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아침에 제네바(Geneva)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항에서 멀지 않은 호텔로 향했다. 호텔에서 운행하는 셔틀버스가 있어 이동은 무척 편했다. 호텔에 이른 체크인을 한 뒤 짐을 풀고는 프론트에서 대중교통 무료 승차권을 발급받아 밖으로 나섰다. 이 무료 승차권 제도 덕분에 제네바 인상이 많이 좋아진 것은 부인하기 어렵다. 트램을 타고 도심에 있는 코르나뱅 역(Gare de Cornavin)에서 내렸다. 역사 주변을 한 바퀴 돌며 제네바 도심을 간단히 둘러보았다. 스위스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지만 몇 번 다녀간 적이 있어 그리 낯설지가 않았고 솔직히 호기심도 많지 않았다. 점심을 해결하러 역 안에 있는 베이글을 파는 가게에 들어가 연어가 들어간 베이글을 시켰더니 이것도 가격이 만만치 않았다. 내가 물가가 비싼 제네바에 있다는 것을 바로 실감할 수 있었다.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지난 번에 시간이 없어 그냥 지나친 보태닉 가든(Jardin Botaniques)을 다녀오자고 다시 트램을 탔다. 내가 본래 자연에 드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어느 도시를 가던 이런 보태닉 가든을 찾는 경우가 많다. 1817년에 설립되었다는 오랜 역사에 비해선 규모가 그리 크진 않았다. 그래도 전세계에서 14,000종이 넘는 식물을 모아 가꾸고 있었다. 푸르름이 가득한 정원을 거닐며 도심 속에서 마치 산 속을 거니는 느낌이 들었다. 이름조차 알 수 없는 꽃이나 나무에 시선을 주며 여유롭게 걸었다. 연못에 핀 수련이 유난히 시선을 끌었다. 모처럼 꽃을 피운 선인장도 눈에 들어왔다. 한 바퀴를 돌아보곤 제네바 호수 쪽으로 난 출구로 빠져나왔다. 이런 정원에 오면 나도 모르게 몸과 마음이 편해지는 것을 보면 난 영락없는 자연인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리 크지는 않지만 사람들로 무척이나 붐볐던 제네바 국제공항

 

 

제네바 국제공항에서 멀지 않은 NH 호텔은 시설이 무척이나 깨끗했다.

 

트램을 타고 코르나뱅 역으로 향했다.

 

 

코르나뱅 역사 주변에서 눈에 띈 도심 풍경

 

 

 

 

 

 

 

 

 

 

 

 

제네바의 보태닉 가든을 여유롭게 거닐며 도심에 조성된 정원의 중요성을 새삼 인식할 수 있었다.

 

제네바의 참전 기념비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위스] 니옹  (0) 2019.02.04
[스위스] 제네바 ②  (0) 2019.01.31
[스위스] 제네바 ①  (0) 2019.01.28
[노르웨이] 남서부 로드트립  (2) 2016.11.28
[노르웨이] 스타방게르  (2) 2016.11.27
[노르웨이] 베르겐  (4) 2016.11.25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테아나우에 있는 피오르드랜드 국립공원 방문자 센터를 출발해 트레킹 기점까지 걸어가는 사람도 있지만, 셔틀버스를 이용하거나 차를 가지고 케플러 트랙 주차장으로 오는 경우도 많았다. 어떤 사람은 케플러 트랙 기점까지 한 바퀴를 전부 도는 것이 아니라 약 10km를 단축해 레인보우 리치 주차장(Rainbow Reach Car Park)에서 트레킹을 끝내는 경우도 있었다. 그럴 경우엔 2 3일에도 전체 일정을 여유롭게 마칠 수가 있었다. 나만 무식하게 60km 전구간을 걷고 덤으로 국립공원 방문자 센터에서 케플러 트랙 주차장까지 왕복 10km를 더 걸은 셈이다. 하긴 그러는 것이 내게는 마음이 훨씬 편하니 뭐라 불평할 입장은 아니었다.

 

마나포우리 호수로 나가 일출을 지켜보았다. 그리 다이나믹한 일출이 연출되진 않았다. 사람들이 먼저 출발하길 기다려 뒤늦게 움직였다. 쉘로우 베이(Shallow Bay)에 잠시 들렀지만 이정표에 있는 산장은 눈에 띄지 않았다. 어제완 다른 각도에서 호수를 감상하고 트레일로 돌아왔다. 보드워크를 걸어 케플러 늪지에도 들렀다. 전반적으로 길이 평탄해서 걷는데 어려움은 없었다. 테아나우 호수에서 흘러나오는 와이아우 강(Waiau River)이 눈에 들어왔다. 강폭이 꽤나 넓었고 엄청난 수량에 유속도 빨랐다. 한 시간 조금 넘어 강 위에 다리가 놓인 곳을 통과했다. 다리를 건너면 레인보우 리치 주차장이 나온다. 많은 사람들이 여기서 일정을 마치곤 셔틀버스를 이용해 테아나우로 돌아간다.

