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발 3,363m의 에디트 카벨 산은 재스퍼 다운타운 정남쪽에 있는 산으로 시내 어느 곳에서나 그 모습을 바라볼 수 있다. 하얀 눈을 뒤집어 쓰고 위풍당당하게 서 있는 모습을 보면 절로 외경심이 들기도 한다. 피라미드 산(Pyramid Mountain)과 더불어 재스퍼의 진산 역할을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93A 하이웨이에서 산길로 들어서 14km를 달리면 주차장에 닿는다. 주차장에서 에디트 카벨 북면 아래에 있는 조그만 호수까지는 그리 멀지 않다. 호수가 내려다 보이는 지점에서 바위에 걸쳐있는 엔젤 빙하(Angel Glacier)도 볼 수 있다. 마치 천사가 날개를 펼치고 나는 형상을 하고 있어 산 이름과 잘 어울린다.

 

이 산은 사실 영국의 한 여자 간호사 이름을 땄다. 그녀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 벨기에에서 적십자 소속으로 부상병을 돌보면서 200명이나 되는 연합군 병사들의 탈출을 도왔다고 한다. 나중에 독일군에게 붙잡혀 1915년 총살을 당했다. 당시 그녀의 죽음은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커다란 사건이었다고 한다. 캐나다는 그녀가 죽은 이듬해인 1916년 재스퍼 국립공원에 있는 이 산에 그녀의 이름을 붙여주고 매년 이곳에서 추모제를 지내고 있다.

 

 

 

 

 

 

 

 

[사진 설명] 에디트 카벨 북면 아래에 형성된 조그만 호수까지 왕복 한 시간 정도를 걸으며 산책을 했다. 산에서 흘러내린 눈이 호수를 덮을 때도 있고, 어떤 때는 호수 위에 얼음이 둥둥 떠다니기도 한다.

 

 

 

 

[사진 설명] 에디트 카벨 산에선 곰을 자주 만난다. 그리즐리 곰 몇 마리가 먹이를 찾아 나왔다가 우리와 마주쳤고, 흑곰 한 마리는 길가에 차를 세우고 구경하는 사람들을 개의치 않고 여유롭게 길을 건너갔다 

 

 

 

 

 

 

 

[사진 설명] 재스퍼 남쪽으로 30km 떨어져 있는 애서배스카 폭포(Athabasca Falls). 애서배스카 강을 흐르던 엄청난 수량의 물줄기가 굉음을 내며 23m 아래로 낙하하는데 그 광경이 볼만 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휘슬러란 지명은 북미 지역의 대표적인 스키 리조트로 우리나라에도 알려진 편이다. 리조트 바로 뒤에 있는 산이 휘슬러 산이다. 하지만 휘슬러 산은 밴쿠버 인근에 있다. 재스퍼에도 휘슬러 산이 있다. 우리 식으로 이름이 같은 개의 산은 속에 많이 서식하는 호어리 마멋(Hoary Marmot) 경고음으로 발하는 울음 소리가 마치 휘파람 부는 소리와 비슷하다고 해서 휘슬러란 이름을 얻었다. 휘슬러 산에 굳이 차이가 있다면 영어식 표현방법이다.  재스퍼 휘슬러는 정관사를 붙여 ‘The Whistlers’ 부르고, 밴쿠버 휘슬러는 일반적인 관례에 따라 ‘Whistler Mountain’이라 부른다.  

 

휘슬러 산은 재스퍼 인근에서는 접근이 쉽고 풍경도 빼어난 곳이다.  정상 아래까지 케이블카가 설치되어 있어 힘들이지 않고 오를 있다. 물론 힘이 넘치는 사람은 발로 걸어 오를 수도 있지만, 많은 사람이 케이블카를 택한다. 케이블카에 오르면 안내원이 주변에 보이는 산과 호수, 계곡에 대해 간단한 설명을 해준다. 동쪽에 길게 뻗어 있는 말린 연봉(Maligne Range) 콜린 연봉(Colin Range) 외에도 애서배스카 (Athabasca River) 많은 호수들, 그리고 재스퍼 다운타운이 눈에 보인다. 뒤로는 피라미드 모양을 가졌다 해서 이름 붙여진 피라미드 (Pyramid Mountain) 버티고 있다.

