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5.05.16 [네팔] 카트만두 ③
  2. 2013.04.10 [네팔] 카트만두 재래시장
  3. 2012.12.01 [네팔] 카트만두 풍경 - 2 (4)

 

타멜을 벗어나 아싼(Asan) 시장으로 향했다. 사람사는 냄새를 맡기엔 재래시장보다더 좋은 곳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 그쪽으로 가면서도 이번 지진으로 시장도 막대한 타격을 받았으면 어쩌나 싶었다. 예상대로 시장 규모는 예전에 비해 현저히 줄었다. 상인 숫자도 많이 줄었고 물건을 사려는 사람도 그리 많지 않았다. 하지만 시장의 활력은 여전했다. 사람들이 바삐 오가고 물건값을 두고 흥정하는 소리로 시끄럽기까지 했다. 예기치 못한 지진으로 나라 전체가 침통한 분위기라 해도 어차피 산 사람은 삶을 영위해야 하고 그런 민초들의 치열한 삶이 시장엔 있었다.

 

길거리 좌판에 몇 가지 물건을 올려놓곤 마냥 손님을 기다리는 상인들이 많았다. 야채 몇 단이 전부인 상인도 있었다. 초등학교 다닐 만한 이이들 넷이 꽃송이 몇 개를 올려놓곤 매대를 차렸다. 가격을 물어보는 사람도 없는데 아이들 표정은 진지했다. 누가 저것을 사러 올까 궁금했지만 일부러 시간을 내어 차분히 기다릴 수는 없었다. 좁은 골목 양쪽으론 두세 평에 불과한 가게들이 빼곡히 들어차 있었다. 판매하는 품목도 노점상보단 다양했다. 약재가게를 비롯해 생선가게, 야채가게, 튀김가게, 옷가게도 있었고 고기를 썰고 있는 푸줏간도 있었다. 두 팔이 잘린 마네킹이 쓰레기로 버려진 장면을 보곤 절로 미소가 나왔다. 네팔을 찾을 당시의 무거운 마음이 한결 가벼워진 것 같았다.

 

 

 

 

 

 

(사진) 시장에서 좌판을 깔고 장사에 여념이 없는 시장 상인들. 꼬마 상인들의 심각한 표정이 재미있었다.

 

 

 

 

 

 

(사진) 가게를 가지고 있는 상인들은 노점상에 비해선 그래도 여유가 있어 보였다.

 

 

(사진) 한가로운 릭샤꾼의 손에도 스마트폰이 들려 있었고, 쓰레기장에는 팔이 잘린 마네킹이 버려져 있었다.

 

 

(사진) 어둠이 내려 앉아도 가게는 밤늦게까지 불을 밝혔다.

 

 

 

(사진) 최근에 문을 열었다는 한식당 궁.

식당도 깨끗하고 음식도 정갈했지만 음식값이 다른 식당에 비해선 좀 비싸지 않나 싶었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팔] 박타푸르 ②  (0) 2015.05.19
[네팔] 박타푸르 ①  (0) 2015.05.18
[네팔] 카트만두 ③  (0) 2015.05.16
[네팔] 카트만두 ②  (0) 2015.05.14
[네팔] 카트만두 ①  (2) 2015.05.13
중국 저장성 우전 동책 ③  (0) 2015.05.0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트만두의 타멜(Thamel) 거리는 우리 나라 이태원처럼 외국인이라면 반드시 들르는 명소다. 하긴 나도 카트만두에 갈 때마다 타멜은 필히 방문하곤 했다. 함께 간 사람들을 안내해 가기도 했고 필요한 물건을 사러 나가기도 했다. 그래도 사람사는 냄새를 맡기에 재래시장보다 더 좋은 곳은 보질 못했다. 진한 삶의 체취가 묻어난다고나 할까. 타멜도 물론 가게들이 즐비한 시장 골목이긴 하지만 외국인이 넘쳐 나면서 더 이상 현지인들을 상대하는 곳은 아니다. 그에 비해 재래시장은 현지인들로 붐벼 어수선하고 시끌법적하지만 치열한 삶이 있는 현장이기 때문에 더욱 정감이 간다.

