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집에서 맞은 생일을 기념해 집사람과 둘이서 피트 호수(Pitt Lake)로 가는 크루즈를 타기로 했다. 한 사람에 100불 가까운 금액을 내야 했다. 하긴 8시간 운행에 점심까지 포함되어 있으니 그럴 만도 했다. 피트 호수 끝까지 들어가는 크루즈 여행은 오래 전부터 벼르던 일이었는데, 차일피일 미루다가 이제야 성사가 된 것이다. 지난 10년 동안 골든 이어스 산(Golden Ears Mountain) 아래에 있는 피트 호수를 수없이 찾아가 주변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지만 호수 끝까지 가보지는 못 했다. 보트를 타지 않으면 갈 수가 없기 때문에 그 안에 어떤 풍경이 숨어 있을지 궁금증만 가지고 있었다. 네이티브(Native)란 이름을 가진 패들 보트(Paddle Boat)에 올랐다. 원래 피트 호수는 작은 유람선이 다녔는데 기관 고장으로 패들 보트가 대신 운행을 한다고 했다. 프레이저 강(Fraser River)을 오르내리는 패들 보트가 운치가 있어 언제 타나 했는데 운이 좋았다. 뉴 웨스트민스터(New Westminster) 선착장에서 오전 9시에 정확히 배가 출발했다.

 

프레이저 강을 거슬러 올라가기 시작했다. 그리 빠른 속도는 아니었다. 강변을 자주 산책하곤 했음에도 배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좀 낯이 설었다. 패툴로 브리지(Pattullo Bridge)를 통과하고 벌목한 목재를 보관하는 곳도 지났다. 의외로 지저분한 곳이 많았다. 프레이저 강의 지류인 피트 강(Pitt River)으로 들어섰다. 피트 브리지를 지나면서야 풍경이 훨씬 자연스러워졌다. 하늘에 구름이 많긴 했지만 우리 눈 앞에 시원한 풍경이 펼쳐지기 시작한 것이다. 이 강을 따라 둑방길을 걸었던 적이 너무나 많아 풍경 대부분이 눈에 익었다. 강이 끝나고 호수가 시작되는 지점에 있는 그랜트 내로우즈(Grant Narrows)가 보이기 시작하면서 그 뒤에 버티고 있는 산악 지형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아쉽게도 골든 이어스 산은 검은 구름 속으로 모습을 감췄다. 배가 호수로 진입해 속도를 올리자, 그 동안 둑방길에서 보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 모습을 드러내 가슴을 설레게 만들었다.

 

배에서 간단하게 부페식으로 점심을 먹었다. 빵과 햄, 그리고 야채 샐러드가 전부였다. 음식 종류도 많지 않았고 양도 적어 성에 차지 않았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 점심이 너무 부실해 배에서 내릴 때는 허기가 져서 혼났다. 배는 계속 달려 호수 끝자락에 닿았다. 라이킨(Lichen)이라 부르는 녹색 지의류가 바위에서 자라고 있었고, 그 옆에는 원주민들이 그렸다는 상형 문자(Pictograph)가 있었다. 누가, 언제 그렸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거기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폭포를 둘러보고는 배가 방향을 돌렸다. 이제 선착장으로 되돌아가는 것이다. 이미 오후 1시가 넘은 시각이었다. 오전에 올라온 코스를 되짚어 내려오는데 4시간이 걸렸으니 꼬박 8시간이 지나서야 선착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좀 지루하다는 느낌을 떨칠 수 없었다. 오랫동안 꿈꾸었던 소망 하나를 이룬 셈이라 마음은 개운했지만, 그 돈을 내고 다시 배를 타라면 아무래도 손사래를 치지 않을까 싶다.

 

 

 

프레이저 강을 무대로 활동하는 패들 보트, 네이티브 호에 올랐다. 배가 움직이는 내내 해설사의 설명이 뒤따랐다.

 

 

몇 개의 다리를 통과했다. 배는 프레이저 강 상류에 있는 그랜트 내로우즈를 향해 쉬지 않고 달렸다.

 

 

 

 

피트 호수로 들어서면서 풍경이 한 순간 바뀌는 느낌이 들었다.

구름이 많긴 했지만 산악 지형을 배경으로 한 피트 호수의 진면목을 가릴 순 없었다.

 

 

부페식으로 나온 음식이 너무 형편없었다. 양도 적어 배가 고파 혼이 났다.

 

 

호수 끝자락에서 만난 바위엔 라이킨이란 지의류가 그린 그림과 원주민들이 그렸다는 상형 문자가 있었다.

 

조그만 폭포를 마지막으로 보고는 배는 방향을 돌려 하류로 향했다.

