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스테르담(Amsterdam)을 경유해 아프리카로 들어가는 길에 아침 일찍부터 밤 늦게까지 꼬박 하루의 여유 시간이 생겼다. 공항에서 무작정 기다리기가 무료해 입국 심사를 받고 밖으로 나갔다. 암스테르담은 이미 출장이나 여행으로 여러 번 다녀간 적이 있어 그리 낯설지가 않았다. 스키폴(Schiphol) 공항에서 중앙역(Amsterdam Centraal)까지는 기차를 이용했다. 특별히 어느 곳을 가겠단 생각도 없이 발길 닿는대로 그냥 걸었다.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는 담 광장(Dam Square)에 도착했다. 왕궁(Koninklijk Paleis)이 있는 이곳은 암스테르담의 중심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때문에 언제나 사람들로 븍적거렸다. 광장 한 켠엔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밀랍인형 박물관이 있었고, 길 건너편엔 오벨리스크 형태의 위령탑이 자리잡고 있었다. 담 광장을 벗어나 운하를 따라 걷다 보니 성 니콜라스 대성당(Basiliek van de Heilige Nocolaas)이 나타났다. 문이 열려있어 안으로 들어가 보았다.

 

스키폴 공항에서 열차를 이용해 도심에 있는 중앙역에 도착했다.

 

 

중앙역 건물이 성이나 궁전처럼 우아하고 웅장한 모습을 지니고 있다.

 

2차 세계대전 전몰자를 추모하는 위령탑이 오벨리스크 형태로 세워진 내셔널 모뉴멘트(Nationaal Monument)

 

 

 

네덜란드 황금시대를 상징하는 왕궁과 그 앞에 자리잡은 담 광장

 

 

 

 

성 니콜라스 대성당(Basiliek van de Heilige Nocolaas)은 무척 아름다운 돔을 가지고 있었다.

 

 

중앙역 주변에 있는 자전거 거치대. 암스테르담에는 차보다 자전거가 많다는 말이 실감났다.

 

 

중앙역 아래를 지나는 지하 차도는 벽면을 멋진 문화 공간으로 바꿔 놓았다.

 

중앙역에서 바다 건너편에 있는 부익슬로터베그(Buiksloterweg)까지 가는 페리에 올랐다.

 

 

 

페리에서 내려 초현대식 건물에 속하는 아이 필름 박물관(EYE Film Museum)까지 다녀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E1994 2019.04.12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스테르담 여행계획 중인데 좋은 글 잘 봤습니다!!

  2. 보리올 2019.04.12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스테르담을 여행 가시는군요. 즐겁고 안전한 여행이 되길 바랍니다.

  3. 바다 2019.04.15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 거치대가 인상적으로 보이네요. ^^ 네덜란드의 정리된 모습과 맑은 공기가 느껴져요.
    잘 봤습니다




자전거를 대여해 시골길을 달리는 일정도 투어에 포함되어 있었다. 나에게 배정된 자전거 상태가 좀 엉망이었다. 안장이 주저앉은 것을 받아 교체해 달라 했건만 여분이 없단다. 가이드를 선두로 한 자전거 행렬이 줄을 지어 마을을 빠져나갔다. 마을은 아스팔트라 괜찮았지만 곧 울퉁불퉁한 시골길로 들어서니 엉덩이가 아파 안장에 앉지 못 하고 엉덩이를 들고 타야만 했다. 그래도 눈으로 들어오는 시골 풍경이 너무 운치가 있어 모든 게 용서가 되었다. 온통 녹색 일색인 논밭이 펼쳐지고 그 뒤에 버티고 선 산자락도 그 기세가 일품이었다. 막 모내기를 마친 논을 바다라고 친다면 전체적인 느낌이 하롱베이와 비슷했다. 베트남 사람들이 땀꼭을 녹색 바다라 부르는 이유를 알 것 같았다. 사진 찍는다고 수시로 자전거를 세웠다. 일행과 거리가 벌어지는 것은 개의치 않았다. 눈이 호강했던 한 시간이 그렇게 부지불식간에 흘러갔다.


 



가이드를 필두로 한 자전거 행렬이 땀꼭의 농촌 지역으로 향했다.







 논밭 뒤로 펼쳐진 산자락이 하롱베이에서 본 풍경을 방불케 했다.