 

와이아우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마지막 구간은 좀 지루했다. 레인보우 리치에서 사람들이 빠져나간 탓인지 숲길이 적막하기 짝이 없었다. 조용한 숲을 홀로 걷다가 조금 심심하다 싶으면 나무 사이로 강이 보이기도 했다. 세 시간 가까이 걸어 첫날 출발점인 케플러 트랙 주차장에 도착했다. 드디어 3 4일의 케플러 트랙을 모두 마친 것이다. 자축하는 의미로 스틱을 들어올렸다. 셔틀버스를 예약하지 않아 한 시간 동안 테아나우까지 걸어야 했다. 테아나우 호수를 바라보며 걷는 아름다운 길이라 힘은 들지 않았지만 지루함까지 전부 떨치지는 못 했다. 갈증을 해소할 시원한 맥주 한 잔이 간절한 순간이었다.


모투라우 산장을 출발하며 그 앞에 설치된 이정표를 확인했다.


리치가 무성한 숲길을 걸었다.


쉘로우 베이에서 마나포우리 호수를 다시 만났다.




다양한 색깔의 이끼가 지표를 덮고 있던 케플러 늪지



나무 줄기에도 여러 가지 흔적이 남아 있었다.



테아나우 호수에서 흘러내리는 와이아우 강


레인보우 리치에 있는 다리가 와이아우 강을 건넌다.



레인보우 리치에서 케플러 트랙 주차장까지 또 지루한 숲길을 걸어야 했다.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는 나무 줄기가 눈길을 끌었다.



케플러 트랙의 기점으로 돌아왔다. 호숫물을 제어하는 콘트롤 게이트가 있는 곳이다.


테아나우 호수를 바라보며 테아나우를 향해 걸었다.


테아나우에 있는 피오르드랜드 국립공원 방문자 센터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9.22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 여정을 보내셨네요~ 저는 한국에서 돌이 많은 산만 가서 그런지 저런 숲길이 그립습니다!

    • 보리올 2017.09.24 0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숲길 걷는 재미가 쏠쏠하지. 며칠 캐나다 로키에 갔다가 마운트 롭슨의 버그 호수 트레일을 걸었는데 이끼가 많은 숲길이 너무나 좋더구나.

 

포트 렌프류로 가는 버스는 하루 한 편이라 그 다음 날로 예약이 되어 있었다. 식량이 여유가 있었더라면 트레일에서 하루 더 머무르고 아침 일찍 나오는 것인데 하는 후회도 들었다. 기왕 트레일을 빠져 나왔으니 뱀필드(Bamfield)에서 하루 묵을 수밖에 없었다. 인구 150명이 살고 있는 뱀필드는 내륙으로 들어온 바다, 뱀필드 인렛(Bamfield Inlet)에 의해 마을이 두 군데로 나뉘어져 있다. 두 마을을 연결하는 도로가 없어 바다를 건너려면 워터 택시를 불러야 한다. 뱀필드는 원래 후아이아트(Huu-Ay-Aht) 부족이 살던 곳이다. 이들의 역사까지 포함하면 10,000년의 세월을 거슬러 올라야 한다. 한때는 트랜스 퍼시픽 텔레그래픽 케이블의 서쪽 끝단이었는데, 현재는 그 자리에 뱀필드 해양 과학 센터((Bamfield Marine Sciences Centre)가 들어서 있다.

 

인포 센터에서 뱀필드까지 5km 가까운 거리를 걸어가기로 했다. 한 주민이 콜택시 영업을 한다고 들었지만 부르지 않았다. 우리에겐 웨스트 코스트 트레일을 걸은 튼튼한 두 다리가 있지 않은가. 아스팔트를 터벅터벅 걷고 있는데 트럭 한 대가 우리 옆에 서더니 원주민 얼굴을 가진 젊은이가 창문 밖으로 얼굴을 내밀고는 웨스트 코스트 트레일을 걸었냐고 묻는다. 그렇다 했더니 갑자기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우며 축하 인사를 건넨다. 이 지역 원주민에게서 전혀 예상치 못한 축하 인사를 받은 것이다. 화물칸에 타라고 손짓을 해서 기꺼운 마음으로 그 친구의 화물이 되어 주었다. 뱀필드 마켓 앞에서 내렸다. 워낙 작은 마을이다 보니 우리 외에는 사람 움직임이 거의 없었다. 가끔 눈에 띄는 사람은 주민보다는 하이커나 뱀필드 해양 과학 센터를 찾는 학생들이었다.

