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방울이 텐트를 두드리는 소리에 잠을 깼다. 비가 오면 비행기 운항에 차질을 빚을까 내심 걱정이 앞섰다. 그러나 지나가는 소나기였다. 짚 두 대에 짐을 싣고 마네반장을 출발했다. 마을 사람들이 모두 나와 우리 출발을 지켜본다. 참으로 할 일이 없는 사람들이다. 날씨는 아침부터 푹푹 찐다. 카트만두로 돌아가기 위해 툼링타르에서 다시 고르카 항공기에 올랐다. 두 대가 동시에 들어와 연달아 이륙을 했다.

 

하늘에서 내려다 보이는 계단식 논밭에서 네팔 사람들의 고단한 삶을 엿볼 수 있었다. 산자락을 깍아 조그만 밭떼기를 만들었고 거기서 나는 소출로 몇 식구가 먹고 살 것이다. 그래도 이들이 우리보다 더 행복하다고 생각한다니 세상 너무 불공평한 것 아닌가. 물론 힌두교나 티벳 불교같은 종교의 영향이 크다고는 하겠지만 네팔 사람들은 비록 초라한 행색임에도 마음만은 그리 초라하지 않다. 아마 행복지수로는 우리나라보다 훨씬 높을지도 모른다. 그것은 남과 자신을 비교하지 않고 물질이 주는 달콤한 유혹을 경험하지 못했기 때문이 아닐까 여겨진다.

  

네팔에 오면 내 자신이 이율배반적으로 변하는 것을 느낀다. 무슨 이야기인가 하면, 네팔 사람들의 고단한 삶과 초라한 생활 터전이 못내 안쓰럽다가도 내 마음 한 구석엔 이들은 물질 문명을 탐하지 말고 자연 그대로 살아주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다. 그래야 내가 힘들 때마다 이곳에 와서 위로를 받을 수 있다는 이기적인 생각이 드는 것을 어쩔 수가 없다.

 

비행기에서 산 위까지 한 평 밭을 일군 네팔 사람들의 삶을 보고 상념에 잠겼다가 깨어났더니 비행기는 어느 덧 카트만두에 도착해 있었다. 카트만두의 무더위가 우릴 반긴다. 안나푸르나 호텔에 여장을 풀었다. 시내 구경을 나갈까 하다가 너무 더워 호텔에서 쉬기로 했다. 저녁은 대행사 장정모 사장 집으로 초대를 받았다. 특별히 우설을 준비했는데 트레킹 마무리로서 너무 훌륭한 대접을 받았다.

 

<여행 요약>

한왕용 대장의 <클린 마운틴 캠페인>의 일환으로 마칼루를 다녀온 기록이다. 2007 4 22일 네팔 카트만두를 출발해 593일 카트만두로 되돌아왔다. 이 트레킹에 대해서는 <월간 마운틴> 2007 6월호에 기고한 바 있으며, KBS 일요다큐 산에도 두 차례에 걸쳐 방영을 하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