 



모내기를 끝낸 논은 녹색 바다라 부를 만큼 푸르름이 짙었다.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시골길이 우리 옛 고향마을 같아 마냥 정겹기만 했다.




제법 폭이 넓은 개천도 있어 농사를 짓기에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었다.



시골길을 한 바퀴 돌아 반람 마을로 되돌아왔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땀꼭 ②  (2) 2018.11.15
[베트남] 땀꼭 ①  (2) 2018.11.12
[베트남] 닌빈  (2) 2018.11.08
[베트남] 하롱베이 ③  (2) 2018.11.05
[베트남] 하롱베이 ②  (4) 2018.11.01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2018.10.29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2.13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 그대로 육지의 하롱베이네요! 저도 계속 보니까 빠져들게 됩니다~ 그것도 자동차가 아닌 자전거로 둘러보는 여행이라 더 매력적입니다



사실 하노이는 볼거리가 많은 도시는 아니지만 베트남 수도로서 분주한 거리 풍경이나 시민들의 일상적인 삶 또한 여느 볼거리에 뒤지지 않는다. 그래서 날이 궂음에도 길거리로 나섰다. 목적지도 정하지 않고 그냥 정처없이 걷기로 했다. 어느 곳이나 끝없이 이어지는 오토바이 행렬은 자주 보았음에도 늘 신기하게 느껴졌다. 자전거가 장사진을 치던 예전 모습은 사라지고 이젠 모두 오토바이로 바뀐 것이다. (Nonh)이라 불리는 베트남 밀짚모자를 쓰고 물건을 팔러 다니는 상인들의 움직임도 내 눈엔 아름답게 비쳤다. 노란색을 칠한 깔끔한 건물은 대부분 관공서나 박물관으로 보였다. 하노이 랜드마크인 성 요셉 대성당도 지났다. 문을 닫아 안으로 들어갈 수는 없었다. 대낮부터 길가에서 술 한 잔 나누는 사람들, 길바닥에서 장기를 두는 사람들 모습도 보였다. 옆에서 훈수를 두는 사람들 표정이 더 심각해보여 절로 웃음이 났다. 거기에 길거리에서 기타를 치며 노래 부르는 사람까지 제법 눈길을 사로잡는 풍경이 많았다. 하노이의 거리 풍경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예전에 사진으로 보았던 자전거 행렬은 모두 사라지고 그 자리를 오토바이가 메웠다.



어깨에 짐을 지고 이동을 하면서 과일을 파는 상인들



노란색을 칠한 건물이 칙칙한 도시를 밝게 만들고 있었다.


프랑스 식민지 시절에 지어진 성 요셉 대성당 또한 하노이 명소로 통한다.


성 요셉 대성당 앞에 있는 콩 카페로 우리 나라 젊은이들에게 꽤 유명했다.


한국 스타일이란 문구가 눈에 들어온 의류점 간판



하노이 도심에도 세월의 흔적이 남아 있는 낡은 건물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새로운 디자인의 건물들이 하노이 거리 풍경을 새로 쓰고 있었다.


자전거를 개조해 만든 인력거에 해당하는 시클로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대낮부터 길거리에 앉아 술 한 잔 하고 있는 사람들이 포즈를 취해 주었다.


역시 길거리에서 장기를 두는 사람들과 훈수꾼


베트남도 도장을 사용하는지 도장을 파는 사람도 있었다.


버스 정류장에 앉아 버스를 기다리는 부자의 모습


차량 통행을 금한 도로에서 아이들과 사진을 찍는 엄마들


지나는 행인을 모아 놓고 열심히 기타를 치며 노래하는 거리의 악사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후에 ①  (4) 2018.08.21
[베트남] 하노이 ⑥  (2) 2018.08.16
[베트남] 하노이 ⑤  (2) 2018.08.13
[베트남] 하노이 ④  (2) 2018.08.10
[베트남] 하노이 ③  (2) 2018.08.06
[베트남] 하노이 ②  (4) 2018.08.02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9.13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 식민지 시절 때는 베트남 사람들도 괴롭고 힘들었을지도 모르는데, 그때의 유산물이 지금은 관광명소가 되고 나라의 큰 재산이 되었다는 것을 예전 사람들이 알면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합니다~