 

케이블카에서 내려 휘슬러 정상까지는 천천히 걸어서 30분이면 도착할 있다. 정상은 수목한계선을 지나 있기 때문에 나무 하나 없는 민둥산이다. 그래서 정상에 오르는 동안 뛰어난 조망을 만끽할 있다. 정상에는 커다란 돌무덤 하나와 해시계 모양의 나침판이 주변의 산들을 가리키고 있다. 여름에도 잔설이 남아있는 추운 지역에 야생화가 만발해 우리를 반긴다. 날씨가 추운 탓인지 땅바닥에 바짝 기대어 조그만 꽃망울을 피우고 있었다. 고산 지역이란 척박한 환경에서도 살아남은 끈질긴 생명력에 반가움이 했다.

 

 

 

[사진 설명] 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면서 바라본 재스퍼 다운타운의 모습

 

 

 

 

 

 

[사진 설명] 휘슬러 정상으로 오르면서 사방으로 펼쳐진 파노라마 풍경에 눈이 시원해졌다.

 

 

 

 

 

 

[사진 설명] 해발 2,464m에 위치한 휘슬러 정상은 주위 풍경을 만끽하기에 아주 좋았다. 정상에 앉아 넋을 잃고 풍경을 바라보는 사람들도 만났다. 여기선 캐나다 로키 최고봉인 마운트 롭슨(Mt. Robson)의 웅자도 볼 수가 있었다.

 

 

[사진 설명] 우리 출현에 바짝 긴장한 모습을 보이는 마멋이 우리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다. 정상에서 만난 야생화에서 끈질긴 생명력을 느낄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스퍼 국립공원 안에도 이름난 명승지가 많다. 중에서 유명세로만 따진다면 컬럼비아 아이스필드와 말린 호수, 에디트 카벨 산이 순위가 높지 않을까 싶다. 여기선 말린 호수만 거론을 하고자 한다. 호수를 이야기하려면 메어리 쉐퍼(Mary Schaeffer) 여자를 빼놓 없다. 미국 퀘이커 교도였던 메어리는 1889 로키를 처음 방문하고는 이곳에 반해 버렸다. 자동차도 없던 시절인 1903년부터 매년 로키를 찾아왔다니 열정을 알아줄만 하다. 1907년에는 스토니(Stoney) 원주민이 그려준 지도 달랑 들고 호수를 찾아 나섰다 한다.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고 다음 해인 1908 번째 시도 끝에 호수에 닿게 되었다. 그녀는 여행 기록을 책으로 발간해 일약 유명인사가 되었다. 

 

호수는 재스퍼 국립공원에서, 아니 캐나다 로키 산악공원에서 가장 자연호수이다. 빙하호로는 세계에서 번째로 크다고 한다. 길이가 22km, 폭이 1.5km 이르 면적은 자그마치 20 달한다. 재스퍼 다운타운에서 남쪽으로 44km 지점에 위치한다.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30여분 들어가면 호수의 자랑거리인 영혼의 (Spirit Island)’ 닿는다. 섬은 로키를 소개하는 사진집이나 달력에 빠지지 않고 나오는 곳이다. 1953년에 사진작가가 섬을 찍은 사진으로 공모전에 출품해 대상을 받은 이후로는 캐나다 로키를 대표하는 풍경으로 자리매김했다. 

 

 

 

 

 

 

[사진 설명] 재스퍼에서 말린 호수로 가는 도중에 만나는 메디신 호수(Medicine Lake). 이 호수도 아름다움 면에선 말린 호수에 뒤지지 않는다. 우리가 호수를 지날 즈음, 빅혼(Bighorn) 숫컷 한 마리가 먹이를 찾아 호수로 내려왔다.

 

 

 

 

 

 

[사진 설명] 말린 호수는 재스퍼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호수다. 해발 1,670m에 위치해 있는 빙하호로 그 길이가 자그마치 22km나 된다. 스피리트 섬까지 운행하는 유람선 외에는 일체 동력선을 띄울 수 없다.

 

 

 

 

[사진 설명] 말린 협곡, 즉 말린 캐니언(Maligne Canyon)은 말린 호수에서 흘러 나온 격류가 오랜 세월 돌을 깍아 만들어 놓은 것이다. 좁은 협곡 사이로 물이 흐르는데 깊은 곳은 50m나 된다. 이 협곡 위에 놓인 다리에서 협곡을 내려다 볼 수가 있다.

