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본에서 포르투로 올라가는 길에 세계 3대 성모 발현지로 유명한 파티마(Fatima)에 들렀다. 난 카톨릭 신자도 아니지만 성모 발현지와는 의외로 인연이 깊다. 아이들 역시 이곳이 성모 발현지란 말에 나름 경건한 자세를 취한다. 19175월부터 10월까지 매달 13일에 여섯 차례나 세 목동 앞에 성모가 발현하면서 유명한 순례지가 되었다. 요즘도 많은 사람들이 몰려와 광장을 가로지르는 대리석 길을 따라 참회의 길을 걷는다. 무릎을 꿇고 소성당까지 오면 치유의 기적이 일어난다고 믿는 사람들이다. 1917년 성모의 발현을 목격한 세 목동은 모두 파티마 대성당 안에 묻혔다. 자신타와 프란시스코는 어린 나이에 죽었고 수녀 생활을 했던 루시아는 2005년까지 살았다고 한다.

 

파티마 대성당 앞에 있는 커다란 광장으로 들어섰다. 가장 먼저 레이리아 주교였던 다 실바(D. Jose Alves Correia Da Silva)의 동상이 우릴 맞았다. 그 뒤에 교황 요한 바오르 2세 동상, 단순한 형태로 하늘로 솟은 십자가가 나타났다. 엄청난 규모의 현대식 건물인 성삼위 성당(Igreja da Santissima Trindade)부터 찾았다. 실내 장식은 무척 소박했지만 금빛 장식을 많이 사용하여 눈이 부셨다. 참회의 길을 걷는 사람들을 따라 소성당까지 걸었다. 소성당이 있는 곳이 성모가 발현한 지점이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자리에 앉아 무릎으로 걸어오는 사람들을 눈으로 맞았다. 높은 종탑을 가진 대성당, 즉 바실리카는 보수를 끝내고 단장을 마쳤다. 제단을 비롯한 실내 장식이 하얀색을 칠해 깔끔함을 자랑했다. 성모 발현을 목격한 세 목동의 무덤도 볼 수 있었다.

 

 

 

광장으로 들어서 다 실바 주교의 동상과 단순한 형상미를 가진 십자가를 지나쳤다.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성당이라는 성삼위 성당은 새로 지어 깔끔하면서도 품위가 넘쳤다.

 

 

예배당 몇 개가 있는 지하에 작은 전시장이 하나 있었고, 거기서 성모 발현 소식을 전하는 1917년 신문을 발견했다.

 

 

대리석을 깔아 만든 참회의 길을 무릎으로 걷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참회의 길을 걸어 소성당으로 들어오는 순례자와 그들을 맞는 신도들 모두 경건하긴 마찬가지였다.

 

 

하늘 높이 솟은 종탑이 인상적인 파티마 대성당의 외관

 

대성당 입구 양 옆으론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과 부활을 묘사한 모자이크화가 설치되어 있었다.

 

 

파티마 대성당의 깔끔한 실내 장식

 

성모 발현을 목격한 세 명의 목동 무덤이 대성당 안에 자리잡고 있다.

 

대성당 주변 곳곳에 현대적 감각의 조형물들이 설치되어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에겐 호카곶(Cabo da Roca)이라 알려진 곳. 신트라에서 차로 그리 멀지 않았다. 이곳은 유라시아 대륙에서 가장 서쪽에 위치한 지점으로 불린다. 지정학적 위치 때문에 유명 관광지가 된 것이다. 실제로 구글 지도를 살펴봐도 포르투갈에서 가장 서쪽 끝단에 있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빨간 지붕을 한 하얀색 등대가 먼저 손님을 맞는다. 대서양의 거센 조류와 파도에 의해 오랜 세월 침식된 절벽 위에 서면 시야 가득 대서양이 들어온다. 일망무제의 바다에서 시원한 바람까지 불어와 가슴이 탁 트이는 기분이다. 등대와 벼랑으로 이루어진 바닷가에 돌로 쌓아 만든 기념탑이 전부였다. 그 위에는 십자가가 올려져 있고, 그 아래엔 석판에 몇 가지 글자가 적혀 있었다. 명성에 비해선 사실 볼거리가 많은 곳은 아니었다. 기념탑 앞에서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서로 자기 차례라고 튀어나왔다. 석판에는 이곳이 서경 930분이라고 적혀 있었고, 그 위엔 여기서 육지가 끝나고 바다가 시작된다는 카모메스(Luis Vaz de Camoes)의 싯구도 있었다.

 

차가 없는 사람은 신트라에서 버스를 타면 카보 다 호카에 닿을 수 있다.

