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부르크에서 독일로 바로 넘어갈까 하다가 오스트리아를 이렇게 빨리 떠나기가 좀 아쉽단 생각이 들었다. 알프스 산록에 있는 어느 마을에서 하루 묵으면 어떨까 싶었다. 딸에게 부탁해 인스부르크 서쪽에 있는 아주 작은 마을에 에어비앤비 숙소를 찾았다. 제펠트(Seefeld)를 지나 옵스테이그(Obsteig)라는 마을에 있는 숙소였는데, 구글 지도에는 아슈란트(Aschland)라 표시되어 있었다. 숙소는 일반적인 하우스가 아니라 일종의 로지 같았다. 예쁜 3층 건물도 마음에 들었지만 숙소를 에워싼 산악 풍경이 너무나 아름다웠다. 일찍 체크인을 하곤 테라스에서 뒷산을 바라보며 와인과 맥주로 대낮부터 건배를 했다. 왁자지껄한 우리 모습을 고양이 한 마리가 재밌다는듯 지켜보았다. 해질 녘에 마을 구경 겸해서 산책에 나섰다. 평온하고 한가로운 마을도, 산자락에 펼쳐진 초원도 인상적이었고, 서쪽 산자락으로 내려앉는 태양도 멋진 하루를 장식해주었다. 이렇게 멋진 산골 마을을 찾은 행운에다 이번 여행을 이런 힐링의 장소에서 마치게 되어 행복한 마음이 솟구쳤다.

 

 

인스부르크 서쪽에 있는 텔프스(Telfs)는 알프스 자락에 안긴 도심 풍경이 꽤 아름다웠다.

 

 

옵스테이그에 도착해 차로 마을을 둘러보곤 아슈란트에 있는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에 체크인을 마치고 테라스에서 뒷산을 바라보며 맥주와 와인으로 축배를 들었다.

 

 

 

 

 

 

마을을 둘러보러 밖으로 나왔다. 마을을 둘러싼 산악 풍경에 가슴이 설렜다.

 

 

 

 

마을 뒤에 위치한 언덕에 올라 산자락으로 떨어지는 해를 지켜보았다.

 

 

아침에 일어나 테라스에서 산봉우리에 내려앉은 아침 햇살을 감상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gSugar 2020.04.20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속 풍경이 너무 아름답네요~
    잘 보고 구독누르고 갑니다. 자주 소통해요 :D

 

오스트리아 티롤(Tyrol) 주의 주도인 인스부르크(Innsbruck)를 오랜 만에 다시 찾았다. 30년 전 모습과 크게 변한 것은 없었지만 관광객 숫자는 엄청나게 불어났다. 특히 중국과 한국 단체관광객이 유독 많았다. 인구 13만 명의 인스부르크는 동계 스포츠의 메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도심 뒤로 높이 솟은 산에는 빙하와 만년설이 남아있고, 설질도 좋은 편이라 연중 스키를 즐길 수 있다. 그런 까닭에 1964년과 1976년에 두 차례나 동계 올림픽을 개최하기도 했다. 오스트리아 알프스의 아름다운 자연 풍경을 보듬고 있는 까닭에 관광산업이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한다. 보고 즐길 거리가 많아 꼼꼼히 보려면 하루, 이틀로는 어림도 없지만 우린 시간이 많지 않아 도심만 살짝 둘러보기로 했다.

 

인스부르크의 올드타운(Aldstadt)은 그리 크지 않다. 하지만 그 속에 다양한 색상을 자랑하는 중세풍 건물들이 들어서 있어 우아하면서도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마리아 테레지아(Maria Teresia) 거리 정중앙에 있는 성 안나 기념탑(Annasaule) 앞에 섰다. 1703년에 세워진 이 탑은 티롤을 침공한 바이에른 군대를 격퇴한 것을 기념하고 있다. 여기서부터 타운 스퀘어를 거쳐 황금 지붕(Golden Roof)에 이르는 구간을 걸었다. 가까운 거리였지만 인스부르크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에 해당한다. 시청사와 다양한 색상의 건물들이 도열해 있고, 그 뒤론 멋진 산악 풍경까지 드러났다. 너무나 아름다운 조합이었다. 황금 지붕은 2,657개의 도금 동판으로 만들어진 테라스 지붕을 말한다. 1420년 지어져 당시 황제였던 막시밀리안 1(Maximilian I)가 광장에서 벌어지는 행사를 관람하던 곳이었다고 한다.

 

마리아 테레지아 거리의 중심에 우뚝 서있는 성 안나 기념탑

 

성 안나 기념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인스부르크 시청사가 눈에 띈다.

 

 

마리아 테레지아 거리 주변엔 성당이 많아 높이 솟은 종탑이 종종 눈에 들어왔다.

 

 

 

타운 스퀘어의 거리 풍경

 

 

 

타운 스퀘어에서 황금 지붕으로 이동하면서 눈에 들어온 거리 풍경

 

 

 

인스부르크의 랜드마크에 해당하는 황금 지붕은 규모가 작아 웅장함과는 좀 거리가 있었다.