 

 

 

 

아래로 내려올수록 날씨가 점점 맑아졌다. 구름 사이로 푸른 하늘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골든 이어스 정상은 끝내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8시간 운행을 한 끝에 뉴 웨스트민스터 선착장으로 돌아와 배에서 내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moon 2017.01.12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박해보이는 크루즈여행인데 가격이 비싸네요.
    그래도 생신기념으로 다녀오셨으니
    추억 한자락은 쌓았네요. ^^

  2. justin 2017.04.06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뜻 보기에 밀포드 트랙 끝나고 보트를 타고 봤던 풍경이 떠올랐습니다. 피트 호수는 정말 알려지지 않은 보석같습니다! 그래도 예상한 것보다는 사람이 꽤 있습니다~ 다시 또 타게끔 만들어야 장사가 될텐데 말이죠~

 

밴쿠버 인근에서 비교적 쉬운 산행에 속하는 마운트 시모어 트레일(Mount Seymour Trail)을 걸었다. 4월에 접어 들어 봄이라 부를만 한데도 산에 쌓인 눈은 엄청났다. 아직도 바닥을 볼 수 없으니 그 깊이를 가늠하기가 어려웠다. 그래도 겨울 산행과 다른 점은 스노슈즈를 신을 필요까진 없다는 것이다. 어느 정도 눈이 다져져 발이 빠지진 않았다. 해발 1,455m의 시모어 정상은 웬만한 경우 아니면 잘 가지 않는다. 많은 사람들이 퍼스트 펌프 피크(First Pump Peak)라 부르는 해발 1,407m의 제1봉까지만 오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여기 올라서 바라보는 파노라마 조망 또한 너무나 훌륭해서 굳이 정상까지 가지 않아도 괜찮다. 동쪽엔 베이커 산과 골든 이어스 산이 버티고 있고, 북쪽으론 휘슬러로 연결되는 연봉들이 하얀 눈을 이고 줄지어 있었다. 그리 힘들이지 않고도 이런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산행지가 있어 얼마나 행복한지 모르겠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트래찬 산(Mt. Strachan)  (0) 2015.09.02
사이프러스 호수(Cypress Lake)  (2) 2015.09.01
시모어 산(Mt. Seymour)  (0) 2015.08.26
시모어 산, 이글루 캠핑  (0) 2015.02.28
윈디 조 마운틴  (0) 2015.02.27
매닝 주립공원  (0) 2015.02.26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사는 도시에서 가까운 산이라 밴쿠버 인근에 있는 산 중에선 가장 정감이 간다. 그래서 무슨 일이 있어도 1년에 한 번씩은 이 산을 찾자고 마음을 먹은 적도 있었다. 골든 이어스 산은 해발 1,706m 그리 높지는 않지만, 쿠버 지역에 있는 산 가운데 그 형상이 특이해 눈에 명산 중 하나다. 이 산을 오르려면 왕복 24km 11시간은 잡아야 한다. 하루 종일 걸리는 꽤나 힘든 산행 코스인 것이다. 우리도 건각 네 명으로 작은 팀을 이뤄 정상 공격에 나섰다.  

 

처음엔 웨스트 캐니언 트레일(West Canyon Trail) 따라 걷는다. 숲길을 지루하게 걷다가 파노라마 리지(Panorama Ridge) 오르면 시야가 탁 트이며 엄청난 풍경을 마주치게 된다. 파노라마 리지에서 골든 이어스 정상까지는 한 시간 이상을 올라야 한다. 그만 대피소를 지나 가파른 바윗길을 만났다. 아직도 녹지 않은 잔설 위를 걷기도 했다. 땀깨나 흘리고 나서야 골든 이어스 정상에 설 수 있었다. 시원한 바람을 온몸으로 맞으며 멋진 조망에 갈 길을 잊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6.27 0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판이나 아찔 사다리가 눈에 익어서 마치 제가 다녀온 듯한 착각을 ~ 착각은 자유 아닙니까..ㅎㅎ

 

미션(Mission) 지역의 최고봉으로 분류되는 크릭머 산은 결코 자주 찾는 산행지는 아니다. 그만큼 유명세도 떨어진다는 의미다. 해발 고도 1,359m. 산행은 왕복 17.4km 에 대략 8시간 걸린다. 등반 고도가 1,156m에 이르는 중간 난이도의 산이라 보면 된다. 1800년대 중반 이 지역에서 측량 활동을 했다는 윌리엄 크릭머(William Crickmer) 목사에게서 이름을 얻었다.

 

크릭머 산행의 가장 큰 단점은 산행로로 벌목도로를 너무 많이 걷는다는 것이다. 전체 구간 중에 마지막 1.3 km 만 빼면 전부 벌목도로로 되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구나 이 벌목도로도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는 채 방치되어 있는 것 같았다. 무자비하게 나무를 잘라 버린 벌목 현장도 많이 눈에 띄었다. 갈림길도 많아 길 찾기가 의외로 쉽지 않았다. 발 아래 펼쳐진 스테이브(Stave) 호수의 아름다운 풍경 때문에 그나마 짜증이 가라 앉았다.

