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투스카이 하이웨이(Sea to Sky Highway)를 타고 밴쿠버(Vancouver)로 가는 마지막 여정이 남았다. 이제 BC주 관광청의 하이킹 팸투어도 곧 끝이 난다. 휘슬러에서 밴쿠버에 이르는 길이야 너무 많이 다닌 탓에 눈을 감고도 운전할 정도였다. 스쿼미시(Squamish)에 닿기 전에 탄타루스 전망대(Tantalus Lookout)에서 잠시 쉬었다. 계곡 건너편에 길게 자리잡은 탄타루스 연봉을 감상하기 아주 좋은 곳이다. 탄타루스 연봉은 알래스카에서 밴쿠버로 뻗은 해안산맥의 한 지류에 속한다. 하이웨이 상에 있는 전망대에서 이렇게 가까이 설산을 바라볼 수 있다니 일행들이 꽤 놀라는 눈치였다. 스쿼미시를 통과해 스타와무스 칩(Stawamus Chief) 아래에 섰다. 수직으로 450m에 이르는 거벽을 올려다보면 절로 감탄사가 나온다. 이 전체가 하나의 화강암 덩어리라니 놀랍기만 하다. 우리 나라에서도 가끔 원정대가 오는 곳이다. 거벽 아래로 다가가 현지 젊은이들이 볼더링하는 모습도 잠시 지켜보았다.

 

호수처럼 잔잔한 하우 사운드를 오른쪽에 두고 밴쿠버로 들어섰다.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 밴쿠버에서 어느 곳을 보여줄까 하다가 내 임의로 서너 곳을 정했다. 홀슈 베이로 빠져 나가 화이트클리프(Whytecliff) 공원으로 향했다. 바다 풍경을 눈에 담기 좋아 자주 오는 곳이다. 자갈밭을 따라 조그만 바위섬을 올랐다. 해변에서 스킨 스쿠버들을 구경하기도 했다. 웨스트 밴쿠버에 있는 라이트하우스 공원(Lighthouse Park)과 노스 밴쿠버의 린 캐니언(Lynn Canyon)도 들렀다. 아름드리 나무들이 빼곡한 곳으로 산책하기에 이만한 곳도 없을 것이다. 바위에 세워진 등대도, 린 캐니언에 놓인 출렁다리도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했다. 마지막 방점은 밴쿠버 도심에 있는 스탠리 공원(Stanley Park)에서 찍었다. 시민들 사랑을 듬뿍 받는 곳으로 나무도 빼곡하지만 바다에 면해 있어 주변 풍경이 아름답기 짝이 없다. 어둠이 내려앉는 시각이라 씨월을 걷지는 못 하고 차로 한 바퀴 돌았다.

 

 

탄타루스 연봉에 속한 봉우리들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탄타루스 전망대

 

 

 

스타와무스 칩 아래에 있는 볼더링 현장을 잠시 들렀다.

 

 

 

화이트클리프 공원은 밴쿠버 스킨 스쿠버의 성지와 같은 곳이다.

 

 

 

화이트클리프 공원에는 하얀 바위로 이루어진 조그만 섬이 있어 걸어 오를 수 있다.

 

 

웨스트 밴쿠버의 라이트하우스 공원은 나무숲뿐만 아니라 바닷가를 거닐기에도 좋다.

 

 

노스 밴쿠버의 린 캐니언 공원엔 맑은 물이 흐르는 협곡이 있고, 협곡 50m 위엔 출렁다리가 놓여 있다.

 

 

 

 

뉴욕에 센트럴 공원이 있다면 밴쿠버엔 스탠리 공원이 있다고 할 정도로 스탠리 공원은 밴쿠버의 자부심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큰딸이 산에 가자고 먼저 제안을 해서 내가 따라 나선 산행이었다. 코스는 물론 내가 골랐다. 산행엔 막내딸도 함께 해서 무척이나 기분 좋은 하루였다. 스쿼미시(Squamish) 못 미처 곤돌라 탑승장으로 차를 몰았다. 곤돌라 주차장이 이 트레일의 산행기점이기 때문이다. 이 지역에 곤돌라가 설치된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땐 몹시 못마땅했지만 내 의사완 상관없이 곤돌라는 설치되었고, 몇 년이나 눈을 흘키며 이곳을 지나치다가 이제사 오게 된 것이다. 곤돌라와 연계해 만든 새로운 트레일에 씨 투 서미트란 멋진 이름이 붙여졌다. 속으로 이름 한번 잘 지었단 생각이 들었다. 곤돌라가 올라가는 서미트 로지(Summit Lodge)가 해발 885m 지점에 있으니 정확히 850m의 고도를 올려야 했다. 트레일 길이는 7.5km로 걸어 오르는 데만 3~4시간이 필요했다. 하산은 곤돌라로 했는데 편도만 이용하면 일인당 10불을 받는다.