 

 

 

주차장을 나서면 가장 먼저 하얀 몸통에 빨간 지붕을 한 등대가 시야에 들어온다.

 

 

 

 

카보 다 호카는 풍화와 침식 작용에 의해 오랜 세월 깍이고 깍인 벼랑으로 이루어진 평범한 바닷가였다.

 

 

 

바닷가 벼랑을 따라 이어진 산책로를 걸어 기념탑이 세워진 곳으로 다가섰다.

 

 

유명 관광지라는 것을 입증이라도 하듯 기념탑 주변엔 사람들로 꽤나 붐볐다.

 

 

유라시아의 서쪽 끝단을 기념하는 탑에서 사람들이 사진찍을 차례를 기다렸다.

 

기념탑 하단에 있는 석판엔 카모에스의 싯구와 동경, 서경, 고도 등이 적혀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람고니 2019.06.24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잘보고 갑니다~^^
    자주 놀러올게요~
    제 블로그도 한번씩 놀러와주세요~^^

 

스코토니 산장부터 바로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우리가 걷는 알타비아 1에서 가장 높은 지점인 라가주오이(Lagazuoi) 산을 오르는 길이다. 라가주오이 정상은 해발 2,835m로 백두산보다 조금 더 높았다. 두 시간 이상을 계곡을 따라 줄기차게 오른 다음, 정상부에 있는 라가주오이 산장까지는 지그재그로 낸 길을 올라야 했다. 여기저기 산악 전쟁의 흔적이 남아 있었다. 바위를 파내 참호와 터널을 만들었고 바위 아래엔 조그만 사무실을 지어 놓았다. 돌로미티 트레일을 걷다 보면 전쟁 당시에 사용했던 참호와 터널, 막사를 지난다. 우리가 걸었던 많은 지역이 1914년부터 1918년까지 치러진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이탈리아 군대와 오스트리아 군대가 산봉우리와 능선을 따라 치열하게 전쟁을 치룬 곳이기 때문이다. 대부분 전선이 산악 지형을 따라 형성된 만큼 산악인들로 구성된 산악부대를 만들어 전쟁을 치뤄야했다. 그런 전선이 무려 600km에 이르고, 이탈리아 산악부대만 여기서 12만 명이 전사했다고 하니 산을 피로 물들인 그 참상을 어찌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 싶다.

 

라가주오이 정상은 산장에서 5분 정도 더 올라야 했다. 우리처럼 정상에 거창한 표지석이 있는 것이 아니라 십자가 하나가 달랑 세워져 있었다. 정상을 표시하는 방식도 이탈리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산길에 라가주오이 산장 테라스에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돌로미티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인 마르몰라다(Marmolada, 3343m)가 구름에 가려 그 존재기 분명치는 않았다. 라가주오이에서 팔자레고 고개(Passo Falzarego)로 하산했다. 산 아래로 찻길이 보이고 그 건너편 산자락에 우리가 묵을 산장이 보였다. 눈으로 어림해 보아도 거리가 상당해 보였다. 2차선 도로가 지나는 팔자레고 고개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곤 다시 긴 오르막을 올랐다. 라가주오이에서 급하게 내려와 다시 오르막을 타는 여정이 퍽이나 길게 느껴졌다.

 

크로다 네그라(Croda Negra)를 우회해서 아베라우 산장(Rif. Averau)까지 올랐다. 거기서 암봉 꼭대기에 지어 놓은 누볼라우 산장(Rif. Nuvolau)을 갈 것인지 잠시 고민에 빠졌다. 트레일에서 벗어나 해발 2,576m 지점까지 왕복 한 시간이 넘게 걸리는 거리였다. 우리가 묵을 스코이아토이 산장(Rif. Scoiattoi)으로 바로 갈 수도 있었지만 전원이 누볼라우 산장으로 오르겠다고 한다. 산꼭대기에 지어 놓은 산장인만큼 조망은 꽤 훌륭했다. 맥주 한 잔 마시고 바로 하산했다. 스코이아토이 산장까진 고도 300m를 내려야 했다. 이 산장 바로 옆에 친퀘토리(Cinque Torri)란 다섯 개 바위가 있다. 친퀘토리는 클라이밍 대상지로도 아주 유명한 곳이다. 사방으로 시야가 트이는 언덕배기에 산장이 세워져 있어 여기서 바라보는 조망도 훌륭했다. 이곳 역시 도처에 전쟁의 상흔이 남아 있었다. 격렬한 전투가 벌어졌던 역사적 현장이라 당시 참호가 있던 지역에 조그만 전시관을 만들어 놓았다. 인형으로 만든 병사 모습도 보였다.

