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투스카이 하이웨이(Sea to Sky Highway)를 타고 밴쿠버(Vancouver)로 가는 마지막 여정이 남았다. 이제 BC주 관광청의 하이킹 팸투어도 곧 끝이 난다. 휘슬러에서 밴쿠버에 이르는 길이야 너무 많이 다닌 탓에 눈을 감고도 운전할 정도였다. 스쿼미시(Squamish)에 닿기 전에 탄타루스 전망대(Tantalus Lookout)에서 잠시 쉬었다. 계곡 건너편에 길게 자리잡은 탄타루스 연봉을 감상하기 아주 좋은 곳이다. 탄타루스 연봉은 알래스카에서 밴쿠버로 뻗은 해안산맥의 한 지류에 속한다. 하이웨이 상에 있는 전망대에서 이렇게 가까이 설산을 바라볼 수 있다니 일행들이 꽤 놀라는 눈치였다. 스쿼미시를 통과해 스타와무스 칩(Stawamus Chief) 아래에 섰다. 수직으로 450m에 이르는 거벽을 올려다보면 절로 감탄사가 나온다. 이 전체가 하나의 화강암 덩어리라니 놀랍기만 하다. 우리 나라에서도 가끔 원정대가 오는 곳이다. 거벽 아래로 다가가 현지 젊은이들이 볼더링하는 모습도 잠시 지켜보았다.

 

호수처럼 잔잔한 하우 사운드를 오른쪽에 두고 밴쿠버로 들어섰다.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 밴쿠버에서 어느 곳을 보여줄까 하다가 내 임의로 서너 곳을 정했다. 홀슈 베이로 빠져 나가 화이트클리프(Whytecliff) 공원으로 향했다. 바다 풍경을 눈에 담기 좋아 자주 오는 곳이다. 자갈밭을 따라 조그만 바위섬을 올랐다. 해변에서 스킨 스쿠버들을 구경하기도 했다. 웨스트 밴쿠버에 있는 라이트하우스 공원(Lighthouse Park)과 노스 밴쿠버의 린 캐니언(Lynn Canyon)도 들렀다. 아름드리 나무들이 빼곡한 곳으로 산책하기에 이만한 곳도 없을 것이다. 바위에 세워진 등대도, 린 캐니언에 놓인 출렁다리도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했다. 마지막 방점은 밴쿠버 도심에 있는 스탠리 공원(Stanley Park)에서 찍었다. 시민들 사랑을 듬뿍 받는 곳으로 나무도 빼곡하지만 바다에 면해 있어 주변 풍경이 아름답기 짝이 없다. 어둠이 내려앉는 시각이라 씨월을 걷지는 못 하고 차로 한 바퀴 돌았다.

 

 

탄타루스 연봉에 속한 봉우리들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탄타루스 전망대

 

 

 

스타와무스 칩 아래에 있는 볼더링 현장을 잠시 들렀다.

 

 

 

화이트클리프 공원은 밴쿠버 스킨 스쿠버의 성지와 같은 곳이다.

 

 

 

화이트클리프 공원에는 하얀 바위로 이루어진 조그만 섬이 있어 걸어 오를 수 있다.

 

 

웨스트 밴쿠버의 라이트하우스 공원은 나무숲뿐만 아니라 바닷가를 거닐기에도 좋다.

 

 

노스 밴쿠버의 린 캐니언 공원엔 맑은 물이 흐르는 협곡이 있고, 협곡 50m 위엔 출렁다리가 놓여 있다.

 

 

 

 

