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을 좋아하는 나에게 밴프는 캐나다 로키로 가는 전진기지였다. 물가나 숙박비가 좀 비싸긴 했지만 그 주변에 포진한 산을 찾기엔 밴프만큼 편한 곳이 없었다. 늘 동행들을 이끌고 찾았던 밴프를 이번에는 회사 업무로 3년만에 방문하게 되니 기분이 좀 묘했다. 숙소는 컨퍼런스가 열리는 밴프 센터(Banff Centre)로 잡았다. 호텔 발코니에서 바라다 보이는 캐나다 로키의 연봉들이 그리 반가울 수가 없었다. 밴프 시가지 뒤로 자리잡은 케스케이드 산(Cascade Mountain)의 위용에, 그리고 밴프 스프링스 호텔(Banff Springs Hotel)의 고풍스런 모습에 얼마나 가슴이 설렜던가.

 

 

 

 

 

 

 

잠시 쉬는 틈을 이용해 밴프를 벗어나 인근 호수를 찾았다.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투 잭 호수(Two Jack Lake). 미네완카 호수(Lake Minnewanka)로 가는 도중에 있는 중간 크기의 호수인데, 밴프 남쪽을 지키고 있는 런들 산(Mt. Rundle)의 위용을 지척에서 볼 수 있는 곳이다. 여름이면 호수에 비친 런들 산의 반영이 아름답지만 호수에 눈이 쌓이는 겨울철에 그런 반영은 기대할 수가 없다. 대신 하얀 호수를 앞에 두고 곱게 분칠한 런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래, 이런 모습을 그리며 여기를 찾아오지 않았던가.

 

 

 

 

 

다시 차를 몰아 버밀리언 호수(Vermilion Lakes)로 향했다. 저녁 노을이 지는 시각에 한 줌 빛이 런들 산 꼭대기에 내려앉으면 그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만드는 곳이 따로 없을 정도다. 캐나다를 대표하는 풍경화가들을 매료시킨 곳이 바로 여기다. 많은 화가들이 붉게 물든 산자락과 버밀리언 호수에 비치는 런들 산의 반영을 화폭에 담았고, 그 장면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여기를 찾는 사진작가도 끊이지 않는다. 하지만 오늘따라 노을이 그리 거창하지는 않았다. 그래도 좋았다. 그 앞에 서서 숨을 쉬고 있는 자체만으로도 난 충분히 감격적이었으니 말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캘거리에서 밴프(Banff) 가다 보면 만나는 도시가 캔모어다. 캘거리에서 서쪽으로 80km 정도 떨어져 있는데, 거기서 차로 20 정도 가면 밴프가 나온다. 그리 멀지 않기에 이웃 마을 같지만 밴프는 밴프 국립공원 안에, 캔모어는 밖에 위치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차이가 난다. 밴프로 들어가려면 국립공원 입장료를 내야 하고 숙박료가 상당히 비싸다. 하지만 캔모어는 그렇지 않다. 더구나 국립공원 경내가 아니기 때문에 도시 개발이 용이하다. 그래서인지 변화가 무척 적은 캐나다라지만 캔모어는 방문 시마다 새로운 주거시설이나 숙박시설이 세워지는 같았다. 캐나다 로키에 오래 머무르게 되면 나도 밴프보다는 캔모어에 숙소를 구했던 적도 많았다.

 

캔모어 주위에도 아름다운 산들이 많다. 유명한 자매봉(The Three Sisters) 캔모어 지척에 있어 어느 때나 모습을 올려다 있다. 캔모어 남서쪽으론 카나나스키스 컨트리(Kananaskis Country)란 광활한 산악 지형이 펼쳐진다. 밴프 국립공원과 경계를 이루며 캐나다 로키의 동쪽 사면을 차지하고 있는데, 이 지역 또한 해발3,000m에 이르는 험봉들이 여기저기 솟아있어 굉장한 풍경을 연출한다. , 캐나다 로키에선 암벽등반지로 아주 유명한 얌너스카(Yamnuska)도 캔모어에 있다.