 

 

[사진 설명] 에디트 호수(Lake Edith)는 말린 캐니언에서 재스퍼 파크 로지(Jasper Park Lodge)로 가는 중간에 있다. 호숫가에 모래사장이 있어 수영이나 해바라기에 좋다. 물론 산책에도 좋지만 여기 설치된 피크닉 테이블을 이용해 취사를 하기에도 그만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6.26 0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아름다운 호수에 왜 왜 말린이라고 이름을 붙혔을까요...
    스프리트 섬에 사람이 올라가도 될 만큼 넓은가요..아님 둘레를 돌면서 보기만 하는지요...

    • 보리올 2014.06.28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린이란 단어의 의미를 아시는 모양이죠? 불어에서 왔다고 하더군요. 유럽인 정착 초기에 프랑스 신부 혹은 모피상이 말린 강의 격류를 보고 그렇게 표현한 데서 유래가 되었다 합니다. 스피리트 섬에는 사람이 올라가지 못합니다. 물이 많으면 섬이 되고 수위가 줄어들면 육지와 연결이 되곤 하지요. 20~30m 떨어진 곳에서 보기만 합니다.

 

캐나다 로키를 구성하는 다섯 개의 국립공원 가운데 재스퍼 국립공원 가장 북쪽에 있다. 재스퍼 국립공원은 크기가 엄청나다. 무려 10,878평방 킬로미터나 된다면 크기를 대충이나마 가늠할 있을지 모르겠다. 나머지 국립공원 개를 모두 합쳐도 재스퍼 국립공원 하나 크기에 미치지 못한다. 우리 나라에서 가장 크다는 지리산 국립공원과 비교를 하면 크기의 25배쯤 된다. 구역상으로는 버타(Alberta) 주에 속하며 대륙분수령 동쪽 사면을 차지하고 있다. 국립공원 대부분은 재스퍼 다운타운의 북쪽과 서쪽에 널리 자리 잡고 있지만 접근이 그리 쉽지 아이스필드 파크웨이(Icefields Parkway) (Maligne) 호수 주변의 산들을 많이 찾게 된다.

 

재스퍼 국립공원의 중심은 인구 5,000명을 가진 작은 소읍, 재스퍼. 밴프에 비해선 인적도 드물고 아담한 규모. 도회지로서의 화려함은 크게 없지만 구석구석 편안함과 은은한 자연향이 묻어있어 왠지 정감이 간다. 재스퍼 한산한 것은 캘거리에서 제법 멀리 떨어져 때문일 것이다. 재스퍼만 방문 생각이라면 캘거리보다 버타의 주도인 에드먼튼(Edmonton) 편리할 수도 있다. 캘거리에서 밴프를 경유해 재스퍼로 오는 경우 보통 5시간 걸리고, 에드먼튼에서 대략 4시간 걸린다.

 

 

 

 

[사진 설명] 재스퍼 시내. 기차역 건너편에 식당이나 선물가게, 장비점 등이 자리잡고 있다. 도시 규모는 그리 크진 않지만 밴프에 비해 훨씬 정감이 간다.

 

 

[사진 설명] 먹이를 찾아 사람 사는 마을로 내려온 사슴들. 재스퍼에서 이런 광경은 거의 일상에 속한다. 그만큼 야생동물들도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다.

 

 

 

 

 

[사진 설명] 재스퍼를 좀 벗어나 스날링 리버(Snarling River) 캠핑장을 찾아 나섰다가 이름 모를 호수에서 석양을 맞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멋대로~ 2014.06.12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웠던 재스퍼..
    다시 가고 싶네요...

 

캐나다 로키를 찾는 일이 잦아졌다. 한왕용 대장 부자가 <일요다큐 산> 촬영차 다녀가고 고국에서 아들 친구들이 여름 방학을 이용해 놀러 오기도 했다. 산행을 주로 하는 여행이라 해도 관광지를 그냥 지나칠 수는 없었다. 나야 자주 보는 풍경이라 하지만 캐나다 로키를 처음 방문하는 사람에게는 난생 처음으로 접하는 눈부신 광경일테고 언제 다시 올지 기약을 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보통 사람들이 패키지 여행을 하는 것처럼 우리도 관광지를 빠지지 않고 들르기로 했고 가능하면 남들보다 더 여유롭게 둘러보기로 했다.

