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장에서 아침식사를 하고 길을 나섰다. 포다라 산장에서 페데류 산장(Rif. Pederű)까지는 급경사 내리막 길이었다. 차도 다니는 길을 걸었다. 한쪽은 낭떠러지고 경사도 급해 차들도 엉금엉금 긴다. 페데류 산장에서 다시 긴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산길에 세 개의 언어로 표시된 이정표가 많았다. 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기 전에는 돌로미티 지역을 포함한 사우스 티롤(South Tyrol)은 원래 오스트리아 땅이었다. 1차 대전이 끝나고 이 지역이 이탈리아로 귀속되면서 졸지에 나라가 바뀌게 된 것이다. 돌로미티가 이탈리아로 할양된 것이 1918년인데, 여기 사는 사람들은 아직도 과거 오스트리아에서 쓰던 독일어를 쓰고 있다. 그런 배경 때문에 이 지역 문화는 오스트리아에 가깝고 언어 또한 독일어가 더 널리 쓰인다. 요즘은 이탈리아어와 독일어 외에도 산악지역에선 원주민들이 라딘어를 사용하는 까닭에 이정표도 복잡하게 만들어 놓았다.

 

차도 다니는 넓은 길을 걸어 파네스 산장(Rif. Fanes)에 도착했다. 여기부터 다시 오르막이 나왔지만 그리 길지는 않았다. 조그만 호수가 나왔고 이름도 모르는 작은 산장도 지났다. 초원엔 조랑말과 젖소가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었다. 알프스 특유의 평화로운 풍경이 우리 앞에 펼쳐졌다. 양 옆으로 줄지어 나타나는 암봉들을 사열하는 기분으로 걷고 또 걸었다. 우리가 묵을 스코토니 산장(Rif. Scotoni)으로 가는 가파른 산길도 있었지만, 우리는 로시아 고개(Col de Locia)를 내려선 후 도로를 따라 걸었다. 산장에 이르는 마지막 오르막에 다들 안간힘을 쏟아야 했다. 그렇게 스코토니 산장에 도착해 여장을 풀었다. 해발 1,985m에 있는 고즈넉한 산장은 규모는 작았지만 정감이 갔다.


포다라 산장에서 맞은 아침 풍경이 너무나 평온해 보여 하루의 출발이 산뜻했다.


페데류 산장으로 내려서는 산길에 아름다운 자태를 지닌 야생화가 우릴 반긴다.


 


페데류 산장으로 내려서는 길은 경사가 급한 대신 가끔 시원한 조망을 선사하기도 했다.


다시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우리는 산길을, 바이커들은 도로를 이용해 파네스 산장으로 향했다.


 



점점 고도가 높아지면서 돌로미티의 산악 풍경 또한 웅장한 모습으로 바뀌고 있었다.


 


1928년에 지어져 오랜 기간 돌로미티의 명소 역할을 한 파네스 산장에 닿았다.





 

제법 오르내림이 있는 구간임에도 우리 앞에 펼쳐진 놀라운 풍경에 힘든 줄도 몰랐다.


 

세 개의 언어로 표시된 이정표



로시아 고개를 넘어 산 아래로 내려섰다가 다시 급경사를 올라야 했다.


하룻밤 묵은 스코토니 산장은 꽤 정감이 가는 곳이었다.


 

스코토니 산장 주변을 거니는 동안 웅장한 산악 풍경이 시야에 들어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킹스 캐니언 림 워크의 중간지점에서 바위를 내려서면 에덴의 동산(Garden of Eden)이라 불리는 물웅덩이에 닿는다. 그 주변으로 나무가 자라 붉은 바위 색조 속에 녹색이 자리잡았다. 온통 바위만 있는 지역이라 물이 있을 것 같지 않았는데도 물이 고여 있었다. 오래 전부터 원주민들은 비가 내리지 않는 가문 시기에는 물을 찾아 이곳으로 와서 지냈다고 한다. 반대편 절벽으로 올랐다. 돔 형태의 사암이 눈에 많이 띄었는데, 오랜 풍상에 침식이 되어 무수히 결을 만들어 놓았다. 협곡 건너편으로 건너가 주차장으로 돌아왔다. 어두워서 보지 못 한 표지판에 나왔다. 이곳은 더운 날씨엔 출입을 통제하는 것 같았다. 기온이 섭씨 36도를 넘는 날은 일사병이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고 오전 11시 이전에 하이킹을 마치라고 적혀 있었다. 이제 킹스 캐니언을 출발해 앨리스 스프링스로 돌아간다. 낙타 농장에서 잠시 휴식을 취한 후 앨리스 스프링스로 돌아왔다. 앨리스 스프링스 초입에 있는 표지석에서 단체사진을 찍는 것으로 23일의 호주 아웃백 투어를 마무리했다.





협곡 아래로 내려서 물웅덩이와 수풀이 있는 에덴의 동산에 도착했다.






협곡 건너편으로 올라서 붉은 사암의 다양한 모습을 감상했다.



킹스 캐니언 림 워크를 걸어 주자창으로 내려서고 있다.




칼로 두부를 자른 듯 바위의 벽면이 매끈하게 잘라져 있었다.