 

 

 

스코토니 산장을 출발해 라가주오이 산 정상까지 긴 오르막을 걸어야 했다.

 

 

라가주오이 산장 주변은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가 전쟁을 치룬 곳이라

여기저기서 그 흔적을 만날 수 있었다.

 

 

해발 2,835m의 라가주오이 산 정상엔 십자가 하나가 세워져 있었다. 정상에서 바라보는 조망이 훌륭했다.

 

라가주오이 정상에서 그 아래에 있는 라가주오이 산장으로 내려서고 있다.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올 수도 있어 손님으로 늘 붐비는 라가주오이 산장

 

 

라가주오이 산장으로 오르는 케이블카 출발지 팔자레고 고개로 내려서고 있다.

 

해발 2,105m 높이에 있는 팔자레고 고개는 아스팔트 도로가 지난다.

 

 

크로다 네그라를 향해 오르던 중에 눈에 들어온 산악 풍경

 

 

누볼라우 산장은 해발 2,576m 바위산 정상에 세워져 있다.

 

 

하룻밤 묵을 스코이아토이 산장으로 내려서는 도중에 친퀘토리를 만났다.

 

산장 주변을 산책하며 석양 무렵의 산악 풍경이 시야에 들어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농돌이 2019.01.22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집니다 새해 강건하시고 행복하셔요

  2. YK Ahn 2019.01.22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있네요...

  3. 글쓰는 엔지니어 2019.01.22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져요 ㅎㅎㅎ 진짜 재밋을거같아요 ㅠㅠ ㅎㅎㅎ

  4. 박희욱 2019.07.12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구도가 무척 홀률하군요, 전공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Lago di Braies에서 Falzarego까지 mtb라이딩이 가능할까요?
    혹시 이 지역의 버스에 한국에서처럼 자전거를 실을 수 있는지 아시나요?
    화질이 엄청나군요. 대단한 사진기이겠지요.

    • 보리올 2019.07.13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에 대한 코멘트는 고맙습니다. 사진을 좋아하지만 그리 대단한 사람 아닙니다. 카메라도 그리 좋은 것은 아니고요. 브라이에스 호수에서 팔자레고 고개까지 라이딩이 가능한 지와 버스에 실을 수 있는 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그 코스를 걷는 동안 MTB 타는 사람을 본 기억은 없습니다.

 

신트라에서 403번 버스를 타고 카보 다 호카로 향했다. 우리에겐 호카곶으로 불리는 곳으로 유라시아 대륙의 가장 서쪽 끝단이라 한다. 산티아고 순례길에선 피스테라가, 때론 무시아가 유럽 대륙의 끝이라 불리던데 서경을 확인해보니 여기 호카곶이 더 서쪽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호카곶에 도착해 버스에서 내리니 황량한 바닷가가 나왔다. 곶에는 하얀 건물에 빨간 칠을 한 등대가 하나 있었고 바닷가 쪽으로 십자가가 세워져 있었다. 명성에 비해선 참으로 단출했다. 십자가 아래에는 여기가 육지가 끝나고 바다가 시작되는 곳이란 루이스 데 카모에스의 싯구가 적혀 있었다. 서경 930, 해발 140m라는 숫자도 발견할 수 있었다. 십자가 주변의 바닷가를 산책하며 망망대해를 이룬 대서양과 바위에 부딪혀 하얀 물보라를 만드는 파도를 내려다 보는 것이 전부였다. 그래도 모처럼 마주하는 바다에 가슴이 탁 트이는 기분이었다. 다시 버스를 타고 카스카이스(Cascais)로 이동해서 리스본으로 가는 기차를 탔다. 우리나라 전철 같이 생긴 허름한 기차로 지나는 역마다 모두 정차를 했다.

 

신트라에서 버스를 타고 카보 데 호카에 닿았다.

 

유별난 점은 보이지 않았지만 하얀 건물과 빨간 등대가 강렬한 대조를 보였다.

 

 

 

 

 

망망대해의 대서양을 보면서 절벽 위로 난 오솔길을 걸어 산책에 나섰다.

 

 

 

하얀 물보라를 내며 부서지는 파도와 바닷가에 자생하는 이름 모를 식물이 길손을 반긴다.

 

 

 

유라시아 대륙의 서쪽 끝단을 알리는 십자가

 

 

 

 

 

 

망망대해를 보며 한가롭게 산책에 나선 사람들이나 햇볕을 즐기는 사람들 모두 여유로워 보였다.