 

계곡 위에 놓인 다리를 건너 왼쪽으로 들어서면 산사태 지역을 지나 크릭머 산의 남서쪽 리지로 올라선다. 산행을 시작할 때부터 구름이 많더니 정상이 가까워지자 먹구름이 몰려온다. 아무래도 비를 피하긴 어려울 듯 했다. 정상에 오르자 기다렸다는 듯이 바람이 거세지며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쏟아져 내렸다. 허겁지겁 철수하기에 바빠 정상 주변의 풍경도 제대로 구경할 여유가 없었다. 골든 이어스(Golden Ears) 산을 뒤편에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는데 하늘이 우릴 돕지 않는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팔레인 산(Mt. MacFarlane)  (4) 2013.08.27
휘슬러 산(Whistler Mountain)  (2) 2013.08.26
크릭머 산(Mt. Crickmer)  (2) 2013.08.24
엘핀 호수(Elfin Lakes)  (2) 2013.08.23
슈가 산(Sugar Mountain)  (4) 2013.08.22
래핑턴 산(Mt. Laughington)  (2) 2013.08.2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8.25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에 아직 발견되지 않았거나 이름없는 산이 없을까요...보리올님 이름을 딱!!! 붙히면 되는데~~계속 산에 오르시니 언젠가 가능할지도 모르죠...^*^

  2. 보리올 2013.08.25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에 기여한 바가 크다면 그리 될 가능성도 있겠죠. 근데 뭘 해서 그런 공을 인정받을지 묘책이 없습니다. 그냥 그림의 떡이죠.

 

울창한 숲속을 곧장 뚫어 만든 포장도로를 달려 골든 이어스 주립공원(Golden Ears Provincial Park)으로 들어섰다. 쭉쭉 뻗은 미끈한 나무들 사이로 하늘만 빠꼼히 보인다. 공원 초입에 설치된 표지판 위에 나무를 깎아 만든 산양 한 마리가 우릴 맞는다. 골든 이어스 산행이 처음인 노익장 두 분을 모시고 산행에 나섰다. 산행 기점은 웨스트 캐니언(West Canyon) 트레일 시작점이다. 그리 험하지 않은 트레일을 따라 두 시간 정도 걸으면 알더 프랫(Alder Flats)에 닿는다. 알더 플랫은 계류를 끼고 있는 숲속의 작은 캠핑장이다. 여기 사람들은 당일에 정상을 가기 보다는 여기서 하룻밤을 묵고 다음날 정상에 오르는 것을 선호한다. 당일 산행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골든 이어스는 해발 고도 1,706m이지만 등반 고도는 1,500m에 이른다. 왕복 24km 12시간이 걸리는 꽤나 힘든 산행코스다.

 

알더 플랫을 지나면 골든 이어스 트레일로 갈아탄다. 여기서부터 파노라마 리지(Panorama Ridge)까지는 땀깨나 흘려야 하는 오르막 구간이다. 대부분 등반고도를 여기서 올린다. 온몸이 땀으로 흠뻑 젖을 무렵에야 파노라마 리지에 올랐다. 고도를 올릴수록 희끗희끗 잔설이 보이더니 파노라마 리지부터는 본격적으로 눈길이 시작된다. 눈 이외도 또 하나의 복병을 만났다. 블랙 프라이(Black Fly)라 불리는 날파리의 열렬한 환영을 받은 것이다. 이 놈들은 모기처럼 피부에 달라붙어 피를 빠는데, 일단 물리면 그 주위가 볼록하게 부풀어 오르고 몹시 가렵다.

 

정상 아래에 작은 대피소 건물이 하나 있다. 가파른 설사면을 조심스레 올라선 뒤에야 닿을 수 있었다. 그리 크지 않은 이 대피소는 겨우 8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이다. 악천후 등 아주 위급한 상황에서만 사용하도록 되어 있다. 그 옆에 화장실도 하나 지어 놓았는데 눈에 가려 쓸 수가 없었다. 화장실을 둘러싼 눈의 깊이를 보면 족히 2m는 되어 보인다. 대피소에서 정상까지는 보통 1시간이면 도달할 수가 있지만, 아직 눈이 너무 많아 산행을 여기서 마치기로 했다. 여기서도 주변 경치는 한 마디로 끝내준다. 아무 바위에 걸터앉아 뜨거워진 몸을 식히며 사방으로 펼쳐진 시원한 풍경을 눈에, 가슴에 담았다. 하지만 날파리 때문에 오래 있을 수가 없었다. 바위에 서서 두 팔을 마구 휘두르며 대자연을 지휘하는 모습을 연상해 보라. 누가 날파리를 쫓는 모습이라 상상이나 하겠는가. 하산을 서둘렀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스 밸리(Hanes Valley)  (2) 2013.07.22
휘슬러 산(Whistler Mountain)  (2) 2013.07.21
골든 이어스 산(Golden Ears Mountain)  (0) 2013.07.20
플로라 봉(Flora Peak)  (2) 2013.07.19
디에스 비스타(Diez Vista)  (0) 2013.07.18
포드 산(Mt. Ford)  (0) 2013.06.2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