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날씨는 제법 선선했다. 텐트를 걷곤 출발을 서둘렀다. 상쾌한 아침 공기를 마시며 노틀담 성당으로 가는 20여 분이 산행 워밍업으론 아주 좋았다. 산길로 들어서기 전에 잠시 성당 안부터 구경했다. 로마 시대에 만들어졌다는 로만 로드를 따라 본격적인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본옴므 고개(Col de Bonhomme, 2329m)를 거쳐 본옴므 십자가 고개(Col de la Croix du Bonhomme, 2479m)까지 이어진 긴 오르막 길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해발 고도도 1,200m 이상을 올려야 했다. 그래도 프랑스 알프스의 전형적인 초원과 산악 풍경이 눈 앞에 펼쳐져 그리 힘들 겨를이 없었다. 소떼가 어슬렁거리는 초원을 가로질러 걸었다. 그 뒤로는 깎아지른 바위산이 병풍을 치듯 초원을 둘러싸고 있었다. 발므 산장(Ref. de la Balme)에서 커피나 맥주를 한 잔씩 하면서 잠시 여유를 부렸다. 이런 시간이 뚜르 드 몽블랑의 낭만이 아닐까 싶었다.

 

발므 산장에서 본옴므 고개까지는 제법 가파른 경사를 올라야 했다. 숨이 차면 그 자리에 멈춰 서서 탁 트인 풍경을 바라보며 숨을 돌렸다. 청명한 날씨, 뛰어난 풍경이 커다란 위안이 되었다. 한걸음 한걸음이 쌓여 드디어 본옴므 고개에 올랐다. 오르막이 끝나지 않았지만 다 오른 것처럼 하이파이브로 자축하는 사람도 있었다. 각자 편한 위치에 자리를 잡고 점심을 먹으며 꽤 오랜 시간 휴식을 취했다. 햇볕은 따가웠지만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날씨는 쾌적한 편이었다. 다시 한 시간 가량 바위길을 걸어 본옴므 십자가 고개로 올랐다. 오늘 구간에선 가장 높은 지점이다. 더 이상 오르막이 없다는 사실에 행복했다. 고개 바로 아래에 자리잡은 본옴므 산장(Ref. de la Croix du Bonhomme)은 그냥 지나쳤다. 산장 앞에서 바라보는 조망도 훌륭했다. 경사가 급한 내리막 길을 걸어 사피유(Les Chapieux)로 내려섰다. 사피유는 숙소 몇 개와 가게 하나가 있는 조그만 마을이다. 마을 앞 초원 지역에 텐트를 쳤다.

 

산골 마을인 콩타민에서도 좀 떨어진 위치에 노틀담 성당이 세워져 있다.

 

 

 

프렌치 알프스의 전형적인 풍경이 펼쳐지는 가운데 초원 지대를 지나 발므 산장으로 향하고 있다.

 

 

발므 산장에서 휴식을 취하곤 본옴므 고개를 향해 다시 발걸음을 내딛었다.

 

 

해발 2,329m의 본옴므 고개로 오르는 길이 그리 쉽지는 않았다.

 

 

 

본옴므 고개에서 바위길을 따라 본옴므 십자가 고개로 오르고 있다.

 

 

본옴브 십자가 고개에 올랐다. 그 바로 아래에 본옴므 산장이 자리잡고 있다.

 

본옴므 산장에서 바라본 조망 또한 거칠 것이 없었다.

 

 

 

하룻밤 캠핑할 사피유 마을로 내려서고 있다.

 

사피유 마을로 내려서기 직전에 잠시 계류에 발을 담그는 시간을 가졌다.

 

사피유 마을에서 하룻밤 묵은 캠핑장은 초지 외에는 시설이라곤 아무 것도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쓰는 엔지니어 2018.12.28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 전경이 정말 멋지네요 ㅎㅎㅎ 사진 잘 보고가요^^

  2. 못내밍 2018.12.29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너무 이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