 

 

 

 

카스카이스 역에서 기차를 타고 리스본으로 돌아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떤 인연이 닿았는지 카톨릭 신자도 아니면서 난 세계 3대 성모 발현지로 알려진 곳을 모두 다녀왔다. 멕시코의 멕시코시티와 프랑스의 루르드에 이어 포르투갈의 파티마(Fatima)까지 돌아본 것이다. 버스에서 내려 처음으로 접한 파티마는 성지 때문에 생겨난 도시 같았다. 파티마의 로자리오 성모를 찾아 수많은 순례객들이 여길 찾는다. 호텔과 식당, 기념품 가게로 이루어진 도시 전체가 성지를 찾는 사람들 덕분에 먹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파티마 성지는 19175월부터 10월까지 매월 13일에 여섯 차례나 세 명의 목동 앞에 성모가 발현하면서 순례지로 알려지게 되었고 1930년에는 성모 발현지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세 명의 목동 가운데 히야친타(Jacinta)와 프란치스코(Francisco)는 어린 나이에 죽었고 수녀 생활을 했던 루치아(Lucia)2005년까지 살았다. 그 셋은 모두 파티마 대성당에 묻혔다.

 

성지로 걷다 보니 성물 가게를 거쳐 자연스럽게 광장으로 들어갔다. 단순한 형상으로 만든 십자가와 그 아래 세워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동상을 먼저 만났다. 파티마 성지엔 광장을 가로지르는 대리석 길을 무릎을 꿇고 소성당까지 걸어가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았다. 이 대리석 길은 참회의 길이라 하는데 무릎으로 걸어오면 치유의 기적이 일어난다고 한다. 무릎으로 걷는 사람 외에도 많은 사람들이 소성당에 앉아 그들이 들어오는 것을 지켜보며 말없이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나도 의자에 앉아 한참이나 그 장면을 지켜보았다. 이 소성당의 성모상이 놓인 자리가 원래 성모가 발현하신 곳이라고 해서 파티마 성지의 중심지라고 할만 했다.

 

65m 높이의 종탑 위에 왕관과 십자가를 올려놓은 파티마 대성당, 즉 바실리카를 빼곤 모두 새로 지은 건물들이라서 고색창연함을 기대하고 간 나로서는 약간 어리둥절할 정도였다. 역사가 그리 오래 되지 않은 바실리카도 온통 보수 중이라 실내 일부만 개방을 하고 있었다. 그 안에 성모 발현을 지켜본 목동 세 명의 무덤이 있었고 현대식으로 꾸민 중앙 제단만 볼 수 있도록 나머지는 모두 가려놓았다. 소박하고 깔끔한 장식은 아주 마음에 들었다. 광장 건너편에 있는 현대식 건물의 성삼위 성당(Igreja da Santissima Trindade)으로 갔다. 외관이 무슨 체육관 같더니만 엄청난 실내 규모에 절로 입이 벌어졌다. 금색 무늬를 입힌 제단이 특이했다. 전체적으로 소박하고 간결한 느낌을 주었다.

 

 

광장에서 만난 십자가와 요한 바오로 2세 동상

 

 

 

 

무릎을 꿇고 광장을 가로질러 소성당으로 걸어가는 사람들이 많았다.

 

 

 

바실리카 대성당의 외관 모습.

철망을 쳐서 성당으로의 접근을 막아 놓아 좌우 회랑에 타일로 벽화를 그렸다는 십자가의 길은 볼 수가 없었다.

 

 

 

 

 

바실리카 대성당의 내부는 심플하면서도 현대적인 제단 장식을 가지고 있었다.

성모 발현을 목격한 세 목동의 무덤도 그 안에 마련해 두었다.

 

 

 

2007년에 새로 세워진 성삼위 성당은 현대식 건축물의 하나로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성당이라고 한다.

 

 

미사를 진행하고 있는 어느 예배당에 잠시 자리를 잡았다. 포르투갈어로 진행하는 미사가 너무 무료해 오래 앉아 있지는 않았다.

 

 

파티마를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 손에 초를 들고 있었다.

초를 꽂는 것이 아니라 활활 타오르는 불 속에 그냥 던져 넣었다. 불꽃보다는 시커먼 연기가 더 많이 나왔다.

 

 

기념품 가게에서 만난 세 목동의 어릴 적 사진과 파티마 기념 엽서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리스본 ②  (4) 2016.02.08
[포르투갈] 리스본 ①  (2) 2016.02.03
[포르투갈] 파티마  (0) 2016.02.02
[포르투갈] 포르투 ⑦  (2) 2016.01.30
[포르투갈] 포르투 ⑥  (0) 2016.01.29
[포르투갈] 포르투 ⑤  (0) 2016.01.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