 

산행 기점을 출발해 올리슨 크릭(Olesen Creek)을 지나면 스타와무스 칩으로 오르는 칩 피크 트레일(Chief Peak Trail)을 걷는다. 이 구간은 급경사로 되어 있고 나무 계단이 많아 종아리가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 여실했다. 급경사를 오르면 이젠 어퍼 쉐년 폴스 트레일(Upper Shannon Falls Trail)과 겹쳐 쉐년 크릭에 이른다. 조망도 별로 없는 숲길이지만 쉐년 크릭의 시원한 물줄기가 보기 좋았다. 절반 지점을 통과하면 조망이 탁 트이는 바위를 하나 만난다. 여기에 앉아 잠시 숨을 골랐다. 벌목 도로를 걷다가 마지막으로 용을 쓰면 정상에 닿는다. 로프를 잡고 오르는 구간도 있었다. 서미트 로지에 도착하면 멋진 풍경이 눈에 들어와 땀 흘린 것에 대한 보상을 해준다. 정상엔 커피 한 잔 하면서 조망을 즐길 수 있는 야외 데크가 설치되어 있다. 출렁다리를 건너 스카이 파일럿 마운틴(Sky Pilot Mountain)이 손에 잡힐 듯 다가오고, 그 반대편으론 하우 사운드(Howe Sound)와 탄타루스(Tantalus) 연봉이 한 눈에 들어와 할말을 잊게 만든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쿼미시(Squamish)에 있는 스타와무스 칩을 다시 찾았다. 밴쿠버 지역에선 유명 산행지에 속해 자주 찾는 편이었다. 아이들을 데리고 갈 때는 남봉(South Peak)이라 불리는 첫 번째 봉우리만 오르는 경우도 많았다. 이번 단체 산행에는 남봉은 빼고 중앙봉(Center Peak)을 거쳐 북봉(North Peak)을 올랐다. 정상이라 불리는 북봉도 해발 702m에 불과하지만 해발 제로의 바닷가에서 시작하는 산행이라 그리 녹녹한 편은 아니다. 특히 초반부에 집중된 급경사 오르막은 계단이 설치되어 있다 하더라도 다리가 퍽퍽해지는 것을 막을 수 없다. 바위를 오르는 구간에는 사다리나 쇠줄이 설치되어 있어 그리 힘들지는 않았다. 꼭대기에 서면 정말 대단한 풍경이 우리를 기다린다. 봉우리 세 개 중에 어느 봉우리를 올라도 사방으로 펼쳐지는 파노라마 풍경에는 큰 차이가 없다. 눈 앞에 하우 사운드(Howe Sound)의 짙푸른 바다가 나타나고, 그 뒤론 흰 눈을 이고 있는 탄탈루스(Tantalus) 연봉들이 병풍을 치듯 자리를 잡았다. 이런 풍경을 만나면 다리 품을 판 것 이상으로 보상을 받은 셈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뾰족한 봉우리 두 개로 이루어진 라이언스 봉(The Lions)은 밴쿠버에선 랜드마크로 여겨질 정도로 유명세를 가지고 있다. 처음 라이언스 봉을 대면했을 때는 우리 나라 진안에 있는 마이산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우리가 오르려고 하는 웨스트 라이언은 그 두 개 봉우리 가운데 서쪽에 위치해 있는 바위산을 말한다. 두 봉우리 사이에 있는 안부에서 웨스트 라이언을 기어오르는 것은 그리 쉽진 않다. 어느 정도 담력도 필요하고 바위를 타고 오르는 최소한의 기술도 있어야 한다. 하지만 멀리서 바라보기만 하며 흠모하던 봉우리를 지근에서 볼 수 있고 그 사면을 타고 오르는 흔치 않은 기회를 어찌 놓칠 수가 있으랴. 이 봉우리를 처음 오를 때는 얼마나 가슴이 뛰었는지 모른다.

 

우리가 오를 웨스트 라이언(West Lion), 즉 서봉은 해발 1,646m이고, 그 옆에 있는 동봉은 해발 1,606m의 높이를 가지고 있다. 서봉이 조금 더 높다. 서봉은 스크램블링 하면서 바위를 타고 오를 수 있는 반면 동봉은 클라이밍을 하지 않으면 오르기가 어렵다. 여기를 찾는 많은 하이커들도 굳이 정상까지 욕심을 내지 않고 동봉과 서봉 사이의 안부까지만 올라 눈앞에 펼쳐진 멋진 풍경을 즐기고 돌아가는 경우가 많다. 특히 눈이나 비가 오거나 안개가 짙으면 정상에 오르지 않는 것이 상책이다. 가끔 사망사고가 발생해 구조대를 긴장시키는 곳이기 때문이다. 산행 기점에서 서봉까지는 왕복 16km 거리에 등반고도는 1,282m에 이른다. 걸어 오르는 데만  4시간 이상이 걸린다.