 

뱀필드 센테니얼 파크에 먼저 텐트를 치곤 뱀필드 구경에 나섰다. 바다 외에는 사실 볼거리가 없었다. 포트 알버니(Port Alberni) 행 페리가 들어오는 선착장엔 소형 어선 몇 척이 정박하고 있을 뿐, 선착장 전체가 정적에 쌓여 있었다. 어떤 움직임도 포착되지 않았다. 발길을 돌려 캠핑장을 지나 포장도로 끝까지 갔더니 역시 바다가 나온다. 여기도 사람을 찾을 수는 없었다. 호수같이 잔잔한 수면에 비치는 풍경을 감상하는 게 전부였다. 뱀필드 해양 과학 센터에도 잠시 들렀다. 여기도 볼거리는 많지 않았다. 해양 과학 센터는 캐나다 서부에 있는 다섯 개 대학과 연계한 일종의 해양 캠퍼스였다. 센터 안에서 학생들이 몇 명 눈에 띄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커피나 한잔 하려고 구내 식당으로 들어갔더니 우리에게도 공짜로 커피와 스콘을 제공하는 것이 아닌가. 이 작은 친절에 기분이 엄청 좋아졌다.

 

 

원주민 청년의 호의로 트럭 화물칸에 올라 뱀필드 마을로 갈 수 있었다. 성격이 무척 밝고 유쾌한 친구였다.

 

 

하룻밤 야영을 한 센테니얼 파크는 화장실과 샤워시설을 갖춘 유료 캠핑장이다.

 

포트 알버니 가는 페리가 들어오는 뱀필드 선착장은 한 마디로 적막강산이었다.

 

 

센테니얼 파크를 지나 포장도로 끝에 있는 바닷가. 고요한 수면 위에 비친 주택과 숲의 반영이 예뻤다.

 

 

 

뱀필드의 유일한 식당인 타이즈 앤 트레일스 카페(Tides & Trails Cafe)에서 햄버거로 저녁을 먹었다.

 

 

 

 

아침 여유 시간을 이용해 뱀필드 해양 과학 센터를 방문했다. 1972년 문을 연 이 센터는 해양 생물에 대한 연구 조사를 하는

 비영리기관이며, 캐나다 서부 다섯 개 대학의 해양 캠퍼스이기도 하다.

 

과학 센터에서 바다 건너 뱀필드 서쪽 지역을 바라다 보았다. 빨간 칠을 한 건물들이 눈에 들어왔다.

 

 

킹피셔 마리나(Kingfisher Marina)에는 수상 비행기 한 대가 계류 중이었다.

 

 

웨스트 코스트 트레일을 걷는 사람들에게 교통편을 제공하는 셔틀버스가 4시간을 달려 출발점인 고든 리버까지

우리를 데려다 주었다. 한 사람에 운임으로 90불을 받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3.07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몸소 현장에서 체험할 수 있는 해양 과학 센터가 있다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일정을 다 마쳐서인지 몸이 노곤했지만 저때는 마음 편하게 아버지와 여기저기 걸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색다른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2. 지애 2017.04.14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최신글에 올려야겠기에 다시 올립니다.
    6일 일정 잡고 있는데요~
    일정 계획을 어찌 잡으면 될까요?
    베낭을 최소화한다면 무게가 얼마나 될련지...물론 짐을 꾸리기 나름이겠지만.

    • 보리올 2017.04.18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5박 6일 일정이면 무난한 겁니다. 배낭 무게는 전적으로 어떤 장비를 가져가고 음식을 어찌할 것인지에 달려 있다고 봅니다. 15kg 이내로 짐을 쌀 방안을 강구해 보시기 바랍니다. 배낭이 무거우면 하이킹 자체가 고역일 수도 있거든요.

 

앞서 다녀온 쉐락볼튼이나 프레이케스톨렌보다 이 트롤퉁가가 노르웨이 현지에선 훨씬 더 유명한 것 같았다. 노르웨이를 홍보하는 영상에도 빠지지 않고 나오고, 여길 찾는 사람 또한 무척 많았다. 엄밀히 말하자면 트롤퉁가는 피오르드, 즉 바다에 면해 있는 것이 아니라 링게달스(Ringedals) 호수 위에 있다. 길쭉한 호수의 형상은 피오르드와 비슷해 보였고 낭떠러지 위에 자리잡은 바위란 점도 이전의 두 곳과 유사해 내 임의로 피오르드 트레킹이라 불렀다. 트롤퉁가를 향해 오다(Odda)를 지나 튀세달(Tyssedal)로 들어섰다. 산행 기점이 있는 주차장까지 올라가려 했지만 이미 만차라고 차를 들어가지 못하게 통제하고 있었다. 그곳에 있는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셔틀버스를 타야 했다. 한 사람당 편도에 50크로네씩 받았으니 버스요금치곤 꽤 비쌌다. 입석까지 꽉 채운 버스는 차선이 하나뿐인 산악도로를 달렸다. 맞은 편에서 차가 내려오면 둘 중 하나는 후진을 해서 교행할 공간을 만들어야 했다.  