 

 

 

 

 

 

 

황금 지붕 주변에 포진한 건물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휘게라이프 Gwho 2020.04.10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로나좋아지면 방문해보고싶네요 ㅎ

  2. ☆찐 여행자☆ 2020.04.11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멋진 여행지죠!^^ 잘보고 갑니다 ㅎ

 

슬로베니아에서 이탈리아로 들어서 다섯 시간 넘게 운전해 라 스페치아(La Spezia)에 도착했다. 친퀘 테레(Cinque Terre)로 들기 위해 그 관문도시인 라 스페치아를 찾은 것이다. 에어비앤비를 통해 구한 숙소에 체크인을 하곤 숙소 주인에게 물어 이 도시에서 피자를 가장 잘 한다는 식당을 찾아갔다. 난 참치, 아내는 멸치가 들어간 피자를 시켰는데, 맛은 그런대로 괜찮았지만 너무 짜서 입이 좀 얼얼했다. 소금을 적게 넣으란 이야기를 미처 하지 못 한 것은 우리 잘못이었다. 음식값은 비싸지 않았지만 숙소 주인이 미리 자리를 예약을 했다고 자리세로 1인당 2유로를 받는 것이 신기했다.

 

친퀘 테레의 다섯 개 해안 마을을 잇는 트레일을 여기선 센티에로 아주로(Sentiero Azzurro)라 부른다. 이탈리아 북서부 해안선을 따라 벼랑을 오르락내리락 걷는 길로 오랜 세월 유명세를 타고 있다. 이탈리아 말로 친퀘가 다섯, 테레가 땅이니 다섯 개의 땅, 즉 다섯 마을을 의미한다. 이 다섯 개 마을 중에 네 개는 바닷가에 위치하지만 가운데 위치한 코르닐리아(Corniglia)는 가파른 절벽 위에 있다. 모두 친퀘 테레 국립공원에 속하며 동시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하다.

 

라 스페치아 역에 주차를 하고 친퀘 테레 가운데 가장 위쪽에 있는 몬테로소(Monterosso) 마을로 가는 기차를 탔다. 친퀘 테레로 드는 트레일 입장권을 1인당 7.50유로에 구입했다. 바닷가를 따라 걸으며 몬테로소 마을을 먼저 구경했다. 현대식 아파트도 있는 비치 리조트라 알록달록한 가옥들이 풍기는 정취는 그리 크지 않았다. 하지만 터널로 연결된 구시가지는 그나마 좀 고풍스럽게 보였다. 비치 끝에 있는 테라스에 오르니 조각상이 하나 나타났고 풍경이 좀 달라졌다.

 

트레일로 드는 입구에 체크포인트가 있는데 입장권과 신발을 검사한다. 샌달을 신은 아내가 여기서 입장을 거부당했다. 분명 해안선을 따라 몇 시간 걷는다고 했건만 샌달을 신고 온 까닭을 알 수가 없었다. 아내와 딸은 기차로 이동해 코르닐리아 마을에서 만나자고 하곤 나 혼자 트레일로 들어섰다. 햇볕이 강해 땀이 많이 났고 날씨는 무척 더웠다. 해안길이라 오르내림이 꽤나 심했다. 곳곳에 계단도 많아 무릎이 성치 않은 몸으로 고생 좀 해야 했다. 계단식 논과 밭, 푸른 지중해의 해안 풍경. 고대 타워와 시계탑, 골목길, 퇴색한 가옥이 인상적이었던 두 번째 마을, 베르나차(Vernazza)에 닿았다.

 

 

친퀘 테레의 관문인 라 스페치아 기차역에서 기차를 탔다.

 

가장 북쪽 마을인 몬테로소 기차역에 도착

 

 

바닷가를 따라 몬테로소 신시가지를 구경하며 남쪽으로 걸었다.

 

 

 

곶처럼 바다로 튀어나온 지역에 바다를 내려다보는 테라스가 있었고 그 위에 조각상이 하나 세워져 있었다.

 

 

몬테로소 구시가지는 기차역이 있는 신시가지에 비해 고풍스러움이 많았다.

 

 

친퀘 테레 트레일 입구에서 입장권을 확인한다. 샌달을 신은 사람은 입장을 허용하지 않는다.

 

 

몬테로소에서 베르나차에 이르는 해안길

 

 

멀리 베르나차가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몬테로소 아래에 있는 두 번째 마을 베르나차는 타워와 시계탑, 골목길이 있어 운치가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찐 여행자☆ 2020.02.29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이탈리아는 화려한 멋도 있지만 소박한 아름다움도 같이 갖구 있는것 같아요-!

    • 보리올 2020.03.04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보셨습니다. 로마시대로부터의 유구한 역사유적도 있지만, 작고 정겨운 바닷가 마을도 공존하는 나라지요. 사람들 기질도 우리랑 비슷하고요.

  2. 소화제를 소환하라 2020.02.29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신혼여행을 이탈리아를 다녀왔었는데
    친텐퀘레가 너무 이쁘더라고요.
    물도 깨끗해서 수영도 하고 왔답니다.

