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토나 비치(Daytona Beach)까지는 마이애미에서 400km를 달려야 도착할 수 있었다. 플로리다 반도 동쪽 해안을 따라 너댓 시간은 족히 걸리는 거리다. 썰물 때가 되면 길이 45km에 폭 150m에 이르는 모래사장이 나타난다. 이런 천혜의 조건을 지닌 것 외에도 모래 위에서 차를 달릴 수 있는 비치 드라이빙이 유명하다. 모래가 단단하게 뭉쳐 자동차나 자전거가 다닐 수 있는 것이다. 속도라야 시속 10마일까지만 허용한다. 거기다 자동차가 비치에 들어가려면 5불의 입장료를 내야 한다. 그래도 바닷가 모래사장을 달리는 매력에 비하면 그리 비싸진 않다는 느낌이다. 

 

 

 

 

 

 

 

 

 

이 데이토나 비치도 똑같은 지명을 쓰는 도심에서 동쪽 끝에 있는 섬으로 가야 한다. 세 개의 다리가 섬으로 연결되어 있다. 아틀랜틱 애비뉴(Atlantin Avenue)를 따라 길게 해변이 형성되어 있다. 데이토나 비치는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해변으로 알려져 있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매년 800만명이 넘는다 하니 입이 떡 벌어진다. 여기서 우리가 떠나온 도시 이름을 발견했다. 데이토나 비치에서 대서양을 만나 바다로 빠지는 핼리팩스(Halifax) 강이 바로 그것. 우리가 사는 곳이라고 어찌나 반갑던지

 

 

 

 

 

 

데이토나 비치는 세계적인 자동차 경주장이 있어 유명하다. 우리가 간 날도 경주가 있었는지 도심엔 차들로 넘쳐났고 사람들이 삼삼오오 경주장으로 몰려드는 기세가 장난이 아니었다. 길가에 차를 세웠다. 궁금증을 안고 갈 수는 없는 일 아닌가. 지나가는 사람에게 무슨 경주가 있냐고 물었다. 오늘이 그 유명한 데이토나 500’의 개막전이 열리는 날이라 하지 않는가. 원래는 어제 열릴 예정이었는데 폭우로 하루 순연됐단다. 1959년 첫 경기가 열린 이래, 개막전 일정이 연기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 했다.

 

이 유명한 경주를 볼 수 없어 내심 안타까웠다. 미리 정보를 알았더라면 어떻게든 암표라도 구하는 것인데 말이다. 나중에 인터내셔널 스피드웨이를 지나치면서 자동차가 질주하는 소리를 듣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데이토나 500’은 포뮬러1(F1), 카트(CART)와 더불어 세계 3대 자동차 경주에 해당한다. 레이스 용으로 개조한 자동차를 스톡카(Stock Car)라 하고, 미국의 개조차 경주대회를 나스카(NASCAR; National Association for Stock Car Auto Racing)라 부른다.

 

나스카는 거대한 타원형 경기장에 코너 구간을 경사지게 설계해 엄청난 스피드를 즐길 수 있다. 1년에 36차례 경기를 치루는데 그 중에서 데이토나 500’은 그 개막전에 속해 나스카에선 가장 권위가 높다. 그 때문에 데아토나 500’나스카의 수퍼볼이라 부른다. 미식 축구나 프로 야구는 수퍼볼이나 월드시리즈 같은 마지막 경기가 가장 인기가 높은 것과는 대조가 된다. 작년 개막전에 1,330만명이 TV 중계를 시청했다고 하니 가히 그 열기를 알만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마루 2013.02.25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곳이네요~ 5불이면 차몰구 영화에서 본 듯한 장면 연출할 수 있는건가요^^?
    막 달리다가 급 커브하면서 모래 촤~악 날리는...

  2. 보리올 2013.02.25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루님, 반갑습니다. 5불을 내면 차로 해변을 달리도록 허용은 합니다. 근데 어쩌죠. 속력도 낼 수 없고 모래가 단단해서 급커브에 모래 확 날리는 장면은 연출할 수가 없습니다. 그 장면이라면 태안 신두리가 더 좋을 지도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