 선사하는 나무들이 호숫가를 점령한 프라이비트 비치로 내려섰다.

 

프라이비트 비치에서 호수 위에 떠있는 보트와 뭉게구름을 바라보는 것도 좋았다.

 

오카나간 호수 건너편으로 붉은 햇살이 스며들었다. 캐나다 구스가 유유히 호수를 헤엄쳐갔다.

 

호숫가를 따라 남쪽으로 방향을 트니 오른쪽엔 아직도 강한 햇살이 비친다.

 

북쪽 하늘에 가득한 구름 사이로 석양의 붉은 기운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몸을 돌려 호수 남쪽 하늘을 바라보았다.

 

겔라틀리 베이에는 그나마 인적이 보여 잠시나마 적막감을 잊을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재리부부 2021.11.12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캐나다에서만 느낄수 있는 풍경이네요ㅋㅋ
    사진을 멍하니 바라 봤습니다ㅋㅋ

    • 보리올 2021.11.13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캐나다를 잘 아시는 분 같습니다. 땅덩이는 크고 사람은 적어 좀 황량한 곳이지만 그래도 청정한 자연은 괜찮은 곳이죠. 그 점을 전 좋아합니다.

 

 

팬데믹 기간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첫 가족 여행으로 나선 곳이 오카나간 밸리(Okanagan Valley)였다. 2년이란 세월을 외국에 있었기 때문에 자주 만나지 못 했던 사위와 와인 한 잔 하자는 취지에서 출발한 것이 졸지에 가족 여행으로 발전한 것이다. 우리 부부에 두 딸, 사위까지 모두 5명이 차 한 대로 출발했다. 코퀴할라 하이웨이(Coquihalla Highway)를 지나 메리트(Merritt)에서 97C 하이웨이로 갈아탔다. 우리가 묵을 숙소가 있는 켈로나(Kelowna)까진 네 시간 가까이 걸렸다. 큰딸이 예약한 웨스트 켈로나의 에어비앤비 숙소에 짐부터 풀었다. 첫날은 특별한 일정이 없어 숙소에서 1분 거리에 있는 오카나간 호수(Okanagan Lake)로 산책을 나갔다. 이 호수는 길이 135km, 폭이 4~5km에 이르는 굉장히 큰 호수다. 호숫가를 따라 1~2km 산책해도 극히 일부분만 보는 셈이다. 프라이비트 비치(Private Beach)를 오르내리는 와중에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했다. 비치 옆에 있는 정자에서 비를 피해야 했다. 소나기가 지나간 후에 다시 비치로 내려섰다. 빗방울은 멈췄지만 하늘엔 구름이 가득해 칙칙한 호수 풍경을 눈에 담고는 숙소로 돌아왔다.

 

메리트에서 97C 하이웨이를 타고 켈로나로 향했다.

 

웨스트 켈로나에 예약한 에어비앤비 숙소는 깔끔해서 좋았다.

 

사위가 가져온 화이트 와인으로 웰컴 드링크를 대신했다.

 

검은 먹구름이 몰려오더니 갑자기 하늘에서 굵은 빗방울이 쏟아졌다.

 

빗방울이 멈춰 호숫가를 따라 겔라틀리 베이(Gellatly Bay)까지 걸어갔다 .

 

숙소로 돌아와 큰딸과 사위가 준비한 와인과 고기로 저녁을 해결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