 

과일을 팔고 고기와 생선을 파는 상인들이 서민들 먹거리를 책임진다. 어디 그 뿐인가. 길거리에 좌판을 펼치고 꽃을 팔고 곡물을 파는 처녀도 있다. 소녀 티를 막 벗은 아가씨들이 생활 전선에 과감히 뛰어든 것이다. 초등학교 다닐 나이의 어린이도 좌판을 지키고 있다. 이들의 고단한 삶을 들여다 보고 그를 통해 내 마음 속 욕심을 견제할 수 있다면 이보다 더 좋은 곳이 이 세상 어디에 있겠는가. 네팔 카트만두의 재래시장에서 내 삶을 되새겨 보는 기회를 가졌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팔] 카트만두 – 보우더나트  (0) 2013.04.12
[네팔] 카트만두 - 파슈파티나트  (0) 2013.04.11
[네팔] 카트만두 재래시장  (0) 2013.04.10
[네팔] 카트만두 스케치  (0) 2013.04.09
[일본] 동경 (3)  (2) 2013.01.31
[일본] 동경 (2)  (2) 2013.01.30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팔에서도 카트만두 사람들의 삶의 한 단면을 보기 위해 시장을 찾을 기회가 많았다. 시장으로 향하는 내 앞길에 택시 기사나 릭샤꾼이 길을 막고 호객을 한다. 그들은 큰 아량을 베풀 듯 얼마에 가자고 하지만, 난 그들이 부르는 금액이 현지 사람들이 지불하는 금액의 두세 배가 된다는 것을 안다. 걸음을 빨리 해 야채가게, 꽃가게, 과일가게, 생선가게를 지나쳤다.

 

 

 

 

어느 나라를 여행하든 재래 시장은 좋은 볼거리 중 하나다. 백화점이나 대형 상가가 돈 있는 사람들을 상대하는 중산층의 가게라면, 재래 시장은 서민들을 상대하는 민초들의 장터이기 때문이다. 재래 시장이 주는 매력은 사실 대단하다. 민초들의 분주하고 고단한 삶은 대개 시장이란 매체를 통해 가감없이 나타나기 마련이라 여행지의 적나라한 삶을 훔쳐 보려면 재래 시장을 찾는 것이 가장 좋다는 것이 내 지론이다.

 

 

 

 

 

 

 

 

 

시장에는 치열한 삶이 있다. 자기만의 조그만 가게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형편이 나은 편이다. 어깨로, 이마로 물건을 나르며 푼돈을 만지는 사람도 있고, 하루 종일 좌판에 앉아 몇 푼을 버는 사람도 있다. 억척스럽고 고단한 삶이지만 난 그들을 불행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행복과 불행의 척도가 주머니 속의 돈 무게에 비례하는 것은 아닐테니 말이다. ! 시장에서 철학을 공부하는 시간까지 갖다니 이 거 일석이조 아닌가.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동경 (2)  (2) 2013.01.30
[일본] 동경 (1)  (4) 2013.01.29
[네팔] 카트만두 풍경 - 2  (4) 2012.12.01
[네팔] 카트만두 풍경 - 1  (1) 2012.11.30
[태국] 랏차부리와 칸차나부리  (4) 2012.11.29
[태국] 파타야  (1) 2012.11.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니카 2012.12.04 0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에 익은 과일이며 야채들이 다양한 빛깔로 시장에 활력을 주네요. 무엇보다 생선을 파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저 더운 곳에서 신선도가 얼마나 유지될까요.

  2. 보리올 2012.12.04 0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팔도 인도처럼 모두 화려한 원색을 즐겨 사용합니다. 사람들도 활력이 넘치지요. 푸주간이나 생선가게 모두 냉장고도 없이 장사를 합디다.

  3. 이종인 2013.01.03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장에서 그 나라 서민들의 삶의 단면을 볼 수 있다는 말과 재래 시장의 철학적 의미에 크게 깨닫고 공감합니다. 여행이라는 것은 참 많은 것을 보여주고 주는 것 같습니다.

  4. 보리올 2013.01.04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말이 엄청 거창하구나. 시장의 철학적 의미라... 시장엔 사진 소재가 많고 그 사람들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정말 살아있는 것 같지. 어디서든 시장을 눈여겨 보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