하산길에 마주친 돔 형태의 사암


트레일 입구에 와타카 국립공원을 설명하는 표지판이 서있다.


투어에 참여한 일행들과 앨리스 스프링스 초입에 세워진 표지석에서 기념 촬영을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7.26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향을 잃고 킹스캐니언에서 길을 헤맸으면 너무 더워서 물을 찾을텐데, 저런 지형에 과연 물이 있을까 의구심이 들거 같은데 정말 오아시스같이 물이 저렇게 고여있는 곳이 있네요~!




베이스 워크(Base Walk)를 따라 걸었다. 원주민 전설에 따라 바위에 생긴 모든 틈새나 동굴이 원주민에겐 성스러운 의미를 가진 유적으로 통했다. 멀리서 보면 둥글고 넙적한 바위 덩어리였지만 울룰루를 가까운 곳에서 보면 참으로 다양한 모습을 취하고 있었다. 붉은 사암이 주는 느낌 또한 남달랐다. 버스를 타고 반대편으로 이동해 말라 워크(Mala Walk)로 들어섰다. 여긴 사암의 붉은색이 더 도드라져 보였다. 이 지역은 사진 찍는 것 자체가 원주민들에게 실례되는 일이라고 가이드가 경고를 준다. 쿨피 미니마쿠(Kulpi Minymaku)가 나왔다. 말라 부족이 서로 음식을 나누고 여자들이 아이들을 가르쳤던 곳이었다. 앞이 탁 트인 동굴 형태라 비를 맞을 우려는 없었다. 칸튜 고지(Kantju Gorge) 근방까지 갔다가 발길을 돌렸다.




붉은 사암이 만든 다양한 모습을 감상하며 베이스 워크를 걸었다.





불에 탄 나무들의 잔재가 황량한 모습을 하고 있었지만 나름 묘한 분위기를 풍겼다.





말라 워크는 왕복 2km의 짧은 트레일로 울룰루에선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가사를 맡았던 여자들이 주로 부엌으로 사용했던 쿨피 미니마쿠




울룰루를 따라 걸으며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는 바위를 볼 수 있었다.



울룰루 바위 위로 오를 수도 있다고 하는데 우리는 멀리서 바라보기만 해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7.11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못 올라가셔서 아쉬웠을것 같아요~ 그나저나 멀리서 봤을때 거대한 바위 덩어리 하나인 줄 알았는데 가까이에 있는 나무, 식물들과 하늘, 햇빛과 보니까 여러 모습을 띠고 있어서 놀랍습니다!

    • 보리올 2018.07.11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리서 찾아왔는데 울룰루 정상에 올라가지 못해 섭섭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어쩌랴. 투어 프로그램에 포함되어 있지 않았으니 말이야. 다음에 다시 오라는 의미겠지.




호주에서 나름 크다고 하는 도시는 모두 해안에 위치해 있다. 그런데 유독 캔버라만 바다와 접하지 않은 내륙에 있다. 캔버라는 철저히 사전 계획에 의해 건설된 계획도시다. 미국 건축가 월터 벌리 그리핀(Walter Burley Griffin)의 설계에 따라 도시 전체를 바퀴와 바퀴살 모양으로 만들었다. 환상의 형태에 몇 개의 축을 중심으로 도시를 형성한 것이다. 모롱로 강(Molonglo River)에 댐을 놓아 벌리 그리핀 호수를 그 가운데 만들어 놓았다. 호수가 엄청 컸다. 구름 사이로 푸른 하늘이 보이는 서늘한 날씨를 만끽하며 호수를 따라 산책에 나섰다. 호수 가운데 있는 분수에서 높이 물줄기를 쏘아 올리고 있었다. 사람도 많지 않고 조용한 분위기에 기분이 좋아졌다. 길 옆으로 초지가 넓게 자리잡고 있었고, 특이하게 생긴 새들이 그 위에서 여유롭게 먹이를 찾고 있었다.


1980년에 법을 만들고 하워드 라가트(Howard Raggatt)의 설계를 채택해 2001년에 개관한 호주 국립 박물관을 찾았다. 건물 외관부터 그 독특한 모양새에 절로 입이 벌어졌다. 지도와 기호로 만든 꿈의 정원도 환상적이었다. 박물관 하나 만드는데 엄청난 공을 들였다는 느낌이 들었다. 호주인들의 예술적 감각과 안목이 몹시 부러웠다. 실내 구조도 여느 박물관과는 판이하게 달랐다. 올드 뉴 랜드, 랜드마크, 초기 호주인의 이름을 붙인 갤러리도 감상했다. 선사시대부터의 원주민 생활상과 1788년부터 시작된 백인 정착민의 이주, 호주란 국가를 형성해가는 주요 과정들, 그리고 2000년에 개최한 시드니 올림픽까지 꽤 많은 자료를 수집해 전시하고 있었다. 나로선 호주의 역사와 문화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자세히 보려면 하루로도 부족할 것 같아 관심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대충 둘러보고 나왔다.







벌리 그리핀 호수를 따라 도는 산책로는 그 전체 길이가 28km에 이른다고 한다.