 

캔모어에 체류하는 경우엔 어김없이 아침식사를 해결했던 베이글 식당을 다시 찾았다. 로키 마운틴 베이글 컴패니(Rocky Mountains Bagel Co.)라는 이 식당에선 다양한 베이글 요리를 선보이는데 난 주로 훈제연어가 들어간 베이글을 주문한다. 여기 베이글 요리는 다른 곳에서 성의없이 내놓는 베이글과는 차이가 많다. 직접 구운 베이글에 정성을 담아 요리를 만든다. 그래서 가격은 좀 비싼 편이다. 세상이 온통 눈으로 덮인 겨울철에도 문을 여는 이 식당 덕분에 베이글 하나 시켜놓고 마치 고향 맛을 찾아가는 기분이 들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안 2015.04.22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 캔모어에서 워킹홀리데이 와있는데 ㅎㅎ 신기하네요.

    저 베이글코에서 일해요!!!

    신기해서 답글 남깁니다 ㅎㅎ

    • 보리올 2015.04.22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가끔 워킹 홀리데이로 와 있는 학생들을 만나지만 베이글 컴패니에도 근무하고 있을 줄은 몰랐습니다. 올 여름에 캔모어 가면 들를테니 모른 척 말고 맛있는 베이글 만들어주시기 바랍니다.

 

캘거리 올림픽 파크에서 멀지 않은 곳에 스포츠 명예의 전당(Sports Hall of Fame)이 있다. 2011년까지만 해도 올림픽 파크 건물 안에 있었는데 현재는 별도의 건물을 지어 독립을 한 것이다. 12개의 갤러리로 이루어진 명예의 전당은 548명의 캐나다 스포츠 영웅들 이름이 헌정되어 있고, 그들의 발자취를 돌아볼 수 있도록 꾸며 놓았다. 한때 김연아의 코치로 우리에게도 잘 알려졌던 브라이언 오서(Brian Orser)가 캘거리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딸 때 신었던 스케이트와 자마이카 봅슬레이 국가대표팀이 캘거리 동계올림픽에 처음 참가해 사용했다는 봅슬레이가 이사 전에는 전시되어 있었는데 새로운 건물에선 찾아볼 수가 없었다. 모르는 이름이 대부분이라 대충 지나쳤지만 개중에는 내 시선을 강하게 끈 것이 몇 개 있었다. 희망의 마라톤(Maththon of Hope)으로 유명한 테리 팍스(Terry Fox)가 입었던 티셔츠와 신발, 노바 스코샤에서 건조하여 캐나다인들의 자존심을 살린 블루노즈(Bluenose)란 이름의 스쿠너 모형이 전시되고 있었던 것이다.

 