 

밴쿠버에서 캐나다 로키로 가는 관광 일정은 대개 4~5일이면 웬만큼 둘러볼 수 있지만 산행이 포함되는 경우는 그 날짜만큼 늘어나야 한다. 여행 코스는 재스퍼(Jasper)를 먼저 방문해 위에서부터 아래로 내려오는 방식을 택했다. 재스퍼 국립공원보다는 밴프(Banff) 국립공원이 더 많이 개발되어 있고 사람도 많이 찾기 때문에 나는 이 루트를 선호하는 편이다. 재스퍼에서 레이크 루이스(Lake Louise)까지 달리는 아이스필드 파크웨이(Icefields Parkway)도 꼼꼼히 볼 수 있는 잇점도 있다. 잠은 야영과 호텔을, 식사는 취사와 매식을 적절히 섞어 활용을 했다. 

 

 

 

[사진 설명]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가 지나는 캠루프스(Kamloops). 여기서 재스퍼로 가려면 5번 하이웨이로 갈아타야 한다. 하이웨이 양쪽 산기슭에 불에 탄 나무들이 묘한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었다.

 

 

[사진 설명] 20세기 캐나다를 대표하는 인물로 선정된 테리 팍스(Terry Fox)의 이름을 따서 명명된 테리 팍스 산은 5번 하이웨이에서 옐로헤드 하이웨이(Yellowhead Highway)로 바꿔 타면 바로 나온다.

 

 

 

[사진 설명] 마운트 롭슨은 해발 3,954m로 캐나다 로키 최고봉이란 명예를 지니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에 속하는 주립공원 안에 있다. 동쪽으로 재스퍼 국립공원과 접하고 있다. 악천후가 많은 지역이라 롭슨 산 정상을 쉽게 볼 수 없다고 들었지만 이번 방문에선 정상을 뚜렷이 볼 수 있었다.

 

 [사진 설명] 롭슨 강은 롭슨 산에 있는 롭슨 빙하에서 발원해 프레이저 강(Fraser River)으로 흘러간다. 그리 긴 강은 아니지만 고도차가 워낙 커서 엄청난 격류로 흐르며 꽤 큰 낙차를 가진 폭포도 몇 개 지난다.

 

[사진 설명] 하룻밤을 야영한 롭슨 메도우즈(Robson Meadows) 캠핑장. 125개의 캠프사이트를 가진 큰 규모였는데도 숲 속에 만들어놓아 자연을 느끼기에 너무 좋았다.

 

 

 

[사진 설명] 마운트 롭슨 주립공원 앞으론 16번 하이웨이인 옐로헤드 하이웨이가 지난다. 이 하이웨이가 재스퍼도 지난다. 캐나다 로키를 관통할 때면 아름다운 산악 풍경이 펼쳐져 눈을 시원하게 해준다.

 

 

 

 

 

[사진 설명] 마운트 롭슨 주립공원 동쪽 끝에 있는 커다란 호수, 무스 호수(Moose lake)에 닿았다. 호수의 길이가 11.7km로 꽤 길다. 옐로헤드 하이웨이가 호수 바로 옆을 달려 접근성도 좋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시카 2014.06.20 0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빙산 위에 한번 서보고 싶다 라고 생각한 적은 많은데 그 사이로 빠질까바 항상 겁부터 먹어요 ㅎㅎㅎ
    곰도 저렇게 가까이서 봤다고 생각하면... 무서움부터 생기네요. 보는건 참 귀엽고 이쁜데... ㅎㅎㅎ

    • 보리올 2014.06.20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빙산이 아니고 빙하!!! 빙산은 바다에, 빙하는 산에 있지. 빙하 위에 한번 서보고 싶다면 언젠가 그 꿈이 이루어질 날이 있을 게다. 곰은 좀 멀리 떨어져 봐야지, 그렇지 않으면 위험하단다.

  2. 설록차 2014.06.26 0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의 하이웨이라는 다큐멘터리를 보았는데 제 눈엔 멋진 풍경만 들어왔어요...
    끝없이 이어지는 도로를 달리면 기분이 어떨까 상상했습니다..

    • 보리올 2014.06.28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름다운 풍경을 지닌 곳을 운전하면 아무래도 힘이 덜 들지요. 언제 시간이 흘렀는지도 모른 채 목적지에 도착하곤 합니다.