카카투(Cockatoo), 로셀라(Rosella) 등 이름도 생소한 새들을 초원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호주 국립 박물관의 외부 모습.

실과 매듭이란 개념으로 호주인의 정체성을 표현하려고 했던 박물관 외관은 디자인의 새로운 세계를 보여주는 듯 했다.







호주 국립 박물관의 내부 전시물은 호주인의 삶과 역사를 보여주는 자료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멜버른 ①  (2) 2018.05.01
[호주] 캔버라 ③  (2) 2018.04.27
[호주] 캔버라 ②  (2) 2018.04.23
[호주] 캔버라 ①  (2) 2018.04.19
[호주] 울런공 ③  (4) 2018.04.16
[호주] 울런공 ②  (2) 2018.04.13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5.15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도 자연이지만 자연과 상생할 수 있도록 도시 계획을 하는 사람들도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사람의 지적 재능은 쓰기 나름인 것 같습니다.




딱히 할 일이 없어 숙소에서 빈둥거리다가 기차를 타고 시드니 교외를 다녀오기로 했다. 시드니 외곽 지도를 살펴보다가 바닷가에 있는 한 도시가 눈에 들어왔고, 도대체 이 도시 이름을 어떻게 발음해야 하는 건지 도통 판단이 서지 않았다. 희한한 이름을 가진 도시가 울런공(Wollongong)이었다. 이 도시에 바다와 해변, 그리고 등대가 있다고 해서 키아마(Kiama) 행 기차에 올랐다. 편도에 10불을 받았다. 열차에서 나오는 안내를 들으니 울런공보다는 울릉공에 가까워 보였다. 울런공은 시드니에서 남쪽으로 한 시간 거리에 있는데 인구는 40만 명으로 NSW 주에선 세 번째, 호주에선 열 번째로 큰 도시였다. 이름이 어렵다 했더니 아니나 다를까 원주민 말이었고 남쪽 바다란 의미라고 한다. 창 밖으로 몰에 있는 나타나는 바다 때문인지 은근히 기대가 높아졌다.

 

울런공 기차역을 빠져 나와 시내를 걸었다. 특별히 눈에 띄는 건물은 없었다. 무슨 쇼핑몰이 있는 곳에 교회가 하나 있었는데, ‘몰에 있는 웨슬리 교회라 적혀 있었다. 외관은 꽤 고풍스러워 보였지만 실내는 수수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교회에서 나와 발길 닿는 대로 걸었다. 바다가 있을 것 같은 방향으로 무작정 걸었는데 운이 좋게도 브라이튼 비치(Brighton Beach)에 도착했다. 바다 건너편에 크지 않은 등대가 하나 있었다. 방파제 끝에 세웠다고 브레이크워터 등대(Breakwater Lighthouse)라 부르고 있었다. 참으로 이름을 쉽게 짓는다. 바다를 따라 언덕을 오르니 대포가 몇 문 있는 플래그스태프 힐 공원(Flagstaff Hill Park)이 나왔다. 중국인 관광객이 여기까지 진출해 기념 촬영한다 바빴다. 바로 그 뒤에 울런공의 랜드마크 격인 울런공 헤드 등대(Wollongong Head Lighthouse)가 솟아 있었다. 드넓은 남대양이 눈 앞에 펼쳐졌다.


시드니 센트럴 역에서 키아마 행 기차에 올랐다.


시드니 남쪽으로 달리는 열차 밖으로 가끔씩 시원한 바다가 눈에 들어왔다.



기차는 한 시간 반 걸려 울런공 역에 도착했다.




울런공 도심은 너무 평범해 보여 큰 도시라는 느낌이 전혀 없었다.



호주 유나이팅 교단에 속하는 웨슬리 교회를 둘러 보았다.





건물 외벽을 장식한 디자인이 눈에 띄었던 브라이튼 비치와 울런공 브레이크워터 등대



브레이크워터 등대로 가면서 마주친 낚시배와 낚시꾼들


프래그스태프 포인트에 있는 25m 높이의 울런공 헤드 등대가 태즈먼 해(Tasman Sea)를 내려다 보고 있다.




플래그스태프 힐 공원은 과거 요새였던 곳이라고 대포가 몇 문 놓여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울런공 ③  (4) 2018.04.16
[호주] 울런공 ②  (2) 2018.04.13
[호주] 울런공 ①  (4) 2018.04.09
[호주] 블루 마운틴스 국립공원 ②  (6) 2018.04.05
[호주] 블루 마운틴스 국립공원 ①  (2) 2018.04.02
[호주] 시드니 ⑧  (2) 2018.03.30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nnie.yun 2018.04.09 0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는 아직 여행지로 생각해본적 없는 곳인데.. 이렇게 보면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 보리올 2018.04.10 0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주는 워낙 다양한 자연경관을 가지고 있는 나라라 한 번은 꼭 다녀오시길 추천합니다. 물가가 비싼 것이 흠이긴 합니다.

  2. justin 2018.04.30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발길 닿는대로 둘러보고 오시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하루하루 일정과 목적지가 없는 자유로운 여행을 시도해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