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에서 나와 모처럼 아침 산책을 즐겼다. 강가에는 소나무와 랄리구라스가 보인다. 이는 우리가 수목한계선 아래로 내려섰다는 의미 아니겠는가. 바룬 강물에 고양이 세수도 했다. 열흘만에 세수를 하는 것 같다. 그래도 별 불편을 느끼지 못하니 난 영락없는 히말라야 체질인 모양이다. 국립공원 직원이 우리가 묵은 야영장을 찾았다. 트레킹 기간 중 불편했던 일은 없었는지 묻는다. 이제 네팔 국립공원도 서비스가 대폭 나아지려나 싶었다.

 

바룬 강을 따라 또 다시 너덜지대를 걷는다. 설산이 시야에서 사라지면서 주변엔 하늘로 우뚝 솟은 암봉이 나타났다. 클라이머들이 좋아할만한 암봉들이 우리 시야에 들어온 것이다. 우리 나라라면 멋진 이름이 하나씩 붙었을 봉우리들이지만 여기선 그저 무명봉이다. 바룬 강을 벗어나 급경사 오르막을 타기 시작했다. 다시 십튼 패스로 오르기 위해 땀깨나 흘려야 하는 구간이 시작된 것이다.

 

뭄북에서 칼국수로 점심을 먹었다. 모처럼 화사한 햇살을 받으며 토막잠을 자는 사람도 있었다. 마침 뭄북엔 염소와 양을 치는 부부가 들어와 텐트를 치고 살고 있었다. 봄에 들어와 가을에 나간다 하니 사람사는 세상으로 가려면 아직도 시간이 많이 남았다. 인적없는 산 속에서 단둘이 외롭게 생활하다가 우리가 나타나 반가운 모양이었다. 우리의 일거수 일투족이 그들의 관심사였다. 한 대장이 그들에게서 염소 한 마리를 사라고 했다.

 

도바테에 다시 텐트를 쳤다. 땅도 고르지 않고 공간도 좁아 텐트를 다닥다닥 붙여서 쳐야 했다. 뭄북에서 산 염소가 오늘 저녁 우리의 제물이 되었다. 우리 대원들뿐만 아니라 포터들까지 포식을 하였다. 그런데 놀라운 일은 도마가 여기에서도 보이는 것이었다. 홍길동처럼 신출귀몰하다. 이 정도로 억척스러워야 큰 돈을 벌겠지. 옹추와 스탭들을 데려가 럭시 한 잔씩을 대접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