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마이어 캠핑장에서 하루 휴식이 주어졌다. 다들 케이블카를 타고 몽블랑 산기슭으로 오르겠다고 쿠르마이어로 나갔다. 일행 중 한 명은 힘이 남아 도는지 전날 내려온 베니 계곡을 지나 세이뉴 고개를 다시 오르겠다고 길을 나섰다. 난 캠핑장을 지키며 오랜만에 휴식다운 휴식을 취했다. 다음 날 아침 텐트를 걷고 쿠르마이어에서 버스를 타고 페레 계곡(Val Ferret) 깊숙이 자리잡은 아르프 누바(Arp Nouva)로 이동했다. 여기까지 걸어오려면 반나절은 걸리기 때문에 문명의 이기 덕을 좀 봤다. 아르프 누바에서 엘레나 산장(Rif. Elena)까지는 한 시간 오르막 길. 거기서 그랑 페레 고개(Grand Col Ferret, 2537m)까지 한참을 더 올라야 한다. 그래도 아르프 누바가 1,770m 높이에 있으니 그랑 페레 고개까지 고도 767m만 더 올리면 된다.

 

그 유명한 그랑 조라스를 뒤로 하고 길을 나섰다. 소똥이 지천인 방목지를 지났다. 뚜르 드 몽블랑을 걷다 보면 의외로 소똥 냄새를 많이 맡는다. 산기슭 초원이 소나 양의 방목지로 쓰이니 그것도 자연의 일부라 보는 게 좋다. 엘레나 산장에 도착해 잠시 휴식을 취했다. 여기서 몇 번 묵은 적이 있어 주인장과 인사도 나눴다. 그랑 페레 고개로 오른다. 뚜르 드 몽블랑이 지나는 세 나라 국경선이 모이는 몽돌랑(Mont Dolent, 3823m)이 우리 눈 앞으로 다가왔다. 이탈리아와 스위스의 국경이 갈리는 그랑 페레 고개에 닿았다. 이제 스위스 땅으로 넘어간다. 산악 지형이 순식간에 바뀔 리가 없겠지만 스위스 산록이 아무래도 더 유순하고 초지가 많다는 느낌이 들었다. 헌 등산화를 화분으로 삼은 스위스 산장에서 신선한 우유 한 잔을 마셨다. 여기서 직접 짠 우유라서 고소한 맛이 더 한 듯했다. 줄곧 내리막을 걸어 라 풀리(La Fouly) 마을에 도착했다.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고 다리 건너편에 있는 캠핑장에 텐트를 쳤다. 어느 새 마지막 캠핑을 하게 되었다.

 

 

 

 

아르프 누바를 출발해 2,016m에 있는 엘레나 산장을 향해 오르고 있다.

 

 

본격적으로 그랑 페레 고개로 오르기 전에 엘레나 산장에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이탈리아와 스위스 국경을 이루는 그랑 페레 고개까지 줄곧 오르막이 이어졌다.

 

 

그랑 페레 고개에 올랐다. 세 나라 경계를 가르는 몽돌랑이 모습을 드러냈다.

 

 

스위스 알프스로 내려서는 발걸음이 가볍기만 하다.

 

 

 

다양한 종류의 야생화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며 우리를 맞았다.

 

산기슭에 산산화원을 이룬 지역을 지나 인가가 있는 마을로 내려섰다.

 

라 풀리 마을에 있는 캠핑장에서 하루 여장을 풀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