뉴욕에 센트럴 공원이 있다면 밴쿠버엔 스탠리 공원이 있다고 할 정도로 스탠리 공원은 밴쿠버의 자부심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캐나다 동부에서 공부하고 있는 막내딸이 겨울방학이 되어 집으로 돌아온 김에 집사람과 딸아이 둘을 데리고 12일의 가족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출발 전날에 저녁을 먹으며 갑작스레 결정된, 조금은 즉흥적인 여행이었다. 시애틀을 가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내 제안에 따라 밴쿠버에서 멀지 않은 골드 컨트리(Gold Country)를 다녀오기로 했다. 700km의 거리를 이틀에 걸쳐 차로 한 바퀴 도는 것이라 그리 힘들지는 않았다. BC주 내륙에 있는 골드 컨트리는 산악 지형과 준사막 지형이 적절히 섞여 있어 묘한 감흥을 주는 풍경을 가지고 있다. 1858년엔 이 지역에서 금이 발견되면서 카리부 골드러시(Cariboo Gold Rush)의 주무대가 되었던 곳이기도 하다. 오늘날의 밴쿠버란 도시도 이 골드러시 덕분에 탄생했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를 타고 홀슈베이를 향해 서진하다가 사이프러스 주립공원(Cypress Provincial Park)으로 가기 위해 하이웨이를 빠져 나왔다. 스키나 스노보드를 즐기려는 차량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첫 번째 급커브에 자리잡은 전망대에 차를 세웠다. 밴쿠버 도심을 내려다 보려고 찾았건만 높은 건물 꼭대기만 조금 보일뿐 도시 전체는 짙은 안개 속에 숨어 버렸다. 그래도 눈 앞에 펼쳐진 하얀 풍경은 참으로 멋졌다. 휘슬러를 향해 99번 하이웨이, 일명 시투스카이 하이웨이(Sea to Sky Highway)를 달렸다. 이 하이웨이는 2006년 영국 가디언지에서 세계 최고의 로드트립 대상지로 다섯 곳을 꼽았는데, 그 중의 하나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포르토 코브(Porteau Cove)에 들러 바닷가를 잠시 걸은 후에 스쿼미시 하버(Squamish Harbour)로 갔다. 여기 가면 정박 중인 요트도 볼 수 있지만 내가 여길 자주 찾는 이유는 스타와무스 칩(Stawamus Chief)이라는 거대한 화감암 바위를 마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클라이머들의 가슴을 뛰게 하는 거벽이 우리 시야를 꽉 메웠다. 아이들은 거벽엔 그리 관심이 많아 보이지는 않았다. 휘슬러 빌리지(Whistler Village)는 워낙 자주 찾은 곳이라 호기심은 전혀 없었지만, 그래도 여기가 북미를 대표하는 스키 리조트 아닌가. 거리를 활보하는 사람들의 행복한 얼굴 표정과 분주한 길거리 풍경을 보고 싶었다. 역시 아이들은 자연 풍경보단 이런 북적스런 분위기를 좋아하는 것 같았다. 휘슬러 빌리지를 가로질러 오륜 마크가 세워진 광장까지 다녀왔다.




사이프러스 주립공원 초입에 있는 전망대에서 안개 가득한 밴쿠버를 내려다 보았다.




스쿠버 다이빙과 캠핑으로 유명한 포르토 코브를 잠시 걸었다.




스쿼미시 하버에선 요트 계류장 건너편으로 거대한 암벽을 자랑하는 스타와무스 칩을 조망할 수 있다.









전세계에서 몰려든 방문객들로 붐비는 휘슬러 빌리지



휘슬러 빌리지 북쪽에 있는 그린 호수(Green Lake)는 휘슬러 인근에선 가장 큰 호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1.05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즉흥여행도 척척! 너무 보기 좋아용! 정말 저 밴쿠버의 운해는 다시 봐도 감탄을 금치 못 하겠습니다~ 멋지네요!

    • 보리올 2018.01.06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렇게 짧은 가족여행을 가도 아들의 빈자리는 늘 느껴지더구나. 빨리 네 식구들도 함께 해야 할텐데. 올해 진짜로 리스본에서 전 식구가 모여 단합대회 꼭 하자꾸나. 손주까지 함께 한다니 생각만 해도 가슴이 설렌다.

 

큰딸이 산에 가자고 먼저 제안을 해서 내가 따라 나선 산행이었다. 코스는 물론 내가 골랐다. 산행엔 막내딸도 함께 해서 무척이나 기분 좋은 하루였다. 스쿼미시(Squamish) 못 미처 곤돌라 탑승장으로 차를 몰았다. 곤돌라 주차장이 이 트레일의 산행기점이기 때문이다. 이 지역에 곤돌라가 설치된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땐 몹시 못마땅했지만 내 의사완 상관없이 곤돌라는 설치되었고, 몇 년이나 눈을 흘키며 이곳을 지나치다가 이제사 오게 된 것이다. 곤돌라와 연계해 만든 새로운 트레일에 씨 투 서미트란 멋진 이름이 붙여졌다. 속으로 이름 한번 잘 지었단 생각이 들었다. 곤돌라가 올라가는 서미트 로지(Summit Lodge)가 해발 885m 지점에 있으니 정확히 850m의 고도를 올려야 했다. 트레일 길이는 7.5km로 걸어 오르는 데만 3~4시간이 필요했다. 하산은 곤돌라로 했는데 편도만 이용하면 일인당 10불을 받는다.