캘거리를 대표하는 종합대학인 캘거리대학교도 잠시 들렀다. 겨울이라 한산하기 짝이 없는 캠퍼스를 주마간산으로 둘러보았을 뿐이다. 저녁을 먹으러 캘거리 남서부에 있는 가우초(Gaucho)란 식당을 찾아갔다. 브라질 바베큐로 유명한 식당이라고 했다. 그 식당의 대표 메뉴인 호디시오(Rodizio)를 시켰다. 호디시오는 브라질 목동들이 꼬챙이에 고기를 구워 먹던 슈라스코에서 유래했다고 하는데, 바베큐 그릴에 구운 각종 고기를 웨이터들이 들고 다니면서 테이블에서 직접 서빙하는 것을 말한다. 쇠고기에 돼지고기, 닭고기, 양고기 외에도 소세지까지 끊임없이 계속해서 음식이 나왔다. 그 모두를 한 점씩만 맛보아도 배가 터질 것 같았다. 테이블 위에 양면 카드가 한 장 놓여있는데 녹색 면을 보이면 고기를 계속해서 달라는 의미고, 빨간색이 칠해진 면을 보이면 이제 배부르니 그만 달라는 의미였다. 이렇게 푸짐하게 주고도 샐러드 바를 포함해 37불을 받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의 경기 종목 가운데 스키점프와 봅슬레이, 루지, 프리스타일 스키가 열렸던 곳이 바로 여기다. 멀리서 보아도 스키점프대가 눈에 띄어 금방 알아볼 수가 있다. 올림픽이 끝난 이후에도 스키나 스노보드, 크로스컨트리 외에도 마운틴 바이크, 짚라인 등으로 시설을 잘 사용하고 있다. 캘거리 동계올림픽은 같은 해인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이 열리기 직전에 개최된 대회라 더욱 내 기억에 남았던 모양이다. 요즘과 달리 그 때는 한 해에 하계올림픽과 동계올림픽을 나누어 개최를 했었다. 이 대회에서 우리 나라의 성적은 형편없었다. 동메달 하나도 따내지 못해 메달 순위에도 들지 못했다. 쇼트트랙에서 두 개의 금메달을 땄지만 아쉽게도 쇼트트랙은 시범 종목으로 들어가 메달 집계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몇 개씩 따내는 요즘과 비교를 하면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캘거리 서쪽으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올림픽 파크는 캘거리 시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캐나다를 동서로 횡단하는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Trans Canada Highway) 바로 옆에 있어 접근성도 좋다. 만국기가 휘날리는 국기 게양대를 지나 스키장을 들러보았다. 물론 우리 나라 국기도 펄럭이고 있었다. 내가 둘러볼 때는 일반인보다는 어린이와 학생들이 많이 보였다. 그래도 붐빈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다. 리프트를 기다리는 줄도 없었다. 젊은이들에겐 스키보다는 스노보드가 대세란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슬로프를 구경하고 실내로 들어섰다. 한쪽 벽면에 올림픽 그래피니(Olympic Graffiti)라고 해서 올림픽에 참가했던 선수들의 낙서를 걸어놓은 곳이 있는데, 한글로 적은 낙서가 보여 다가섰더니 북한 선수들이 적은 내용만 보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멋대로~ 2015.02.21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캘거리를 운전해서 지나가다가
    도로에서 보기만 했었는데...

    생각보다 슬로프가 많진 않네요

    • 보리올 2015.02.21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스키장으로서는 그리 큰 편은 아닙니다. 밴프 국립공원 안에 세 개의 스키장이 있어 외지인들은 그리로 많이 가고 여기는 캘거리 사람들이 많이 이용합니다.

 

아침에 모텔을 나서는데 눈이 내린다. 4월 말인데도 눈이 내리니 참으로 신기한 일이다. 조금 있으니 눈발이 비로 변했다. 변덕스런 날씨가 계속된다. 대평원 지역, 즉 프레리(Prairie)를 지나면서 참으로 심심한 풍경이 연이어 펼쳐졌다. 일망무제의 평지이거나 얕은 구릉이 펼쳐지고 그 위엔 누런 풀들이 자라고 있었다. 땅은 이상하게도 검은색을 띄고 있었다. 운전도 지루하긴 마찬가지였다. 크루즈 기능을 세팅하곤 그냥 달렸다. 핸들조차 돌릴 필요도 없었다. 똑바른 길이 끝도 없이 펼쳐져 있었기 때문이다. 그나마 풍경에 변화를 주는 것이라면 메뚜기처럼 열심히 방아찧기를 하며 기름을 캐는 그래스호퍼(Grasshopper)의 움직임이 전부라고나 할까.  

 

알버타 주 12번 도로를 타고 가다 갑자기 사스캐처원 주 51번 도로로 바뀌었다. 어느 새 주 경계선을 넘은 것이다. 풍경에는 전혀 달라진 것이 없었다. 사스캐처원으로 들어오니 도로 상태가 엉망이란 것을 금방 알 수 있었다. 아스팔트가 파여나간 곳을 자갈로 메운 곳도 여러 군데 있었다. 부유한 주와 가난한 주의 차이를 실감할 수 있었다. 317번 도로를 달리며 그것을 더 절실히 느낄 수 있었다. 포장을 하지 못한 것은 그렇다 하더라도 도로가 완전 진흙탕이라 차가 지그재그로 미끄러지기를 수 차례. 기름을 실어나르는 유조차가 지나가면 엄청난 흙탕물을 뿌려 순간적으로 시야를 가리기도 했다. 도로는 유정을 따라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데 이정표도 없어 길을 찾는데 엄청 스트레스를 받아야 했다.