    • 보리올 2020.03.04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곳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오셨군요. 며칠 묵으며 차근차근 둘러보기에 좋은 곳이란 생각도 들었습니다. 사람은 무척 많더군요. 블로그 닉네임이 재미있습니다.

  3. 따뜻한일상 & 독서 , 여행과 사진찍는 삶 :) 2020.02.29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과 같은 느낌의 동네까지 속속들이 여행다니고 계시네요
    한편으로는 굉장히 부럽습니다 ㅎㅎㅎ

    엊그제 뉴스보니 이탈리아도 코로나19때문에 홍역을 앓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ㅠㅠ
    아름다운 나라도 바이러스는 피해갈 수 없군요

    소박한 아름다움 느껴지는 사진 잘봤습니다^^

    • 보리올 2020.03.04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마나 밀라노, 피렌체에 비해선 엄청 시골마을이죠. 그래도 사람사는 냄새가 풍기는 골목길이 있어 저는 느낌이 좋았습니다.

  4. Justin 2020.04.28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명화된 WCT 같습니다. 친퀘 테레는 당일치기가 가능한 해안길인가요?

    • 보리올 2020.04.29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섯 마을을 모두 하루에 걸을 수 있다. 제법 오르내림이 있어 하루에 걸으려면 다리가 꽤 퍽퍽할 게다. 해안길이란 공통점을 빼면 WCT와는 분위기가 상당히 다를 걸.

 

28번 트램을 타고 멀리 에스트렐라 바실리카(Basilica da Estrela)까지 온 김에 리스본의 서쪽과 북쪽 지역을 구경삼아 돌아보기로 했다. 도시 구경은 역시 두 발로 걸어서 하는 것이 제일 좋았다. 리스본 도심 서쪽에 있는 에스트렐라 바실리카는 높은 지점에 세워져 있어 리스본 어느 곳에서나 볼 수 있는 일종의 랜드마크였다. 1790년에 완공된 이 성당은 두 개의 종탑이 앞에 서있고 그 뒤론 커다란 돔이 위용을 뽐내고 있었다. 실제로 맞는지 모르겠지만 리스본 대성당보다 규모가 더 커 보였다. 건축 양식 또한 대성당과 달랐지만 대성당에 비해 외관도 훨씬 화려하고 깔끔한 편이었다. 내부는 그리 화려하진 않았다. 금빛으로 칠한 벽면이나 내부 장식들이 은은해서 보기가 좋았다. 주제 1(Jose I)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 마리아 1(Maria I)의 무덤도 성당 안에 있었다.

 

도심 북쪽에 위치한 에두아르두 7세 공원(Parque Eduardo VII)으로 이동했다. 빨간색 2층 관광버스 몇 대가 사람들을 풀어놓고 주차장에서 대기하고 있었다. 공원이 워낙 넓어 사람들로 번잡해 보이진 않았다. 이 공원은 영국의 에드워드 7세가 1902년 리스본을 방문한 기념으로 만들어졌다. 공원 부지는 경사면을 따라 길게 조성되어 있었는데, 푸른 잔디밭에 심은 나무로 기하학적 무늬를 그려 놓았다. 멀리 테주 강이 내려다 보이는 공원 꼭대기로 올랐더니 1755년 대지진의 잔해로 기념물을 만들어 놓았다. 공원을 한 바퀴 돌고 내려와 폼발 후작(Marques de Fombal) 광장에 섰다. 탑 하나가 높이 솟아 있고 그 위엔 폼발 후작의 동상이 올려져 있었다. 폼발 후작은 주제 1세를 도와 1755년 대지진으로 쑥대밭이 된 리스본을 재건한 재상이었다.

 

 

 

 

 

에스트렐라 바실리카는 리스본 어디에서도 볼 수 있는 랜드마크 역할을 했다.

 

 

 

영국 에드워드 7세의 리스본 방문을 기념해 만든 에두아르두 7세 공원

 

 

에두아르두 7세 공원에 면한 이름 모를 건물에서 아줄레주 흔적을 찾아볼 수 있었다.

 

 

폼발 후작 광장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된 리스본을 재건한 폼발 후작의 동상이 세워져 있었다.

 

 

 

프린시피 헤아우 광장(Praca do Principe Real)을 지나면서 마주친 거리 풍경

 

 

 

 

프린시피 헤아우에서 멀지 않은 보타니쿠 정원(Jardim Botanico)에 잠시 들렀다.

전세계에서 수집한 18,000여 종의 식물이 있다고 한다.

 

 

 

 

산타 카타리나 전망대(Miradouro de Santa Catarina)엔 테주 강을 내려다 볼 수 있는 테라스와 카페가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리스본 ⑥  (0) 2016.02.15
[포르투갈] 리스본 ⑤  (2) 2016.02.13
[포르투갈] 리스본 ④  (0) 2016.02.10
[포르투갈] 리스본 ③  (2) 2016.02.09
[포르투갈] 리스본 ②  (4) 2016.02.08
[포르투갈] 리스본 ①  (2) 2016.02.03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