 

산행 기점을 출발해 올리슨 크릭(Olesen Creek)을 지나면 스타와무스 칩으로 오르는 칩 피크 트레일(Chief Peak Trail)을 걷는다. 이 구간은 급경사로 되어 있고 나무 계단이 많아 종아리가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 여실했다. 급경사를 오르면 이젠 어퍼 쉐년 폴스 트레일(Upper Shannon Falls Trail)과 겹쳐 쉐년 크릭에 이른다. 조망도 별로 없는 숲길이지만 쉐년 크릭의 시원한 물줄기가 보기 좋았다. 절반 지점을 통과하면 조망이 탁 트이는 바위를 하나 만난다. 여기에 앉아 잠시 숨을 골랐다. 벌목 도로를 걷다가 마지막으로 용을 쓰면 정상에 닿는다. 로프를 잡고 오르는 구간도 있었다. 서미트 로지에 도착하면 멋진 풍경이 눈에 들어와 땀 흘린 것에 대한 보상을 해준다. 정상엔 커피 한 잔 하면서 조망을 즐길 수 있는 야외 데크가 설치되어 있다. 출렁다리를 건너 스카이 파일럿 마운틴(Sky Pilot Mountain)이 손에 잡힐 듯 다가오고, 그 반대편으론 하우 사운드(Howe Sound)와 탄타루스(Tantalus) 연봉이 한 눈에 들어와 할말을 잊게 만든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쿼미시(Squamish)에 있는 스타와무스 칩을 다시 찾았다. 밴쿠버 지역에선 유명 산행지에 속해 자주 찾는 편이었다. 아이들을 데리고 갈 때는 남봉(South Peak)이라 불리는 첫 번째 봉우리만 오르는 경우도 많았다. 이번 단체 산행에는 남봉은 빼고 중앙봉(Center Peak)을 거쳐 북봉(North Peak)을 올랐다. 정상이라 불리는 북봉도 해발 702m에 불과하지만 해발 제로의 바닷가에서 시작하는 산행이라 그리 녹녹한 편은 아니다. 특히 초반부에 집중된 급경사 오르막은 계단이 설치되어 있다 하더라도 다리가 퍽퍽해지는 것을 막을 수 없다. 바위를 오르는 구간에는 사다리나 쇠줄이 설치되어 있어 그리 힘들지는 않았다. 꼭대기에 서면 정말 대단한 풍경이 우리를 기다린다. 봉우리 세 개 중에 어느 봉우리를 올라도 사방으로 펼쳐지는 파노라마 풍경에는 큰 차이가 없다. 눈 앞에 하우 사운드(Howe Sound)의 짙푸른 바다가 나타나고, 그 뒤론 흰 눈을 이고 있는 탄탈루스(Tantalus) 연봉들이 병풍을 치듯 자리를 잡았다. 이런 풍경을 만나면 다리 품을 판 것 이상으로 보상을 받은 셈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 나라에서 유일하게 다큐멘터리 산악 영화를 찍는 임일진 감독이 캐나다 부가부로 촬영을 왔다. 우리 나라에서 내노라 하는 클라이머 세 명도 함께 동반하고 말이다. 내가 현지 코디를 맡아 지원을 해주기로 약속을 해서 몇 차례 부가부를 다녀왔다. 그 팀이 촬영을 모두 마치고 귀국을 위해 밴쿠버로 돌아왔다. 밴쿠버에 며칠 머무르는 동안 촬영팀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곳이 바로 스쿼미시(Squamish)에 있는 스타와무스 칩(Stawamus Chief)이었다. 이 세상 바위꾼이라면 누구나 보고 싶어하는 거대한 암벽이 거기 있기 때문이다. 다들 즐거운 마음으로 따라 나선다.

 

씨투스카이 하이웨이를 달려 거벽 앞에 섰다. 함께 한 일행들은 우리 나라에서 암벽 등반으로 한 가닥씩 하는 친구들이라 스쿼미시 암벽에 대해선 귀가 따갑게 들었을 것이다. 아래에서 위를 보며 다들 입이 벌어졌다. 우린 암벽 등반할 생각은 전혀 없었고 볼더링조차도 생각치 않았다. 헌데 거벽 아래서 볼더링을 하고 있는 현지 젊은이들을 보고는 마음이 변해 우리도 잠시 흉내를 내보았다. 바위에 붙을 코스를 이리저리 가늠해 보곤 몇 군데는 직접 시도도 해 보았다. 아무런 준비도 못해 높이 올라가지는 않았다. 바위 몇 개를 시루다가 위험하다 싶으면 내려서길 몇 차례. 이 정도로도 충분했다. 그냥 바위만 바라보아도 행복해할 친구들인데 직접 바위에 붙어보기도 했으니 또 하나의 꿈을 이루지 않았을까 싶다. 그 친구들 얼굴에서 행복해하는 표정을 읽을 수 있어 나도 기분이 좋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7.05 0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새가 방앗간을, 주당이 술집 앞을 그냥 지나치기 힘들겠죠...
    맛만 보면 더 애가 타는데 어찌 발길을 돌리셨을까요...

    • 보리올 2014.07.05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전장구만 갖추고 갔더라면 어떤 루트건 시도를 했을 겁니다. 아무리 아쉬워도 참아야 할 때 참을 줄 아는 것이 진정한 산악인 아니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