 

트롤퉁가 산행 기점에 섰다. 토롤퉁가란 말은 스칸디아비아의 가상 괴물인 트롤의 혀를 의미한다. 호수면에서 약 700m 위에 있는 절벽에 수평으로 바위 하나가 길게 튀어나와 있어 혓바닥이란 단어를 썼다. 트롤퉁가까지 가는 코스는 여름이면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사람들로 꽤나 붐빈다. 코스는 그리 만만하지 않았다. 왕복 22km에 보통 10시간 이상을 잡아야 한다. 해발 420m에서 산행을 시작해 1,200m 가까운 높이까지 올랐다. 1km 구간에서 고도를 439m나 올리는 것을 빼곤 급경사는 없지만 오르내림이 의외로 심했다. 나무도 첫 1km 구간에만 있었고 나머진 온통 바위투성이에 조그만 호수 몇 개가 보일 뿐이었다. 삭막한 풍경이 계속되어 좀 지루하긴 했지만 그래도 그 속에서 황량함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맛볼 수 있었다. 산길엔 빨간 페인트로 T자 표식을 해놓기도 했고, km마다 이정표도 세워 놓았다. 위에 적힌 숫자는 목적지까지 남은 거리, 아래 숫자는 우리가 걸어온, 즉 돌아갈 거리가 이정표에 적혀 있었다.

 

일행보다 앞서 발걸음을 재촉했다. 혼자 정신 없이 걷다 보니 어느 새 트롤퉁가에 도착했다. 여기저기 바위에 앉아 쉬고 있는 사람들 외에도 사진 찍을 차례를 기다리며 길게 줄을 선 사람도 많았다. 혼자서 아니면 커플로 바위에 올라 온갖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는다. 그 모습을 구경하는 것도 나름 재미있었다. 사실 트롤퉁가에 오르는 것이 아슬아슬해 보이긴 했지만 바위는 생각보다 넓고 평평했다. 사람들도 그리 무서워하는 것 같지 않았다. 바위 끝에서 좀 떨어진 지점에 서서 포즈를 취하는 것이 대세였지만, 소위 인생컷 한 장 남기겠다고 바위 끝에 걸터앉거나 그 위에서 물구나무를 서는 사람도 있었다. 아주 드문 일이긴 하지만 절벽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일어나기 때문에 늘 조심해야 한다. 작년 여름엔 호주의 한 여학생이 바위 끝에서 균형을 잃어 추락사한 일도 있었다. 일행이 도착하기도 전에 하산을 서둘렀다. 일행 가운데 한 사람이 발목을 다쳐 주차장에서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발걸음에 속도를 붙여 걸었더니 왕복에 모두 7시간 20분이 걸렸다.

 

산악 도로가 끝나는 지점에 주차장과 매점이 있었고, 거기서 조그만 다리 하나를 건너 산행을 시작했다.

 

처음부터 급경사가 나타났다. 잠시 숨을 고르며 뒤를 돌아보자, 댐 건설로 만들어진 인공호수가 눈에 들어왔다.

 

 

 

1km가 조금 넘는 급경사 오르막 구간을 치고 올라오면 황량한 풍경이 펼쳐지며 경사는 완만해졌다.

 

 

풍경엔 황량한 느낌도 많았지만 그 속에는 노르웨이 특유의 아름다움이 숨어 있었다.

 

 

1km 간격으로 나타나는 이정표엔 목적지까지 남은 거리와 되돌아갈 거리가 적혀 있었다.

한여름을 빼곤 오후 1시까지 이 4km 지점을 통과하지 못하면 여기서 돌아서라는 경고 문구가 있었다.

 

 

 

링게달스바트넷 호수가 내려다 보이는 바위에서 시원한 풍경을 마주하며 휴식을 취하는 사람들.

 

 

 

 

산행 내내 지루한 산길이 계속되었다. 온통 바위투성이인 풍경도 단조롭기 짝이 없었다.

 

 

 

 

 

트롤퉁가에 올라 온갖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는 사람들의 모습도 재미있게 지켜보았다.

 

트롤통가 위에 있는 날망에 올라 바라본 링게달스바트넷 호수는 그 모습이 피오르드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11.24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노르웨이의 산악지형은 그 자체만으로 개성이 있네요~ 특히나 트롤퉁가같이 인생샷 찍을 수 있는 특이한 spot 들이 마음에 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