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을 떠나다 -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오카나간 밸리 ⑦ ; 버로우잉 아울 와이너리 & 잉카밉 셀러스 와이너리

 

 

밴쿠버로 돌아가는 날이다. 97번 하이웨이를 타고 오카나간 밸리 남단에 위치한 오소유스(Osoyoos)로 남하하다가 올리버(Oliver)에 있는 버로우잉 아울 와이너리(Burrowing Owl Winery)에 잠시 들렀다. 건물 외관은 괜찮아 보였으나 사전에 예약을 하지 않아 안으로 들어설 수도, 와인 시음도 할 수가 없었다. 와이너리 시설과 포도밭을 대충 둘러보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3번 하이웨이로 갈아타고 오소유스 도심을 지나 잉카밉 셀러스 와이너리(NK Mip Cellars Winery)를 찾았다. 15년 전에 왔을 때는 와이너리와 포도밭, 사막문화센터(Desert Culture Centre)밖에 없었는데, 그 사이에 엄청난 규모의 리조트 시설이 들어서 옛모습을 찾기 어려웠다. 오소유스 원주민 부족이 소유, 운영하는 곳이라 응원을 했던 곳인데, 이제는 사업이 커져 너무 번잡했다. 사람도 많아 와인 시음은 하지 않고 와이너리만 둘러보았다. 오소유스 호숫가에 있는 공원 잔디밭에 앉아 테이크아웃으로 사온 음식과 맥주로 점심을 해결했다. 호수를 바라보며 한가롭게 맥주를 마시는 것도 좋았다. 이렇게 여행을 마무리하곤 3번 하이웨이를 달려 밴쿠버로 돌아왔다.

 

올리버에 있는 버로우잉 아울 와이너리에 들렀지만 와인 시음을 하지 못 하고 돌아나왔다.

 

좋은 인상을 가졌던 잉카밉 셀러스 와이너리는 너무 크고 호화롭게 변해 오래 머무르지는 않았다.

 

잉카밉 셀러스 와이너리 외곽 지역은 인디언 보호구에 속해 아직도 황량한 풍경을 유지하고 있었다. 

 

잉카밉의 사막문화센터는 팬데믹으로 문을 닫아 안으로 들어갈 수 없었다.

 

오소유스 호숫가에 있는 공원에 자라를 잡고 모처럼 피크닉을 즐겼다.

 

밴쿠버로 돌아오는 길에 산불 영향으로 약간 뿌연 하늘이 나타났다.

 

오카나간 밸리를 벗어나자 다시 하늘이 맑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