 

마렝고(Marengo)에 도착해 정신을 가다듬고 7번 도로로 들어서니 여긴 아스팔트 길이다. 메이플 크릭(maple Creek)을 지나 사이프러스 힐스 주립공원으로 들어섰다. 이 공원은 사실 알버타 주와 사스캐처원 주에 걸쳐 있다. 알버타에 있는 블럭은 다음에 보기로 하고 사스캐처원에 있는 중앙 블럭(Center Block)만 들렀다. 사이프러스 힐스는 과거 술 밀거래꾼들이 원주민 부락을 습격해 부녀자와 아이들을 학살한 곳으로 유명하다. 이 때문에 노스웨스트 기마경찰이 창설되었고, 이것이 오늘날 연방경찰(RCMP)로 발전한 것이다. 사람도 없고 공원내 시설도 대부분 닫혀 있었다. 공연히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해발 1,275m에 있는 전망대를 올랐건만 비구름에 모든 것이 가려버렸다. 한 마디로 완벽하게 헛걸음을 한 것이다.

 

공원을 빠져나오다 포트 월시(Fort Walsh)로 가는 221번 도로가 보여 들어섰다가 또 한번 수난을 겪어야 했다. 포장도로가 곧 임도 수준의 비포장으로 바뀌더니 겨우내 얼었던 도로가 비에 녹으면서 엄청 미끄러운 것이 아닌가. 여기서 되돌아설까 여러 번 망설였지만 차를 돌릴 공간도 없었다. 결국 차가 미끄러지며 앞바퀴가 길옆 수렁에 빠져 버렸다. 핸드폰도 불통 지역이었고 이 길은 차가 다닌 흔적조차 없었다. 꼼짝없이 오지에 갇히고 마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길한 생각이 들었다. 시동을 끄고 먼저 마음을 가라앉혔다. 심호흡과 함께 다시 시동을 켜고 차를 조금씩 앞뒤로 움직이며 20여 분만에 간신히 수렁에서 빠져 나올 수 있었다. 차를 돌릴만한 공간이 없어 수백 미터를 후진해서 겨우 자갈길로 되돌아올 수 있었다.

 

원래는 사스캐처원에서 하룻밤을 묵을 예정이었지만 머릿속엔 빨리 사스캐처원을 떠나잔 생각밖에 없었다. 미끄러운 317번 도로에서 흙탕물을 몇 차례 뒤집어쓰고 221번 도로에서는 차가 수렁에 빠져 마음고생까지 하다 보니 사스캐처원에 대한 인상이 많이 흐려졌다. 시골 도로까지 모두 포장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긴 하겠지만 겨울이 끝나는 해빙기에는 무슨 대책이 필요하겠단 생각도 들었다. 메이플 크릭에서 주유를 하곤 1번 하이웨이로 올라탔다. 편도 2차선의 고속도로가 이렇게 편안할 수가 없었다. 알버타 주로 향하는 길에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겨우내 얼었던 도로가 녹기 시작했다.몇 차례 진흙탕을 뒤집어쓰며 미끄러운 317번 도로를 달려야 했다.

 

 

 

 

 

 

 

사스캐처원의 시골 풍경. 프레리라 불리는 대평원 지역이 펼쳐져 퍽이나 단조로운 풍경이 계속되었다.

 

 

인구 450명을 가진 이토니아(Eatonia)란 마을을 지나치며 사스캐처원의 마을 하나를 스케치하였다.

농업이 주종인 조그만 마을 모습이 이색적이었다.

 

 

 

 

 

 

 

비구름이 가득한 가운데 사이프러스 힐스 주립공원에 닿았다. 중앙 블럭은 알버타에 있는 사이프러스 힐스나

사스캐처원의 웨스트 블럭에 비해선 무척 작은 지역이었지만 야외 활동을 즐기기엔 적당해 보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시카 2014.06.04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이 캐나다 히스토리 교과서에서만 듣던 끝도 없이 펼쳐진 Canadian Prairies군요... 갑자기 고딩시절 소셜스터디 반이 기억이나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