 

아름다운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바닷가 마을, 라이언스 베이(Lions Bay)에 산행 기점이 있다. 하비 산(Mt. Harvey)이나 브룬스윅 산(Brunswick Mountain)을 오르는 산행 기점과 같은 곳이다. 게이트 인근에 차를 세우고 산행 채비를 갖춘다. 빈커트(Binkert) 트레일을 따라 산행을 시작해 처음에는 벌목도로를 따라 50여분 완만하게 오른다. 나무에 매달린 앙증맞은 이정표 하나가 우리 눈길을 끌었다. 라이언스 봉 가는 길이라고 조그만 나무 판자에 사자를 색칠해 그려 넣은 것이다. 이곳 산길에서 마주치는 이정표는 이처럼 요란하지 않아서 좋다.  하비로 오르는 갈림길에서 계속 직진해 계곡을 건너곤 가파른 경사를 지그재그로 한참을 올라 리지에 닿았다. 입에서 단내가 나는 구간이었다.

 

능선에 오르면 시야가 확 트이며 멋진 풍경이 우릴 반긴다. 이 맛에 산에 오르는 것 아니겠는가. 스쿼미시(Squamish) 원주민 부족들에게 쌍둥이 자매봉(Twin Sisters)으로 불리는 라이언스 봉이 우리 눈앞으로 다가왔다. 안부에서 웨스트 라이언 정상까지는 온통 바위길이다. 밧줄도 타고 벼랑길을 조심스레 건너야 했다. 뒤에 따라오는 사람들에게 손 잡을 위치, 발 놓을 지점을 알려주며 오르다 보니 어느덧 정상에 도착했다. 태평양의 일부인 하우 사운드(Howe Sound)의 고요한 수면 위로 많은 섬들이 수를 놓고 있었다. 라이언스 봉을 감싸고 있는 험봉들의 울퉁불퉁한 산세는 또 뭐라 표현할 것인가. 땀 흘린 사람에게만 주는 자연의 선물에 시종 말을 잃었다. 빨리 내려가자는 일행들의 재촉도 듣지 못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발 1,217m의 블랙 마운틴을 오르는 방법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920m 높이에 있는 사이프러스(Cypress)  스키장에서 산행을 시작하면 쉽게 오를 수 있고, 아니면 하우 사운드(Howe Sound)에 면해 있는 이글리지(Eagleridge)에서 산행을 시작해 1,140m의 등반고도를 지닌 서쪽 사면을 오르면 된다. 이 코스는 꽤나 힘든 산행이 기다린다. 하지만 겨울철 눈길 산행에는 이 코스가 적합치 않아 주로 쉬운 코스를 택한다. 우리도 스키장을 통해 블랙 마운틴을 오르기로 했다. 왕복 7.5km 거리에 등반고도는 약 300m, 산행시간은 대략 3~4시간 잡으면 된다.

 

구름이 제법 많은 날씨였지만 그래도 푸른 하늘이 보여 기분은 좋았다. 산뜻한 기분으로 산행을 시작할 수 있었다. 스키 슬로프 옆으로 난 눈길을 따라 걸었다. 스노슈즈를 신고 걷는 사람도 있었고 아이젠만 하고 눈 위를 걷는 사람도 있었다. 눈이 다져져 그리 깊이 빠지진 않았다. 유 호수(Yew Lake)를 지나쳐 지그재그로 눈길을 올랐다. 하얗게 분장을 한 나무들이 다소곳이 서있는 모습이 아름다웠다. 캐빈 호수(Cabin Lake)를 지나 블랙 마운틴 정상에 닿았다. 멀리 하우 사운드에 떠있는 섬들이 보였다. 눈 위에 누워 배낭을 베개 삼아 여유를 부리는 사람도 있었고, 손바닥에 빵 조각을 얹어놓고 그레이 제이(Gray Jay)를 유혹하는 사람도 있었다. 올라온 길과는 반대편으로 하산했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인트 막스 서미트(St. Mark’s Summit)  (4) 2014.03.14
보웬 전망대(Bowen Lookout)  (2) 2014.03.12
블랙 마운틴(Black Mountain)  (4) 2014.03.11
자살 절벽(Suicide Bluffs)  (4) 2014.03.10
엘핀 호수(Elfin Lakes)  (8) 2014.02.04
엘크 산(Elk Mountain)  (4) 2014.02.03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성호랑이 2014.03.11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멋져요... 블랙마운틴..짱!!

  2. 설록차 2014.03.12 0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창한 숲에 엄청 많은 눈이 내려서 만드는 풍경은 쉽게 볼 수 있는게 아니잖아요...
    멋지다~는 말이 딱 어울리는 풍경이에요...^^

    • 보리올 2014.03.12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멋진 설경이네요. 하늘로 쭉쭉 뻗은 침엽수림에 내려앉은 하얀 눈도 이름답고요. 사실 자주 보는 풍경이라 저는 그 아름다움을 잘 느끼지 못하는 모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