또 다시 테아나우(Te Anau)에 발을 디뎠다. 워낙 조그만 마을인 데다 한 번 다녀간 곳이라서 그런지 전혀 낯설지가 않았다. 뉴질랜드의 유명 트레킹 명소인 밀포드 트랙이나 루트번 트랙, 케플러 트랙을 찾는 사람들이 많이 오는 곳이라 크지 않은 규모에도 불구하고 마을엔 호텔이나 레스토랑, 가게가 꽤나 많았다. 숙소로 정한 톱10 홀리데이 파크에 짐을 풀고 밖으로 나섰다. 가게들이 죽 늘어선 타운센터 거리를 한 바퀴 둘러보고 테아나우 호수로 갔다. 뉴질랜드에서 두 번째로 큰 호수답게 그 크기를 한 눈에 가늠키가 어려웠다. 고요한 호수는 평화롭기 짝이 없었다. 태양과 산자락의 반영을 품은 호수를 바라보며 여유롭게 호숫가를 걷는 것도 너무 좋았다. 호숫가를 따라 자전거를 타던 아이들의 웃음소리도 해맑아 좋았고,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은 유칼립투스 나무의 자태도 운치가 있었다.




퀸스타운에서 미니버스를 타고 테아나우로 향했다. 처음에는 와카티푸 호수를 따르다가 목장지대로 들어섰다.



테아나우에서 숙소로 사용한 톱10 홀리데이 파크는 캠핑장 외에도 다양한 형태의 객실이 구비되어 있어 편히 지낼 수 있었다.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치장한 테아나우 타운센터 거리 풍경




지난 번에는 먹지 못 한 마일스 베터 파이(Miles Better Pies)를 찾았다.

스테이크와 페퍼가 들어간 파이 하나와 진저 비어로 간단히 요기를 했는데 맛은 잘 모르겠다.





평화롭기 짝이 없었던 테아나우 호수의 모습





테아나우 호숫가를 따라 산책하며 눈길을 사로잡는 풍경을 잡아보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3.23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숙하고도 그리운 풍경입니다~! '저도 한 때 저기 있었는데~~' 하며 추억을 회상하고 있습니다~ 추억이 많으면 마음이 건강해지는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8.03.24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테아나우에 대한 인상이 좋았던 모양이구나. 좋은 추억이 가슴에 가득하면 이 세상 어느 누구보다 잘 살았단 징표란 생각이 든다.



내가 토피노를 방문하는 목적은 아무래도 롱 비치(Long Beach)를 걷기 위함이다. 이 세상에 이렇게 길고 넓으며 탁 트인 전망을 가진 해변은 그리 흔치 않을 것이다. 태평양에서 밀려오는 거센 파도를 만끽하기에도 그만이다. 거기에 모래까지 단단해 해변을 걷는 느낌이 남달랐다. 그린 포인트(Green Point)부터 들렀다. 이른 시각이라 백사장엔 사람들이 보이지 않아 한적했다. 그런데 갑자기 어디서 나타났는지 뒤에서 자전거 한 대가 나를 추월해 갔다. 모래 사장을 빠르게 달리는 자전거가 약간은 비현실적으로 보였다. 롱 비치는 총 16km에 이르는 긴 해변을 가지고 있다. 파도가 거센 탓에 이곳에서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롱 비치로 진입해 남쪽 방향으로 마냥 걸었다. 한참을 내려갔다가 돌아섰으니 왕복 5km는 걸은 것 같다. 밀려오는 파도와 장난을 치듯 파도 끝을 밟으며 모래 위를 걸었다. 물이 빠져 나간 해변에 바닷가를 걷는 사람들이 반영되어 롱 비치만의 독특한 풍경을 선사했다. 연신 카메라를 누르는 손가락이 바빴다. 죽은 조개 껍질과 게 껍질이 해변에 널브러져 있었다. 이 세상에 영원한 생명이 없다는 것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이런 모습은 왜 보는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지 모르겠다.







아침에 찾은 그린 포인트엔 사람이 없어 적막강산이었다.












퍼시픽 림 국립공원의 백미 가운데 하나인 롱 비치를 따라 걸었다. 해변을 걷는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이 눈에 띄었다.



해변에서 발견한 바다 생물의 죽은 잔재들이 마음을 아프게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